트렌드

직방, 원격 근무 상시화…“오프라인 출근 없앤다”

2021.02.09

직방이 본사 사무실 운영을 중단하고, 오프라인 출근을 없앤다. 비대면 원격 근무를 상시화해 업무 환경의 디지털 전환에 선제적으로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코로나19로 시작된 원격 근무가 기본 근무 형태로 자리 잡는 모습이다.

직방은 9일 비대면·디지털 기반의 ‘클라우드 워킹(원격 근무)’ 제도를 전격 시행한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이후 정부의 방역 지침에 맞춰 재택근무를 시행해왔지만, 이와 별도로 기본 근무 체제를 비대면 방식으로 전환한다는 계획이다.

온라인 협업 툴 ‘개더 타운’을 활용해 근무 중인 직방 직원들 (사진=직방)

전통적인 오프라인 출근, 사무실 개념이 없어지고, 약 200여 명의 전 직원이 원하는 장소에서 근무하게 된다. 또 수도권 각 거점별로 직방 라운지를 개설해 운영한다. 외부 근무나 오프라인 행사가 있을 경우 직원들이 자유롭게 방문해 사용할 수 있는 공간으로 꾸려지며, 기존 본사 사무실도 거점 라운지 중 하나로 운영된다. 현재 직방 본사 사무실이 라운지 개념으로 내부 구조가 바뀌었으며, 거점별 라운지 개설을 위한 작업을 진행 중이다.

직방 관계자는 “일반적인 사무실 개념은 직방에 없다”라며 “라운지는 사무실과 다른 새로운 공간으로 위워크 등 공유 오피스 개념과도 다르다. 오프라인 프로그램이나 미팅 등을 할 수 있는 공간으로, 직원이 자유롭게 선택해 일할 수 있는 일종의 공항 라운지 같은 공간이라고 생각하면 된다”라고 설명했다.

비대면 근무 환경에는 다양한 온라인 협업 툴이 활용된다. 직방은 화상 회의부터 소소한 대화까지 협업 툴을 통해 업무를 진행할 계획이다. 모든 업무 관련 데이터를 디지털화하고 관리할 수 있는 체계를 갖췄다는 설명이다. 현재 직방은 줌, 구글 드라이브 등을 비롯해 가상 공간 화상 회의 솔루션인 ‘개더 타운(Gather Town)’을 도입해 활용 중이다.

안성우 직방 대표는 “부동산 시장의 새로운 방향성을 제시하는 프롭테크 기업으로서 근무환경 역시 디지털 전환을 이끌어 내고자 한다”라며 “디지털 DNA를 전사에 이식해 구성원들이 혁신적인 사고를 할 수 있도록 도우며 변화에 빠르게 대응하는 조직 체계를 만들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spirittiger@bloter.net

사랑과 정의의 이름으로 기술을 바라봅니다. 디바이스와 게임, 인공지능, 가상현실 등을 다룹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