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아이폰4를 무선 공유기로…iOS 4.3 업데이트 시작

2011.03.10

애플이 우리시간으로 10일 새벽 iOS 4.3의 업데이트를 시작했다. 11일로 예상됐던 배포 시점이 다소 빨라진 것이다. 아이폰과 아이패드, 아이팟 터치 사용자는 사용하는 iOS 기기를 PC나 맥에 연결한 다음 아이튠즈 화면의 안내를 따르면 손쉽게 업데이트 할 수 있다.

ios 4.3 updateiOS 4.3에서 가장 주목할만 한 변화는 드디어 아이폰4에서도 개인용 핫스팟(Personal Hotspot) 기능을 사용할 수 있게 됐다는 것이다.

개인용 핫스팟 기능을 활성화하면 암호를 설정해 아이폰4를 3G – 와이파이 공유기로 사용할 수 있다. 언제 어디서나 아이폰4의 3G 망을 맥과 PC, 아이패드나 다른 와이파이 기기로 공유할 수 있으며, 와이파이만으로는 최대 3대, 블루투스와 USB 공유까지 포함하면 최대 5대까지 연결할 수 있다.

안드로이드폰에서는 ‘모바일 AP’라는 이름으로 진작부터 제공됐던 기능으로, 아이폰에서는 버라이즌 아이폰4가 출시되기 전까지 이러한 기능을 제공하지 않아  ‘아이패드와 더 궁합이 잘 맞는 것은 아이폰이 아니라 안드로이드폰’이라는 평가를 받는 원인이 되기도 했다.

늦게라도 아이폰4에서 핫스팟 기능을 이용할 수 있게 된 것은 반가운 일이지만, 아이폰4를 제외한 아이폰 3GS와 아이패드 3G 모델 등 다른 기기에는 적용되지 않은 점은 아쉽다. 이들 기기에서도 iOS 4.3으로 업데이트 하면 설정에서 ‘테더링’ 메뉴가 ‘개인용 핫스팟’이라는 이름으로 변경되지만, 기존과 같이 블루투스와 USB 테더링만 사용할 수 있다. 기술적인 문제라기보다는 통신사와 연관된 정책 문제인 것으로 보인다.

iOS 4.3에서는 사파리 브라우저의 성능도 대폭 향상됐다. 애플은 니트로 자바스크립트(Nitro JavaScript) 신형 엔진을 장착해 자바스크립트가 iOS 4.2와 비교해 최대 두 배 빠르게 실행된다고 밝혔다.

업데이트가 배포된 이후 블로그 미디어 슬래시기어(SlashGear)가 발빠르게 벤치마크를 실시해 결과를 발표했다. iOS 4.3으로 업데이트한 아이패드는 iOS 4.2.1을 탑재한 아이패드와 비교해 자바스크립트 구동 속도가 2.6배나 빨랐다. 출시를 앞두고 있는 아이패드2는 이보다 1.5배 더 빠른 것으로 조사됐다. 슬래시기어는 이번 조사에 선스파이더 브라우저 벤치마킹(SunSpider Browser Benchmarking)을 사용했다고 전했다.

사파리의 성능이 향상됐다는 것은 반가운 소식이지만, 실제로 아이폰, 아이패드의 브라우징 속도가 2배 이상 빨리질 것으로 기대하는 것은 금물이다. 자바스크립트를 많이 사용한 사이트의 경우 어느 정도 속도 변화를 체감할 수 있겠지만, 모바일에서의 웹 서핑 속도는 브라우저 성능 뿐만 아니라 통신망과 하드웨어 성능에도 많은 영향을 받기 때문이다. 실제로 저사양의 아이폰3GS에서 iOS 4.3과 4.2.1의 웹 서핑 속도를 비교해본 결과 체감 속도에는 큰 차이가 없었다.

그 밖에 iOS 기기에 저장된 음악과 동영상, 팟캐스트와 오디오북을 같은 와이파이 네트워크에 있는 다른 iOS 기기와 공유하는 아이튠즈 홈 공유 기능도 추가됐으며, 아이패드의 사이드 스위치를 회전 잠금과 무음 기능 가운데 선택해서 사용할 수 있게 된다.

자, 이제 업데이트해야 하는 이유는 충분히 알았으니, 실제로 업데이트를 해야 할 시간이다. 업데이트를 하기 위해서는 먼저 PC에 설치된 아이튠즈를 최신 버전으로 업데이트해야 한다. 최근에 설치한 애플리케이션과 각종 사용자 정보를 그대로 유지하고, 업데이트시 혹시나 모를 오류 발생(일명 ‘벽돌폰’)을 대비하기 위해서는, 업데이트 시작 전에 단말기를 아이튠즈에 동기화할 필요가 있다.

ezoomin@bloter.net

블로터닷넷 기자. 모바일의 시대에 모두 다 함께 행복해지는 세상을 꿈꿉니다. / 모바일, 스마트폰, 통신, 소통 / 따뜻한 시선으로 IT 세상의 곳곳을 '줌~인'하겠습니다. ezoomin@bloter.net / 트위터 @ezoom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