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 CEO “애플카, 안 두렵다”

가 +
가 -

“자동차 산업은 단숨에 장악할 수 있는 기술 분야가 아닙니다. 애플이 하룻밤 새 다루게 되진 않을 겁니다.” 허버트 디에스(Herbert Diess) 폭스바겐 최고경영자(CEO)가 독일 매체 프랑크푸르터 알게마이네 존타크차이퉁(Frankfurter Allgemeine Sonntagszeitung)과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혔다고 14일(현지시간) <로이터>가 전했다.

애플은 2014년부터 ‘프로젝트 타이탄’이라는 이름으로 비밀리에 자율주행차 개발을 연구해왔다. 지난달 <로이터>는 이 프로젝트의 연장선상에서 애플이 2024년을 목표로 자체 설계 배터리를 탑재한 자율주행 전기차 생산을 추진 중이라고 보도했다. 최근 흘러나왔던 현대·기아차와의 협력설을 비롯해 애플이 혼다, 닛산 등 다양한 업체들과 물밑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애플카의 시장 진출이 임박했다는 분석에 무게가 실렸다.

디에스 CEO는 “애플은 배터리, 소프트웨어 및 디자인에 대한 전문지식을 보유하고 있고 역량도 있기 때문에 전기차 분야에 진출하는 것은 합리적”이라고 언급했다. 소문에 따르면 애플은 주행 거리를 늘리면서 생산 비용은 절감할 수 있는 획기적인 전기차 배터리 설계에 집중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럼에도 디에스 CEO는 “그래도 우리는 두려워하지 않고 있다”고 자신했다.

한편 폭스바겐은 지난 2019년 독일에 자율주행 자회사 폭스바겐 오토노미를 설립하는 등 자율주행차 개발에 속도를 내고 있다. 지난해는 2030년까지 자율주행차를 출시하겠다는 목표도 밝힌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