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줄리뷰]’대세’ 크라운 츄러스, 맛있게 먹는법 따로 있다?

가 +
가 -

의도가 없고 기준도 없고 전문성도 없는 파격 기획.
아무거나 골라잡아 내 맘대로 분석하는 10줄 리뷰.

(촬영=김주리 기자)

츄러스맛 치토스, 츄러스맛 꼬북칩…갑자기 츄러스 열풍.

(촬영=김주리 기자)

뭐가 맛있을지 모르겠어서 그냥 ‘츄러스’ 스낵을 샀다.

(촬영=김주리 기자)

초코시럽, 아이스크림, 커피와 함께 먹으면 좋다는 말에 아이스크림과 커피가 함께 들어간 아포가토에 초코시럽을 추가해 주문하기로 결정.

(촬영=김주리 기자)

배달주문 기다리는 동안 배고파서 미리 뜯어먹어 보니

(촬영=김주리 기자)

맛있다.

실제 츄러스 도넛 특유의 부드럽게 굴러가는 설탕 알갱이가 제법 선명하게 느껴지면서 식감도 과하지 않게 바삭하다. 외려 가끔 입천장 헐게 만드는 츄러스의 약점이 없어 좋다. 다만 츄러스의 쫀듯함은 1도 느낄 수 없는 것은 단점.

(촬영=김주리 기자)

아포가토와 로투스쉐이크 도착.

(촬영=김주리 기자)

배달 오는 동안 아이스크림이 살짝(?) 녹았지만, 맛 체크하기에는 세이프다.

(촬영=김주리 기자)

오늘도 알기 쉬운 설명. 이렇게 찍어 먹으면 됩니다.

커피의 쌉싸름한 맛과 향, 부드럽고 차가운 아이스크림, 츄러스의 바삭함과 그윽한 시나몬 맛이 잘 어울린다.

음식 맛없어 보이게 찍는 것만큼은 세계 최고(촬영=김주리 기자)

로투스쉐이크와는 에러다. 아이스크림과 비슷하지 않을까 생각해 주문했으나 커피가 빠지니 단맛과 단맛 + 시나몬 향만 두배로 애매하게 남는다.

아포가토와 즐기세요.

내돈내산. 개인카드. 요기요.

※’10줄리뷰’는 뒷광고 기사를 작성하지 않습니다.
※’10줄리뷰’는 건전하고 공정한 쇼핑문화를 지향합니다.

마음 같아서는 위에 언급한 치토스, 꼬북칩과 진짜 츄러스를 비교해보고 싶었으나…예산 부족으로 실패. 내돈내산 맞다니까요.

하루 사이 네이버 기자 구독이 10명 이상 올랐네요. 저는 구독 수와 응원 수에 흔들리지 않지만 연연하기는 합니다.

추천곡, 어제 와인 마시면서 들은 BMK ‘꽃 피는 봄이 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