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 조선사 최초 녹색채권 ‘최우량 등급’…ESG 경영에 속도

가 +
가 -

 

현대중공업 조선소 전경.(사진=현대중공업)

현대중공업이 NICE 신용평가사로부터 녹색채권 발행을 위한 최우량 등급인 그린 1(Green 1) 등급을 받았다. 조선사가 그린 1 등급을 받은 건 이번이 처음으로 ESG(환경, 사회, 지배구조) 경영을 추진 중인 현대중공업그룹에 긍정적인 평가로 작용할 전망이다.

21일 조선업계에 따르면 현대중공업은 내달 5일 1500억 규모 녹색채권을 발행한다. 현대중공업은 녹색채권 발행으로 확보한 자금을 친환경 선박 건조 기술을 개발하는데 사용한다.

녹색채권은 친환경 분야 사업에 투자를 하기위해 발행하는 채권이다. NICE 신용평가는 프로젝트의 적합성과 적정성, 외부공시의 충실성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등급을 부여한다.

현대중공업은 친환경 선박을 건조하고, 유해물질 저감에 앞장서는 등 환경개선 효과에 기연한 점을 인정받아 최고등급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이번 최고 등급 판정은 그간 친환경 선박 건조 및 기술개발을 꾸준히 이어온 결과라며, “앞으로도 ESG를 경영 최우선 가치로 삼아 보다 나은 환경을 만드는데 기여하는 기업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올해 초 한국조선해양 가삼현 사장을 그룹 최고지속가능경영책임자(CSO, Chief Sustainability Officer)로 선임하고 ESG실무위원회를 신설전 계열사가 ESG경영을 실천하도록 하고 있다.

룹 내 각 계열사 이사회에 ESG 관련 성과 및 이슈를 보고하는 프로세스도 구축할 계획이다정유 계열사인 현대오일뱅크 역시 국내 처음으로 NICE신용평가 및 딜로이트안진 두 곳에서 복수로 친환경 인증의견을 받았다. 지난달 4000억원 규모의 녹색채권을 발행해 흥행시켰다.

앞서 현대중공업은 지난해 5월 조선업계 최초로 산업은행과 총 4800억원 규모의 그린론을 체결했고현대중공업지주는 판교에 건설 중인 글로벌 R&D센터를 친환경 요소로 설계건립하기 위해 3000억원 규모의 그린론(Green Loan)을 체결하는 등 ESG경영 실천에 나서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