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디스플레이, ESG 경영 강화…’책임감 있는 산업연합’ 가입

가 +
가 -

삼성디스플레이가 ESG(환경, 사회, 지배구조)를 중시하는 경영을 강화하기 위해 ‘책임감 있는 산업연합(RBA, Responsible Business Alliance)’에 가입했다. 산업안전과 노동, 환경 등 주요 ESG 이슈를 기업 경영에 엄격하게 적용한다.

삼성디스플레이는 21일 RBA에 가입했다고 밝혔다. RBA는 삼성전자와 애플, 인텔 등 160여곳의 글로벌 기업들이 ESG 경영을 중시하기 위해 가입한 연합체다. RBA는 글로벌 기업들이 사회적 책임을 다해야 한다는 취지로 2004년 설립됐다. 2017년 명칭을 EICC(전자산업시민연합)에서 RBA로 바꿨다. 이후 ESG 이슈를 광범위하게 챙기고 있다. RBA는 회원사들의 기업 윤리 수준 향상을 위해 국제 규범을 바탕으로 ‘RBA 행동규범’을 제정해 운영 중이다.

삼성디스플레이는 RBA가 제안하는 △노동 △안전보건 △환경 △기업윤리 △경영시스템 등 5개 분야의 글로벌 행동규범을 준수할 계획이다. 해외 사업장과 협력사까지 RBA 기준을 적용해 운영한다. 다만 공급망에 있는 업체와 성과를 공유하지 않고 ESG 경영을 강제하기는 쉽지 않은게 현실이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올해 전문 평가기관에 의뢰해 RBA 행동규범 준수 여부에 대한 현장 평가를 진행할 계획이다. 지속가능경영 사무국을 신설해 전체 사업부가 참여하는 협의체를 구성한다.

신재호 삼성디스플레이 부사장 “제품 생산하는 모든 과정에서 환경과 사회적 가치를 우선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