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모델 Y ‘스탠다드 레인지’ 트림 판매 중단…재개 여부 ‘불투명’

가 +
가 -

테슬라 모델 Y

테슬라가 모델 Y의 최저가 트림 ‘스탠다드 레인지’ 판매를 돌연 중단했다. 국내 뿐만 아니라 전 세계 모든 구매 페이지에서 스탠다드 레인지가 사라졌다. 판매 재개는 물론 이미 주문한 차량 인도 여부도 불투명하다.

22일 테슬라 주문 사이트에선 모델 Y의 스탠다드 레인지 트림이 삭제됐다. 이는 지난 12일, 모델Y의 국내 판매가 시작된 지 딱 열흘 만이다. 해당 모델은 국내 판매가가 5999만원으로 책정돼 전기차 보조금 전액을 받을 수 있는 모델로 화제를 모았다.

현재는 테슬라는 6999만원인 롱레인지와 7990만원인 퍼포먼스 트림에 대해서만 주문을 받고 있다.

테슬라와 테슬라코리아는 모델 Y 스탠다드 레인지 판매 중단에 별다른 입장을 내지 않고 있다. 다만 일각에선 생산량을 맞추지 못하는 가운데 마진율이 낮은 모델에 한해 판매를 중단한 것이 아니냐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미국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선 테슬라가 앞으로 모델 Y 스탠다드 레인지 주문을 재개하지 않을 것이란 소문이 무성하다. 소문이 사실이라면 판매 재개 여부는 불투명하다.

기존에 주문한 차량이 고객에게 제대로 인도될 수 있을지도 알 수 없다. 테슬라코리아는 당초 차량 인도 시기를 올해 하반기로 예상한 바 있다.

이렇게 되면 모델 Y에 대한 잇단 주문 취소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업계 관계자는 “판매 중단에 대한 사전 고지도 없었던 데다 명확한 이유 조차 밝히고 있지 않은 만큼 논란이 예상된다”며” 모델 Y 다른 트림 등의 판매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