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DC현대산업개발, 팬데믹 시대 업무 방식 ‘디지털화’ 가속

가 +
가 -

HDC현대산업개발이 지난달 ‘스마트 제로’ 선포식을 진행했다.(사진=HDC현대산업개발)

HDC현대산업개발이 코로나19 등으로 업무 환경이 비대면 위주로 바뀌면서 스마트 디지털(Smart Digital) 업무환경을 적극 도입하고 있다. 일하는 방식을 효율적으로 바꿔 ‘애자일(Agile·기민한)’한 조직문화를 구축하고 있다.

HDC현대산업개발은 22일 보도자료를 통해 올해 초부터 PC 지급 방식을 개선했다고 밝혔다. 이전까지 일부 직군을 제외하고 동일한 성능의 데스크톱을 지급했는데, 올해부터 업무 환경을 ‘랩톱(노트북)’ 위주로 바꾸고 있다.

임직원이 다양한 사양의 노트북을 니즈에 따라 직접 선택하도록 했다. HDC현대산업개발은 개인별로 매년 35만원 상당을 포인트로 지급하고, 필요에 따라 개인별로 사무기기를 구입하도록 했다.

최근에는 화상회의도 적극 활용하고 있다. 코로나19로 재택근무와 직원의 비대면 접촉 요구가 확산된 데 따른 것이다. 경영진이 주관하는 임원 회의와 주요 회의를 화상으로 진행했고, 재택근무 기간 동안에는 팀 회의도 화상으로 진행했다.

HDC현대산업개발은 2016년 본사와 지사, 현장 간 인터넷을 통한 화상회의를 가능한 환경을 도입했다. 최근에는 이동식 화상회의실 4곳을 도입해 운영 중이다.

이렇듯 HDC현대산업개발은 2018년부터 업무 환경을 ‘스마트 디지털’ 중심으로 혁신하기 위해 협업과 보고, 업무처리 방식 등 3분야의 혁신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해부터 현장 업무도 디지털 전환을 추진하고 있다. 스마트프리콘팀을 새로 출범시켜 착공부터 설계와 시공, 원가까지 다양한 업무를 통합해 운영하고 있다. 본사와 현장 업무의 디지털 전환도 가속화하고 있다.

HDC현대산업개발 관계자는 “디지털 혁신을 바탕으로 공간과 시간의 제약에서 벗어나 자유로운 근무 환경을 지원하는 ‘스마트 디지털’ 환경을 정착시켜 나가고 있다”며 “앞으로도 애자일하게 일하는 방식을 정착시켜 나가고 프로젝트 중심의 조직으로 혁신하기 위한 지속적인 변화를 진행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