켄 후 화웨이 회장 “포스트코로나 시대, 디지털 격차 줄이자”

가 +
가 -

“디지털 기술 혁신으로 인해 세계 발전의 양극화는 더욱 커질 수 있다”

켄 후 화웨이 순환회장은 23일 중국 상하이에서 온라인으로 진행 중인 ‘MWCS 2021’ 기조연설에서 코로나19 대유행과 코로나19가 종식된 이후 사회에 대해 이렇게 예측했다. 또 “코로나19가 종식된 이후 세계는 K자형 경제 회복이 가져오는 실질적 위협에 직면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K자형 회복은 지역·산업·사회계층별로 회복 속도가 양극화되는 현상을 말한다.

켄 후 화웨이 순환회장이 포스트코로나 시대 ‘K자형’ 경제회복 위협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MWCS 2021 갈무리)

코로나19 대유행은 지난 1년간 전세계 경제에 적잖은 타격을 입혔다. 반면, 비대면과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수요가 증가하면서 정보통신기술(ICT) 산업이 급성장하고 관련 기업들은 오히려 사업 실적이 개선되는 등 수혜를 입기도 했다. 이 같은 기술 보급이 잘 이뤄진 디지털 선진국들은 코로나19로 인한 사회·환경 변화에서도 상대적으로 충격을 완화할 수 있었다. 그러나 기술과 자본이 부족한 국가들의 상황은 다르다. 그들은 코로나19가 가져온 사회·경제 변화의 충격을 온몸으로 흡수해야 했으며 코로나19 종식 후에도 그 부작용은 한동안 더 이어질 전망이다.

켄 회장은 “2020년 1억명 이상의 아이들이 온라인으로 수업했지만 그보다 더 많은 아이들이 디지털 인프라 부족으로 교육을 받지 못했다”며 “이번 MWCS의 주제가 ‘공동번영’인 것처럼 포스트코로나 시대를 앞두고 미래 혁신에서 지역 간 디지털 격차를 줄이는 방법에 대해 고민해야 할 때”라고 말했다.

기조연설 중인 켄 후 화웨이 순환회장 (사진=MWCS 2021 갈무리)

화웨이는 불균형 발전과 디지털 격차 해소를 위해 기업들이 포용 성장을 추진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이런 측면에서 화웨이는 최근 가나의 통신사들과 농어촌 네트워크 인프라 구축 제휴를 맺고 ‘루럴스타’란 이름의 기지국을 2000개 이상 지역에 설치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가나의 모바일 커버리지는 기존 83%에서 95% 수준으로 확장될 것으로 예상되며, 다수의 지역사회가 인터넷을 사용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앞서 화웨이는 말레이시아에 화웨이 클라우드 기반 인공지능(AI) 서비스를 제공해 중소기업이 팬데믹 기간 동안 고용을 늘리지 않고도 생산성을 2배 높이도록 도운 바 있다.

또한 켄 회장은 “아직도 전세계 25%의 사람들은 인터넷에조차 접속하지 못하는 상황에서 적잖은 디지털 격차가 만들어지고 있다”며 “화웨이와 통신사들 모두가 힘을 모아 전세계 모바일과 인터넷 보급률을 높여야 한다”고 제언했다.

이날 화웨이는 첨단 증강현실(AR) 애플리케이션인 ‘사이버버스 앱’도 선보였다. 이 앱은 5G 네트워크와 기기, AR 기술이 융합된 이 앱은 사용자들이 몰입감 있는 가상 경험을 체험할 수 있도록 돕는다. 켄 회장은 “앱에는 GPS(위성항법장치) 정확도의 50배 이상인 센티미터(cm) 수준의 고정밀 위치 식별 기능과 3D HD 지도 기반의 AR 콘텐츠를 끊김 없이 제공할 수 있는 강력한 컴퓨팅 기술이 적용됐다”며 “향후 이를 관광, 의료, 제조 등 다양한 영역에 확대시켜 물리 세계와 디지털 가상 세계의 융합 환경을 구현하는 것이 목표”라고 설명했다.

화웨이 ‘사이버버스앱’ 시연 장면, 대형 기린과 코끼리 등이 무대를 자유롭게 오갔다 (사진=MWCS 2021 갈무리)

한편 화웨이는 오는 25일까지 진행되는 MWCS 2021에서 무선1+N, 홈+, 올옵티컬베이스, 클라우드·네트워크 스마트커넥션 등 새로운 7개의 ICT 네트워크 개념을 비롯해 초간소화 사이트, 기가비트 홈브로드밴드, 프리미엄 프라이빗라인, 지능형 클라우드 네트워크 등 9개 신제품과 솔루션을 선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