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봄 스타트업 ‘자란다’, 업계 첫 누적 투자 100억원 달성

가 +
가 -

유아동 교육∙돌봄 매칭 플랫폼 ‘자란다(대표 장서정)’가 한국투자파트너스, KDB산업은행 등으로부터 70억 원 규모의 시리즈A 브릿지 투자를 유치했다. 자란다의 누적 투자액은 111억원으로, 업계 최초로 100억원을 돌파했다. 이번 투자는 한국투자파트너스의 주도 하에 KDB산업은행, 대교, 대교인베스트먼트 등이 참여했다.

이 회사는 국내 최대 규모 벤처캐피탈 한국투자파트너스와 교육업계 1위 기업 대교의 동시 투자는 유아동 교육 시장을 혁신할 에듀테크 플랫폼으로서의 자란다의 가치와 사업모델을 인정한 것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설명했다.

2017년 교사 매칭 서비스를 시작한 자란다는 누적 25만 건의 교육, 돌봄 관련 자연어 데이터를 텍스트 마이닝(Text Mining)해, 조건에 맞는 교사, 교육 프로그램을 자동 추천한다. 자란다 고객 중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이용하는 ‘정기방문’ 비율은 80%를 기록 중이다. 단순돌봄 외에 영어, 수학, 미술, 과학 등 체험 및 학습을 함께 제공하는 프로그램을 추천 받는 비율(63%)이 높은 게 자란다의 특징이다. 코로나19 등으로 급변하는 교육 환경의 새로운 솔루션으로 떠오른 자란다는 1월 매출 기준 전년 대비 약 3.5배의 성장세를 기록하며 업계를 선도하고 있다. 머신러닝 기반 알고리즘을 고도화 하면서 교육 프로그램, 교재, 완구 등 키즈 콘텐츠를 한 데 모아 큐레이션하는 서비스로 비즈니스 모델을 확장 중이다.

투자를 리드한 한국투자파트너스 정화목 이사는 “자란다는 보육의 공백을 채우는 서비스에서 나아가, 유아동의 성장 및 학습 데이터를 기반으로 교육프로그램, 교사 등의 추천 정확도를 향상시켜 왔다”며, “플랫폼의 높은 이용자 충성도와 데이터에 기반한 에듀테크 시너지를 통해, 가파른 성장 구간에 진입했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자란다 장서정 대표는 “유아동 교육 및 육아 시장은 출산율 감소에도 꾸준히 성장하고 있다”며, “입소문, 커뮤니티 등에 의지하던 교육, 육아 관련 다양한 솔루션과 정보를 자란다에서 가장 먼저, 맞춤형으로 찾을 수 있는 국민 키즈 플랫폼으로 거듭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