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협력사와 현장에 필요한 ESG 기술 개발

가 +
가 -

포스코건설 전경.(사진=포스코건설)

포스코건설이 협력사와 함께 건설현장에서 필요한 기술 개발에 나선다. 포스코건설은 안전과 환경 분야에 초점을 맞추고 관련 기술 개발에 주력한다.

포스코건설은 23일 ‘현장 니즈 해결을 위한 기술협력 공모전을 개최한다’고 23일 밝혔다. 우수한 아이디어와 기술을 보유한 국내 중소기업을 육성하고, 미래에 필요한 건설기술을 개발하는 차원이다.

특히 이번에는 사회적 관심사가 높아져 있는 ESG(환경, 사회, 거버넌스) 분야에 초점을 맞추기로 했다. ESG 관점에서 건설현장을 개선하고, ESG 중심으로 경영을 관리하는 기술에 초점을 맞췄다.

포스코건설은 올해 공모전에는 △탄소 중립 △환경(미세먼지, 소음) 등을 공모전 주제에 추가했다. 공모전에서 선정된 기업들은 포스코그룹의 성과공유 프로그램 지원을 받는다. 포스코건설과 공동으로 기술을 개발해 성과가 입증된 기업에는 장기공급권을 부여하고, 공동으로 특허를 출원하는 등 인센티브가 제공된다. 포스코건설은 ESG 분야는 성과보상시 우대한다고 설명했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창의적이고 잠재력있는 중소기업이 강소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할 것”이라며 “현장에서 바로 적용 가능한 기술을 개발해 건설현장의 경쟁력을 높일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