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셜 네트워크 스트레스’?…1위는 정보 유출 염려

가 +
가 -

‘소셜 네트워크 스트레스’라는 신종 스트레스를 앓고 있는 직장인이 늘고 있다는 흥미로운 조사결과가 나왔다.

인크루트가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NS)를 쓰고 있는 직장인 249명을 설문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전체의 34.9%가 SNS 때문에 스트레스를 받은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SNS를 쓰는 직장인의 3분의 1이 SNS로 인해 스트레스를 받는다는 것. ‘소셜 네트워크 스트레스’인 셈이다.

스트레스를 받은 가장 큰 이유는 ‘개인정보가 새어나갈 수 있다는 염려 때문’인 것으로 나타났다. 스트레스를 받은 원인을 물었는데(복수응답), 절반이 넘는 50.6%가 이 응답을 꼽았다. ‘상대방 메시지에 꼬박꼬박 응답해야 해서’(33.3%) 스트레스를 받는다는 의견도 많이 나왔다. 친근함의 표현도 가끔은 속박처럼 여겨진다는 얘기다.

‘업데이트 되지 않는 것 자체가 스트레스’(25.3%)라는 응답이 뒤를 이었는데, 자신의 글이든 남의 글이든 업데이트가 안돼 있는 모습을 보면 스트레스를 받는다는 것이다. 그 밖에도 ‘시간 날 때마다 글을 올려야 한다는 부담감 때문에’(21.8%), ▶‘나에 대한 비방, 비판, 악플 때문에’(8.0%) ▶‘접속해 있지 않으면 불안해서’(6.9%) 등의 의견들이 나왔다.

성별로 나눠보면 여성이 개인정보가 새어 나갈 수 있다는 염려를 남성보다 훨씬 많이 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또 여성은 상대방의 메시지에 응답하는 것에, 남성은 글을 올리는 것에 좀 더 스트레스를 받는 비율이 높았다.

이런 까닭일까. SNS를 쓰는 직장인의 65.5%는 이 같은 스트레스 때문에 쓰던 SNS 운영을 그만두거나 폐쇄해 본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고, 51.7%는 이웃, 친구, 일촌 등과의 관계를 끊거나 언팔로우 해 본적이 있다고 했다.

한편 SNS를 쓰는 사람들 중 2개 이상의 서비스를 운영 중인 멀티SNS족이 전체의 76.7%에 이르렀다. 운영하고 있는 SNS의 개수를 물었는데 ▶‘1개’를 쓰고 있다는 답은 23.3%에 머물렀고, ▶‘2개’(47.4%) ▶‘3개’(22.5%) ▶‘4개’(6.8%)로 각각 나타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