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2011 이매진컵’에 출전할 한국 대표는 누구?

2011.03.29

마이크로소프트가 개최하는 ‘2011 이매진컵’ 본선에 출전할 한국 대표 두 팀이 확정됐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는 지난 25일, 강원도 평창 알펜시아 리조트에서 ‘2011 이매진컵(2011 Imagine Cup)’ 한국대표 최종 선발전을 개최하고, 소프트웨어 디자인과 임베디드 개발 부분의 한국 대표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 이매진컵 3_임베디드부문대상_링크유어패션

임베디드 부문 대상을 수상한 링크유어패션 팀

임베디드 개발 부문에서는 서울대와 연세대, 카이스트, 카네기 멜론대 연합팀인 ‘링크유어패션(Link Your Passion)’팀이, 소프트웨어 디자인 부문에서는 세종대 FLC(Four leaves clover)팀이 각각 선정됐다.

두 팀에게는 강원도지사상과 상금 2백만 원이 수여됐으며, 오는 7월에 미국 뉴욕에서 개최되는 ‘2011 이매진컵’ 본선에 한국 대표팀으로 출전하게 된다.

임베디드 개발 부문 대상을 거머쥔 ‘링크유어패션’팀은 김동호(연세대), 유지오(카네기멜론대), 진태진(카이스트), 추승우(서울대) 등 다양한 학교의 학생들이 모인 연합팀이다. 아프리카 등 수자원 부족에 시달리고 있는 국가를 위한 수자원 관리 및 신규 수원 개발 프로젝트를 선보였다. 수(水)원에 간단한 장치를 부착해 오염된 물 섭취를 방지하고 주변의 안전한 수원을 안내하는 것은 물론, 누적된 데이터를 바탕으로 신규 수원 개발 및 연구에 활용할 수 있다.

링크유어패션팀 김동호 학생은 “임베디드 부품을 깔끔하게 패키징하는 등 남은 기간 동안 부족한 점을 보완해 본선에서 좋은 결과를 기록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라고 전했다.

소프트웨어 디자인 부문 대상은 세종대 신인식, 정재민, 최용, 임남규 학생으로 구성된 FLC팀이 차지했다. SNS와 웹, 모바일 기술을 적절히 활용한 해외 아동 결연 프로젝트를 들고 나와 좋은 평가를 받았다. 특히, 소프트웨어 시연의 완성도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는 후문이다.

FLC팀 정재민 학생은 “7월 뉴욕에서 있을 세계 대회 본선에서 한국 소프트웨어 개발자의 역량을 보여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 이매진컵 2_SW디자인부문대상_FLC

소프트웨어 부문 대상을 수상한 FLC팀

이매진컵은 지난 2003년부터 마이크로소프트가 전세계 16세 이상의 학생들을 대상으로 개최하는 세계 최대 규모의 소프트웨어 기술 경진대회다. 매년 모든 나라에서 공감할 수 있는 공익적인 주제를 선정해 이에 대한 해결 방안을 두고 전세계 학생들이 실력을 겨룬다.

이번 ‘2011 이매진컵’ 뉴욕 대회는 ‘기술이 우리가 직면한 난제를 해결할 수 있는 세상을 상상하라(Imagine a world where technology helps solve the toughest problems)’라는 주제로 ▲소프트웨어 디자인 ▲임베디드 개발 ▲게임 디자인 ▲디지털 미디어 ▲IT챌린지 ▲윈도우폰7 ▲상호운용성 ▲오차드(Orchard) 챌린지 등 8개 부문으로 진행된다.

소프트웨어 디자인 부문은 각 국가별 예선에서 우승한 한 개 팀만이 세계 대회에 참가할 수 있고, 임베디드 개발 부문은 개발분야에 대한 역량을 인정 받은 14개 국가에서 국가별 예선전을 진행해 각국 1위 팀이 세계 대회에 출전하게 된다. 소프트웨어 디자인과 임베디드 설계의 우승팀은 각 2만 5천 달러를 받게 된다.

한국MS는 지역별 예선 대신 전세계 경쟁으로 진행되고 있는 게임 디자인, 윈도우폰, 디지털 미디어 분야에서도 한국 학생들이 선전하고 있다고 전했다. 게임 디자인, 윈도우폰 분야에서 각각 5개 팀, 디지털 미디어 분야 1개 팀 등 총 11개 팀이 2라운드에 진출했다. 전세계 경쟁 부문은 3라운드에서 최종 본선 진출자가 결정된다.

한국팀은 1회 대회 때부터 매년 출전해왔으며, 지난 2007년 서울 대회에서 소프트웨어 디자인 부문 2위로 첫 수상한 이후, 2008년 단편영화 1위, 게임개발 부문 3위, 2009년 임베디드 부문 1위, 2010년 차세대 웹 부문 1위로 줄곧 뛰어난 성적을 기록해왔다.

민성원 한국MS 전무는 “SNS와 모바일 등 최신 기술을 접목해 실제 어려움을 해소할 수 있는 현실적인 기술들이 소개되는 등 학생들의 역량이 한 단계 업그레이드 됐다”면서, “해마다 참가학생들의 수준이 높아지고 있는 것을 보면, 전세계 IT 영재들과 겨루는 올해 본선 대회에서도 한국팀이 좋은 성적으로 IT 강국의 위상을 드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 이매진컵 1

ezoomin@bloter.net

블로터닷넷 기자. 모바일의 시대에 모두 다 함께 행복해지는 세상을 꿈꿉니다. / 모바일, 스마트폰, 통신, 소통 / 따뜻한 시선으로 IT 세상의 곳곳을 '줌~인'하겠습니다. ezoomin@bloter.net / 트위터 @ezoom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