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석 어플라이언스 붐에 SAS 함박 웃음

대용량의 데이터들을 빠르게 분석할 수 있는 전용 장비 시장이 뜨면서 SAS가 함박 웃음을 짓고 있다.

최근 IT 벤더들은 정보화를 단행한 기업 고객들로부터 새로운 수익을 뽑아내기 위해 분석 분야에 눈을 돌리고 있다. IBM이 코그너스와 SPSS를 인수하면서 자사의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결합한 장비를 선보이고 있고, 오라클도 마찬가지다. 또 SAP도 인메모리 기술이 적용된 고성능 분석 어플라이언스인 HANA를 HP, IBM, 시스코, 히다찌 등과 함께 개발해 고객에게 제공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분석 솔루션 업체인 SAS는 독립 소프트웨어 벤더로서의 이점을 충분히 누리고 있다.

SAS는 지난해 메모리를 활용한 고성능 분석 솔루션인 ‘SAS 고성능 리스크 관리(SAS High Performance Risk)’를 선보인 바 있다. 기업들의 위험 요소를 사전에 체크하고 사전 대응할 수 있도록 한 것으로 최근 테라데이터와 함께 전용 어플라이언스를 선보였다.

이런 협력과는 별개로 SAS는 그린플럼을 인수한 EMC와도 손을 잡았다. 고성능 리스크 관리에 적용된 기술을 고스란히 분석 분야에 좀더 특화시켰다.

EMC는 EMC 그린플럼 데이터 컴퓨팅 어플라이언스(EMC Greenplum Data Computing Appliance, 이하 DCA) 신제품 3종을 선보였다. 제품은 고용량 DCA(High Capacity DCA), 고성능 DCA(High Performance DCA), 데이터 통합 액셀러레이터(Data Integration Accelerator) 등으로 EMC는 신제품 출시와 더불어 그린플럼 데이터베이스 4.1도 함께 출시됐다.

빠른 속도를 자랑하는 DW 시스템인 EMC 그린플럼 제품군은 대용량 병렬 처리(Massively parallel processing, 이하 MPP)’ 구조를 이용, 빅데이터를 매우 저렴한 비용으로 빠르게 처리하고 분석할 수 있다. EMC는 이번 고용량 DCA와 고성능 DCA의 출시로 EMC 그린플럼 제품군을 더욱 확장할 수 있게 됐다. 같은 날, 비즈니스 분석 소프트웨어 및 서비스 분야 선두주자인 SAS 역시 EMC DCA 플랫폼에서 구현되는 SAS 고성능 분석(SAS High-Performance Analytics) 솔루션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한국EMC 데이터 컴퓨팅 제품 사업부 김희배 이사는 “EMC는 DCA 제품군 출시를 통해, DW과 분석의 미래를 이끌어 가고 있다. 이번에 새롭게 출시된 고용량 DCA와 고성능 DCA는 성능과 스토리지 옵션에 대한 각 조직들의 니즈를 충족시키면서, 동시에 빅데이터로부터 보다 뛰어난 통찰력과 가치를 얻을 수 있게 한다. 이를 통해 고객들은 새로운 비즈니스 계획, 새로운 경쟁 우위, 새로운 수익원, 새로운 조사방법을 지원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SAS코리아 프리세일즈본부(SSP)의 이진권 상무는 “모든 데이터를 실행 가능한 정보로 바꾸기 원하는 고객들이 점차 늘어나고 있다. 기업들이 대용량 데이터를 관리할 수 있는 새롭고 혁신적인 전략 중의 하나가 바로 고성능 컴퓨팅(High Performance Computing) 기술이다. 특허 출원 중인 인메모리 분석(In-memory Analytics), 그리드 컴퓨팅(Grid Computing), 인 데이타베이스(In-Database) 등의 최신 분석 기술이 집약된 SAS 고성능 분석 솔루션과 새롭게 출시된 EMC 그린플럼 제품들은 EMC와 SAS의 지속적인 혁신과 새로운 기회를 잘 보여주고 있다”고 밝혔다.

SAS 고성능 분석의 핵심 기술인 ‘SAS 인 메모리 분석’은 산업표준 X86 프로세스 블레이드에서 운영되도록 설계돼 비용 면에서 경제적이며 추후 시스템 확장이 용이해 사용자의 IT 투자 효과를 얻을 수 있다는 것이 강점이다. 특히SAS 고성능 분석’은 고도로 복잡한 대규모의 연산 작업들을 작은 단위의 작업으로 분할해 각각의 프로세스에 할당하며 개별 프로세서에서는 ‘SAS 인 메모리 분석’ 기술을 통하여 효과적으로 분산·처리한다.

관련 업계에서는 분석 시장이야말로 IT 업계에 새로운 단비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IT 인프라와 솔루션을 대부분 도입한 기업과 공공 기관들을 대상으로 신규 매출을 확보할 수 있는 분야가 ‘분석’ 이외에는 별로 남지 않았다는 것. IBM이 지난 4년간 이 분야에 수십억 달러의 자금을 들여 기업들을 인수하고 있는 배경도 이런 이유 때문이다.

가트너는 올해 주목될 기술 10 가지 중 어드밴스드 분석과 소셜 분석을 꼽을 정도로 분석은 새롭게 떠오르고 있는 시장이다. 관련 IT벤더들은 기업 시장의 정형화된 데이터들에 대한 분석과 함께 비정형 데이터 분석 분야에도 눈을 돌리고 있다. 빅데이터 분야가 바로 이것.

분석 시장은 SAS와 같은 전문 업체들의 영역이었지만 IBM, 오라클 같은 기업들이 전문 업체를 인수하면서 시장 영향력을 확대하려고 하고 있다. SAS는 모든 제품군을 하나의 스택으로 제공하려는 거대 IT벤더에 맞서 전문 DW 업체들과의 협력을 강화하고 있다. SAS가 언제까지 이런 전략을 취할 지도 주목되는 대목이다.

'원피스'의 해적들처럼 새로운 모험을 향해 출항. [트위터] @eyeball, [이메일] : eyeball@infoage.co.kr

  • 구글플러스
  • 블로터닷넷 아카데미, 북스, 컨퍼런스 그리고 블로터TV

    아카데미 | Academy

    북스 | Book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