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 인사담당자 23.1%, “高스펙 지원자 탈락”

가 +
가 -

고스펙 지원자는 중소기업 입사가 상대적으로 어려운 것으로 알려졌다.

인크루트가 중소기업 인사담당자 308명을 대상으로 ‘채용 시 고스펙 지원자에 대한 인식’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긍정적’이라는 의견이 52.6%였고, ▶‘아무 영향도 미치지 않는다’는 의견은 24.4%로 각각 집계된 가운데, 전체의 23.1%(71명)는 오히려 채용에 ‘부정적’이라고 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높은 수준의 스펙이 중소기업 입사에 오히려 독이 되는 경우도 있다는 뜻.

채용에 ‘부정적’이라고 답한 기업에게 ‘실제로 떨어뜨린 적이 있는지’ 물은 결과에서도 모두(100.0%)가 ‘있다’고 답했다. 왜 이들을 선뜻 채용하지 못하고 부정적으로 바라보게 되는걸까?

인사 담당자들은 고스펙 지원자들을 합격 시켰을 경우 ‘더 좋은 직장을 찾아 금방 떠날 것 같아서’(63.4%)라는 답변을 1위로 내놨다. 스펙이 높으면 자사보다 나은 기업으로 언제라도 이직할 수 있지 않겠냐는 불안감이 큰 것.

이어 ‘애사심, 충성도가 약하고 열심히 일하지 않을 것 같아서’(16.9%)와 ‘더 높은 연봉수준을 요구할 것 같아서’(12.7%), ‘업무능력이 오히려 떨어질 것 같아서(4.2%), ‘대인관계나 조직 적응에 문제가 있을 것 같아서’(2.8%) 등 다양한 의견이 이어졌다.

중소기업 인사 담당자들이 생각하는 높은 스펙의 기준에 대해서도 물었다.

‘높은 학벌’(39.0%)이 1위였다. 일단 학벌이 높으면 전체를 높게 판단하는 고정관념이 있음을 엿볼 수 있다. 뒤이어 ‘인턴십 등 다양한 경험’(32.1%), ‘높은 어학성적’(10.7%)이나 ‘많은 자격증’(7.8%), ‘충분한 업무 경력’(4.9%), ‘높은 학점’(1.0%), 기타(4.5%) 등의 응답이 나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