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삼성전자, 4월 국내 휴대폰 점유율 47%…상승세 전환

2011.05.02

삼성전자가 4월 국내 휴대폰 시장에서 83만 대를 판매하며, 시장점유율 47%를 기록했다. 지난 3월 43%의 점유율을 기록하며, 점유율 50% 이하로 추락한 지 불과 한 달 만에 다시 상승세로 돌아선 것이다.

galaxyS-2-media-day_7_thumb

삼성전자 갤럭시S 2

삼성전자는 4월 국내 휴대폰 판매실적을 5월2일 공개했다. 이 집계에 따르면 2011년 4월 국내 휴대폰 시장 규모는 176만대로, 전월 172만대와 비교해 2% 성장했다. 반대로 스마트폰 시장 규모는 132만대로, 전월 134만대에서 소폭 하락했다. 이에 따라 전체 휴대폰 시장에서 스마트폰이 차지하는 비중도 4% 감소한 75%를 기록했다.

이 가운데 삼성전자는 총 83만대의 휴대폰을 판매해 국내 휴대폰 시장에서 점유율 47%를 차지했다. 삼성전자는 지난 3월 SKT 아이폰4 출시 등의 여파로 43%의 점유율을 기록하는데 그치며, 2010년 12월 이후 3개월 만에 처음으로 점유율이 50% 이하로 추락한 바 있다. 불과 한 달 만에 점유율이 상승세로 돌아섰지만 50%대 점유율을 되찾는 데에는 실패했다.

삼성전자의 점유율 상승세를 이끌고 있는 것은 갤럭시S 시리즈다. 갤럭시S 호핀을 포함한 갤럭시S는 첫 출시 이후 11개월이 지났음에도 불구하고 일 개통 4500~5천대 수준을 유지하며 꾸준히 판매량을 유지하고 있다. 최근 갤럭시S 시리즈가 국내 시장에서 누적판매량 300만대를 돌파하기도 했다.

보급형 스마트폰 시장에서는 갤럭시 네오가 일 개통 2천대 이상 판매하며 갤럭시 에이스와 함께 삼성전자 스마트폰 판매량 증가에 일조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탭도 일 개통 2천대 수준으로 지속적으로 판매되고 있다고 밝혔다. 전체 갤럭시 시리즈의 누적 판매량은 지난 달 510만대를 넘어섰다.

삼성전자는 4월 말 출시된 갤럭시S 2를 앞세워 5월 휴대폰 시장에서 더욱 점유율을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갤럭시S 2의 본격적인 판매와 함께 스마트폰 시장에서의 경쟁력을 더욱 강화할 계획”이라며 “스마트폰 풀 라인업을 통해 소비자들의 다양한 요구에 부흥하겠다”라고 전했다.

ezoomin@bloter.net

블로터닷넷 기자. 모바일의 시대에 모두 다 함께 행복해지는 세상을 꿈꿉니다. / 모바일, 스마트폰, 통신, 소통 / 따뜻한 시선으로 IT 세상의 곳곳을 '줌~인'하겠습니다. ezoomin@bloter.net / 트위터 @ezoom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