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오픈소스SW 개발자대회 5개월 대장정 돌입

2011.06.08

제5회 오픈소스 소프트웨어 개발자대회(2011 OSS World Challege)가 5개월 간의 대장정에 오른다.

지식경제부는 오픈소스SW분야 개발인력 양성과 저변확대를 통해 국내SW 산업을 활성화시키기 위한 ‘제5회 공개SW 개발자대회’를 시작한다. 이번 행사는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이 주관하고 NHN, 인텔, 삼성전자, SK텔레콤 등 24개 기업․기관 후원으로 6월 8일~11월 1일까지 5개월간 진행된다. 11월 1일은 오픈소스 소프트웨어의 날이다.

올해는 국내부문과 국제부문, 주니어부문, 활용부문으로 나뉘어 진행되며, 글로벌 대회로서 대회 참가국 수를 확대하고, 주니어 부문의 전국대회화로 오픈소스 SW 저변 확대에 기여하면서, 각 부문별로 지식경제부 장관상, 주관기관과 후원기관상, 기업상 등이 시상 된다. 특히 올해 대회부터는 국내부문에 하나뿐이던 장관상이 일반부문과 학생부문 그리고 주니어부문까지 3개로 늘어나 시상된다.

부문별 과제는 모바일 오픈소스 SW분야, 클라우드컴퓨팅 스마트TV SaaS(Software as a Service) 등 응용SW와 기업에서 제안한 과제, 개발중인 R&D 과제 등 맞춤형 과제 위주와 결과물에 성과를 낼 수 있는 과제이며, 주요행사로 대회기간 중 초등학생 대상 주니어경진대회 개최, 코드페스티벌과 기술세미나 개최, 오픈소스 SW의 날 등의 행사가 진행된다.

특히 올해에는 NHN에서 ‘미투데이 API를 활용한 앱’, 인텔에서 ‘미고(MeeGo) 플랫폼 기반 SW’, SK텔레콤에서 T-스토어(T-Store) 등의 기업과제상도 내거는 등 기업들의 적극적인 참여가 돋보인다.

이번 대회 우수결과물은 공개SW역량프라자 테스트 툴의 검증을 통해 상용화를 촉진시킴은 물론 해당기업의 기술맨토링 서비스와 취업기회 부여, 차년도 한중일 공개SW활성화 포럼에 참여하는 혜택과 영예를 부여할 계획이다

eyeball@bloter.net

오랫동안 현장 소식을 전하고 싶은 소박한 꿈을 꿉니다. 현장에서 만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