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컴투스, ‘소셜’한 게임 플랫폼 출사표

2011.06.28

“스마트폰 시장은 우리에게 매우 큰 기회입니다. 지난 10년간 모바일 시장이 한 나라에 매여서 다른 나라로 서비스를 넓히기 어려웠던 국가적인 장벽을 허물 수 있는 절호의 기회입니다.”

컴투스가 글로벌 모바일 게임 플랫폼 ‘컴투스 허브(Com2us Hub)’를 6월28일 발표했다. 컴투스 허브는 애플 iOS와 구글 안드로이드, 삼성 바다, 마이크로소프트 윈도우 모바일을 지원한다. 이로써 컴투스는 국내 게임사 중 네오위즈인터넷에 이어 두 번째로 소셜게임 플랫폼을 공개한 곳이 됐다. 이 자리에서 컴투스는 자체 개발한 소셜 네트워크 게임(SNG) ‘타이니팜’과 ‘더비데이’도 공개했다.

박지영 컴투스 대표는 “피처폰용 게임은 이용 요금이 비싸 접근하는 사람이 적었고, 열성적인 게이머만 이용”했지만, 스마트폰이 등장하며 “이용자 환경과 스토어 접근이 편리해지고, 이전까지 게임을 하지 않던 사람들도 스마트폰으로 게임을 즐기게 됐다”라며 스마트폰 게임 플랫폼 개발과 소셜게임 출시 이유를 밝혔다. 물론, 올해 국내 스마트폰 이용자가 1500만명을 넘어서고 소셜게임의 세계 시장이 10억2500만달러 규모에 이를 것으로 전망한 것도 한몫했다.

박지영 컴투스 대표이사

먼저 컴투스의 모바일 게임 플랫폼 컴투스 허브를 살펴보자. 컴투스 허브는 “게임과 게임, 게임과 이용자, 이용자와 이용자간 커뮤니케이션에 강점을 둔 소셜 플랫폼”을 특징으로 한다. 내부적으로 ‘모바일 서비스 커뮤니케이션 플랫폼’, ‘모바일 소셜 플랫폼’으로 불리는 만큼 이용자의 친구 맺기에 집중하는 모습이다. 게임을 중심으로 이용자간의 소통을 돕는다는 점에서 네오위즈인터넷의 ‘피망 플러스’보다는 애플의 게임센터에 더 가까워 보인다. 네오위즈인터넷은 모바일 게임 플랫폼 피망 플러스 출시를 발표하며 음악 앱이나 소셜 네트워크 앱 등으로 서비스 범위를 넓히겠다고 밝힌 바 있다.

게임을 중심으로 한다는 점을 놓고 보면, 컴투스 허브는 SNS인 페이스북의 게임 플랫폼과는 거리가 있어 보인다.

이영일 부사장은 “친구 맺기, SNS를 통한 친구 검색, 친구 페이지 방문, 친구가 하는 게임 보기 등을 지원할 것”이라며 컴투스 허브의 소셜 네트워크 기능을 설명했다. 게임을 하다 친구가 나와 같은 게임을 시작하거나 레벨을 올리면 알림 메시지를 받는 게 가능하다는 이야기다.

게임 이용자간 네트워크 기능을 강화하기 위해 컴투스는 컴투스 허브에 들어오는 게임에 제약을 둘 것이라고 밝혔다. 이용자의 친구 관계를 바탕으로 게임을 추천하고 친구 관계를 맺는 데에 오픈 게임 플랫폼은 적합하지 않다는 판단에서다. 이영일 부사장은 “컴투스가 개발한 게임과 컴투스와 같이할 외부 콘텐츠 제공자, 컴투스가 개발에 참여한 게임 등이 컴투스 허브에서 만나 볼 수 있는 게임”이라며 “궁극적인 목표는 우리 게임을 보다 잘 팔리게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렇게 출시되는 게임이 해마다 약 50개라고 컴투스는 밝혔다.

컴투스 허브는 컴투스가 처음으로 개발한 소셜게임 ‘타이니팜’ 출시와 함께 7월께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컴투스는 ‘타이니팜’과 함께 ‘더비데이’라는 소셜게임도 동시에 개발했다.

첫 소셜게임을 개발하며 컴투스는 안정적인 방법을 택했다. 두 게임 모두 ‘위룰’이나 ‘팜빌’과 콘셉트가 유사하다. ‘타이니팜’은 농장에서 농사짓고 집짓고 가축을 키우고, ‘더비데이’는 목장에서 말을 사육하고 훈련, 경주하는 게임이다.

이에 대해 장태익 컴투스 수석연구원은 “농장류 게임에 익숙한 이용자가 많은 상황에서 이들을 끌어오기 위해 비슷한 게임을 선보였다”라며 농장류 게임을 선택한 이유를 설명했다. 대신 차이점이라면, 두 게임 속 동물들이 움직이고 이용자가 화면을 터치하면 반응하고, 짝짓기를 통해 새로운 가축을 얻는 과정을 넣은 점이다. 장태익 수석연구원은 ‘더비데이’에 대해 “기존 소셜게임이 협력을 강조한 데 반해 우리는 경쟁을 강조할 것”이라며 “페이스북에서도 서비스할 것”이라고 말했다.

컴투스 허브

컴투스의 소셜게임 ‘타이니팜’

컴투스의 소셜게임 ‘더비데이’

borashow@bloter.net

인터넷, SNS, 전자책, 디지털 문화, 소셜게임, 개인용 SW를 담당합니다. e메일: borashow@bloter.net. 트위터: @borash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