탭 프로젝트를 아십니까

가 +
가 -

유니세프(Unicef, 국제연합아동기금)에서 하는 ‘탭 프로젝트’라는 게 있다. 우리나라는 어디를 가나 물이 공짜지만 외국에서는 병에 담긴 생수를 따로 시키는 경우가 많은데 그게 아니라면 그냥 수돗물을 따라다 준다. 물론 수돗물은 공짜다. 그런데 이 수돗물을 1달러를 내고 사먹자는 이야기다. 그럼 그 1달러는 음식점 주인이 갖나. 그건 아니고 그 1달러를 모아서 물이 부족한 나라의 어린이들을 위해 쓰자는 이야기다.

정말 참신한 아이디어 아닌가. 깨끗한 물을 마실 수 없거나 그나마 깨끗하거나 더럽거나 물이 부족해서 아예 마실 수 없는 나라의 사람들이 90여개 나라에 11억명이나 된다고 한다. 날마다 5천명의 어린이가 물과 관련된 질병 때문에 죽는다고 한다. 1년이면 180만명이다. 그런데 내가 수돗물 한 잔을 1달러를 내고 사마시면 40명의 어린이를 살릴 수 있다고 한다. 이 정도면 공짜로 마시던 물을 일부러 돈 내고 사먹을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지 않은가.

(밝은 색으로 표시된 곳이 물 부족 국가.)

미국에서만 2350개의 음식점이 이 프로젝트에 참여하고 있다고 한다. 탭 프로젝트 홈페이지에 가면 이 프로젝트에 참여하고 있는 음식점들을 지도에서 확인할 수 있다. 구글 맵스와 연계된 그야말로 웹 2.0스러운 홈페이지다. 굳이 이 음식점들을 찾아가서 먹겠다는 사람들은 그리 많지 않겠지만 그래도 주변에 어떤 음식점이 있는지 알아두면 이왕에 한번이라도 더 찾게 될 가능성이 크다.

(구글 맵스로 본 뉴욕 브루클린 일대 탭 프로젝트 참여 음식점.)

우리나라 같으면 어떨까. 음식점마다 정수기가 있지만 정수기의 물을 한 잔에 1천원이면 약간 비싸다는 느낌이 들고 한 200원 정도씩 내고 사 마시는 것도 가능하지 않을까. 아니면 뭐 동네 음식점 같은데라면 100원이나 200원 정도씩 받고 1인당 1만원 이상의 큰 음식점 같으면 1천원 이상 받아도 되지 않을까. 메뉴를 정하기 나름이고 소비자들에게 이해를 시키기 나름일 테니까.

왜 탭 프로젝트냐고? 수돗물을 탭 워터라고 한다. 탭 프로젝트는 약간 중의적인 의미일 텐데 똑똑 문을 두드린다는 의미도 된다.

참고 : 탭 프로젝트 홈페이지.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