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겨냥한 ‘구글 플러스’, 써보니…

가 +
가 -

‘페이스북 킬러’를 내건 구글 서비스가 6월29일 베일을 벗었다. ‘구글 플러스‘는 여러모로 눈길을 끈다. 올해 1월 CEO를 창업자인 래리 페이지로 교체한 뒤 나온 첫 사회관계망 서비스(SNS)란 점이 우선 그렇다. 구글 플러스는 래리 페이지가 전면에 나서면서 구글이 SNS 강화에 주력할 것이란 전망이 나온 것과 무관치 않다. 빅 군도트라 구글 수석 부사장이 1년여 동안 공들여 개발해 내놓은 서비스라고 한다.

그 동안 구글은 유독 SNS에서 쓴맛을 거듭 맛봤다. 2009년 공개한 ‘구글 웨이브‘는 1년여 만에 개발 중단을 선언하며 사실상 백기를 들었다. 2010년 2월 선보인 ‘구글 버즈’도 복잡한 기능 탓에 1년이 넘도록 제자리걸음 상태다. 트위터와 비슷한 마이크로블로그 서비스 ‘자이쿠’는 구글이 인수한 뒤 제대로 서비스도 열어보지 못하고 오픈소스 프로젝트로 넘어가버렸다.

그러니 구글이 와신상담 끝에 내놓은 구글 플러스에 대한 관심이 커지는 것도 무리가 아니다. 구글은 기대와 달리, 요란한 신고식 없이 구글 플러스를 내놓았다. 공식 블로그를 통해 조용히 서비스를 발표하고, 초대 방식으로 이용자들을 조금씩 늘려가려는 모양새다. 구글이 야심차게 선보인 서비스치고는 꽤나 조심스런 행보이다. G메일이나 구글 웨이브가 서비스 초기에 초대 방식으로 운영된 바 있지만.

구글 플러스는 바람대로 페이스북이 호령하는 SNS 영토를 갉아먹을 수 있을까. 구글 플러스 초대장을 받아 서비스를 직접 이용해봤다.

구글 플러스에 접속하면 구글 첫화면 상단에 검은색 바가 뜬다. 이 가운데 이름(+Heeuk)을 누르면 구글 플러스 화면으로 바로 이동할 수 있다. 아직은 영어 메뉴만 제공된다.

첫화면을 보자. 상단 메뉴는 홈, 포토, 프로필, 서클 등 넷으로 나뉜다. 홈은 구글 플러스 메인 화면에 해당한다. 왼쪽에 ▲이용자 프로필 ▲스트림 ▲스파크 ▲채팅 메뉴가, 오른쪽엔 ▲서클 소속 회원 ▲친구 추천 ▲수다방 ▲모바일 메뉴가 자리잡고 있다.

가운데 화면이 구글 플러스 주요 소통 창구에 해당한다. 스트림은 말 그대로 구글 플러스에서 맺은 친구나 동료들 얘기가 흘러가는 공간이다. 페이스북 ‘뉴스피드’와 비슷하다.

구글 플러스를 제대로 쓰려면 ‘친구’를 맺어야 한다. ‘서클’이다. 구글 플러스는 페이스북처럼 단순히 ‘친구’ 관계만 제공하는 데 그치지 않고, 회원을 세분화해 그룹별로 묶어 관리할 수 있게 했다. 기본으로 ‘가족’, ‘친구’, ‘팔로잉’, ‘아는 사람’ 등 네 서클이 제공되며 직접 서클을 만들어 회원을 추가해도 된다.

이렇게 엮은 서클 회원들 소식은 홈 스트림 화면에 뜬다. 페이스북처럼 전체 서클 회원들의 소식을 시간 순서대로 볼 수 있고, 각 서클별 소식만 따로 띄워 볼 수도 있다. 내 서클 회원이 아닌 이용자와 나눈 소식들은 ‘비회원 소식’ 메뉴에서 따로 볼 수 있다.

여러 매체에서 지적한 대로, ‘스트림’ 페이지 구성은 겉보기에 페이스북 뉴스피드 페이지와 꽤나 비슷하다. 변형 3단 화면에 왼쪽 상단에는 프로필을, 하단에 채팅 기능을 넣은 점이 우선 눈에 띈다. 글쓰기 창에는 사진, 동영상, 링크, 장소 정보를 함께 넣을 수 있게 했다.

글이나 사진을 올릴 때 서클에서 공유 대상을 고를 수 있게 한 점은 페이스북과 다르다. 특정 서클 회원들과 글이나 사진을 공유하거나, 전체 서클 친구들에게 한꺼번에 공유하는 식이다. e메일 주소를 직접 입력해 공유 대상을 지정해도 된다.

수다방은 동영상 그룹 채팅 서비스다. 수다방을 이용하려면 웹브라우저에 ‘구글 음성/영상 채팅‘ 플러그인을 먼저 설치해야 한다. 서비스 화면으로 들어가면 서클 이용자들을 초대해 동영상과 텍스트로 실시간 대화를 나눌 수 있다. 유튜브 동영상을 불러와 재생하는 기능도 들어 있다. 모바일 앱이 본격 출시되면 팀원이나 모임별로 PC와 스마트폰을 오가며 원격 회의나 대화를 나누기에 제격이다. 여럿이 유튜브에 동영상을 올려두고, 이에 대한 의견을 실시간 나누는 모습도 상상해볼 수 있다. 수다방에 참여하면 이용자 스트림에 알림 메시지가 뜬다.

사진 메뉴를 보자. ‘서클’ 친구들이 나와 공유한 사진들을 모아 보여주는 기능이 우선 눈에 띈다. 구글 모바일 앱으로 올린 사진을 보여주는 메뉴를 따로 제공한다. 직접 사진을 올리고 앨범을 만들 수도 있다. 이용자 드롭박스 계정에 올라온 사진을 자동으로 뽑아 보여주는 기능은 눈여겨 볼 만 하다.

‘스파크’는 관심사를 등록해두고 관련 정보를 모아 볼 수 있는 메뉴다. 이를테면 특정 키워드에 대한 뉴스피드만 볼 수 있는 기능이다.

하지만 처음 구글 플러스를 공개했을 때 소개됐던 ‘허들’ 기능은 아직 구글 플러스 메뉴에서 찾을 수 없었다. 허들은 구글 플러스 친구끼리 단체로 메시지를 주고받을 수 있는 서비스다.

설정 메뉴에선 알림 방식을 세밀히 지정할 수 있다. 사진에 위치 정보를 자동으로 입력하도록 허용하거나, 나를 태그했을 때 자동으로 내 프로필에 연결되게 허용하는 이용자를 따로 지정하게 했다.

아직 비공개 시범서비스인 만큼, 모자란 점도 눈에 띈다. 예컨대 수다방에서 유튜브 동영상을 공유할 때 유튜브 화면이 제대로 뜨지 않는 경우가 종종 발생했다. 서비스 개선 과정에서 고쳐지길 기대한다. 페이스북처럼 지인을 영특하게 찾아주는 기능을 제대로 따라갈 수 있을 지 여부도 아직은 두고 볼 대목이다.

구글 플러스는 모바일웹에서도 이용할 수 있다. 안드로이드폰용 네이티브 앱은 현재 안드로이드마켓에 등록돼 있지만, 아직 국내에선 설치되지 않는다. 아이폰·아이패드용 앱과 블랙베리 앱도 준비 중이다.

구글 플러스는 지금껏 구글이 내놓은 SNS 가운데 가장 진화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페이스북과 비슷한 이용자 화면이 구설수에 오르고 있지만, 색다른 기능들도 여럿 눈에 띄는 만큼 본격적인 경쟁 준비는 갖춘 모양새다. 서클 기반으로 친구를 세분화해 관리하는 기능이나 수다방 같은 동영상 채팅 기능이 시범서비스 과정에서 특히 좋은 반응을 얻었다고 한다. 출범 첫 해, ‘래리호’는 구글 플러스와 더불어 첫 평가 무대에 올랐다.

구글 플러스는 아직까지 18살이 넘는 이용자만 가입할 수 있다. 구글코리아쪽은 “구체적인 나이 제한 정책이 확정된 건 아니지만, 비공개 시범서비스 상태에선 18세 이상만 쓸 수 있게 한 상태다”라고 밝혔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