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90%, “평판관리 필요해”

가 +
가 -

직장인 10명 중 9명은 성공적인 직장생활을 위해 자신의 평판관리가 필요하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이 직장인 1165명을 대상으로 ‘직장 내 평판관리의 필요성’에 대해서 조사한 결과, 90.6%가 ‘필요하다’라고 답했다.

또, 응답자의 절반 이상인 58.1%는 현재 직장 내에서 평판관리를 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성별에 따라서는 ‘남성’(60.8%)이 ‘여성’(54.4%)보다 평판관리에 더 신경 쓰고 있었다.

평판관리를 하는 이유로는 ‘회사생활을 편하게 하기 위해서’(52.1%, 복수응답)가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평판은 평생 따라다니는 거라서’(40.2%), ‘능력을 인정 받기 위해서’(33.8%), ‘평판이 안 좋으면 불이익을 받을 것 같아서’(31.6%), ‘능력만으로는 성공하기 힘들어서’(25.3%), ‘인사평가에서 좋은 점수를 받기 위해서’(23.6%), ‘이직 시 도움이 될 것 같아서’(18.3%) 등의 답변이 있었다.

가장 신경 써서 관리하는 평판은 ‘인간성’(34.4%)을 첫 번째로 꼽았다. 뒤이어 ‘업무 능력’(21.7%), ‘조직 융화력’(16.5%), ‘근태 관리’(7.5%), ‘커뮤니케이션 능력’(5.9%), ‘도덕성’(4%), ‘대외관계’(3.8%), ‘업무 스타일’(2.7%), ‘사생활’(1.3%) 등의 순이었다.

평판을 관리하는 방법으로는 ‘동료들과 원만한 인간관계를 유지하려고 노력한다’가 72.4%(복수응답)로 1위를 차지했다. 계속해서 ‘맡은 업무는 확실히 처리한다’(41.1%), ‘항상 웃는 얼굴을 유지한다’(33.7%), ‘말을 줄이고 말실수를 조심한다’(29.1%), ‘어려운 일도 솔선수범한다’(20.4%), ‘업무 능력, 성과 등을 과장하지 않는다’(16.8%), ‘뒷담화를 하지 않는다’(15.5%) 등이 있었다.

반면, 평판관리를 하지 않는 직장인(488명)들은 그 이유로 ‘어떻게 관리해야 좋을지 몰라서’(34.4%, 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선택했다. 이외에도 ‘성격과 맞지 않아서’(28.1%), ‘업무만 잘 하면 된다고 생각해서’(25.2%), ‘평판을 신경쓰기 귀찮아서’(21.7%), ‘아직 관리할 만한 평판이 없어서’(19.9%), ‘관리의 필요성을 느끼지 못해서’(19.3%) 등의 응답이 있었다.

한편, 직장에서 좋은 평판을 얻기 위해서는 ‘직속 상사’(37.7%)에게 가장 잘 보여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이어 ‘동료’(36.8%), ‘CEO 등 사내 임원’(12.5%), ‘부하직원’(7%) 등을 꼽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