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부처 “SNS 활용은 대세, 지침 마련 중”

가 +
가 -

정부 부처가 사회관계망 서비스(SNS)를 정책 홍보와 국민과의 소통 수단으로 주목하는 데에서 이제는 안내서를 제작해 적극 활용할 눈치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행정안전관리부는 8월16일 ‘SNS 길라잡이’를 각 부처에 배포했고, 환경부는 SNS를 ‘뉴미디어’로 주목하며 SNS 활용 안내서를 제작하기 위해 5월17일부터 연구 사업을 시작해 8월16일 중간 점검을 마쳤다.

그동안 환경부는 ‘뉴미디어홍보팀’을 두고 홈페이지와 블로그, 트위터, 페이스북 등 SNS를 관리해 왔다. 환경부의 이러한 움직임은 다른 부처에도 비슷하게 감지된다. 이름과 위상은 다르지만, 부처마다 ‘뉴미디어’, ‘온라인 홍보’ 등 홈페이지와 SNS를 전담해 관리하는 조직을 운영한다. 별도 예산도 확보해 적어도 올 한 해는 SNS를 적극적으로 활용할 모양으로 보인다.

청와대가 2010년 2월 트위터 계정을 만들고, 통일부가 같은 해 9월 페이스북 페이지를 개설한 것을 계기로 SNS가 정부 부처의 주요 미디어로 떠오른 분위기다. 부, 청, 위원회는 모두 트위터와 블로그를 운영하는 온라인 대변인을 두고 있으며, 페이스북 페이지를 운영하는 곳도 있다. 특히통일부는 페이스북 페이지를 좋아하는 사람이 6만명이 넘어 민간기업과 정부부처에서 우수 사례로 거론된다.

▲ 환경부가 3개월간 페이스북 페이지를 시범 운영한 결과를 공유하고, SNS 활용 안내서를 제작하기 위해 8월16일 자문위원과 의견을 나누고 있다.

정부 부처가 신문과 방송, 광고 등 기존 미디어, 이미 구축한 홈페이지와 블로그에 더해 굳이 SNS까지 다루려는 이유는 무엇일까.

이에 대해 김영우 환경부 온라인대변인은 “기존 미디어에 엄청난 예산을 투입하는 데에서 무게 중심을 조금씩 옮겨가고 있다”라며 “SNS를 비용대비 효과적으로 국민에게 다가가는 방법으로 생각한다”라고 대답했다.

최재원 문광부 온라인홍보협력과 사무관도 “정부 차원에서 SNS를 통해 국민과 실시간 소통이 가능하고 미디어 환경이 변화하는 시점에서 SNS가 가장 효율적이고 효과적인 홍보 수단이라고 생각했다”라며 SNS를 주목하는 이유를 설명했다.

정부가 국민과의 접점을 늘리려는 움직임을 보이는 건 환영할 만 하다. 세금으로 어떠한 정책을 수립하고 진행하는지 알리는 방법은 많은 사람에게 다양하게 알릴수록 널리 퍼질 수 있다. 올드미디어에 예산을 투입하는 대신, 국민이 보다 편리하게 정부를 감시하고 정보를 직접 얻는 데에 예산을 움직이는 것도 바람직해 보인다.

하지만 소통과 관계를 중시하는 SNS의 특성 때문에, 부처 실무진은 SNS를 어떻게 활용해야 하는지에 대한 고민도 안고 있다. 문광부와 행안부가 ‘SNS 길라잡이’를 발간하고, 환경부도 SNS 활용 안내서를 준비하는 이유도 그 때문으로 풀이된다.

‘SNS 길라잡이’는 정부 부처가 SNS를 운영하며 ‘해야 할 것’과 ‘하지 말아야 할 것’, 트위터와 페이스북, 미투데이, 싸이월드 등 매체별 차이점과 중점적으로 고려해야 할 것 등 기본 지침을 소개했다. 환경부는 ‘SNS 길라잡이’를 바탕으로 한 지침을 만들기 위해 연구 용역까지 맡겼다. 이제는 각 부처별 활용 안내서가 나오고 앞으로 얼마만큼 효과적으로 사용하느냐가 남은 상황이다.

정부 부처의 SNS 활용이 성공을 거두려면 한 가지 기억할 게 있다. 김영우 환경부 온라인대변인이 전한 말을 되씹어볼 때다. “정부가 가진 정보는 국민의 것이다. 공무원 개인의 것도, 부처만의 것도 아니다.”

네티즌의견(총 4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