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오라클, 중견시장에서 ‘고성장’

가 +
가 -

“현진소재, 코아로직, 캐프스, 옥션, 크린랩, LIG건영건설, 신세계건설 등 중견 고객들을 확보하면서 중견 시장에서 고성장을 달성하고 있습니다.”

중견중소시장(SMB)에도 힘을 쏟고 있는 한국오라클은 지난 2년간 중견시장에서 신규 고객을 대거 확보하며 높은 성장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중견기업들은 오라클의 토탈 솔루션, 산업별 특화 애플리케이션 포트폴리오, 각 산업별 특화 전문 파트너, 전세계 대상의 기술지원 체제 등을 통해 IT의 복잡성과 비용을 절감하고 더욱 쉽게 최신기술을 적용하고자 오라클 애플리케이션을 채택했다.

정용섭 한국오라클 커머셜 세일즈 컨설팅부문 상무는 “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오라클 애플리케이션을 선택하는 중견기업이 더욱 늘어나고 있다”면서 “이는 오라클이 토탈 솔루션, 산업별 특화 애플리케이션 포트폴리오, 각 산업별 특화 전문 파트너, 전세계 대상의 기술지원 체제 등을 기반으로 중견기업을 위해 가장 비용효율적이고 안정적인 솔루션을 제공하는 것을 입증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오라클 애플리케이션을 도입한 선도적인 중견기업으로는 현대약품, 우리조명, 유일전자, 에스텍주식회사, 주식회사경축, 코리아후드서비스, 옥션, 통일재단, SLS 조선, 현진소재, 캐프스, 한국콜마, 크린랩, 전자랜드, LIG건영, 신세계건설, 영풍전자, 대전 메트로, 일진다이어몬드, KTDS, 상미식품, 휴온스, 계양전기, 남양공업, 도요타코리아, 선창산업, 초당약품, 유한양행, 코아로직, 호창기계, FNC코오롱 등이 있다.

기업들은 라클 E-비즈니스 스위트(ERP), 오라클 JD에드워드 엔터프라이즈원, 오라클 피플소프트 엔터프라이즈와 시벨 고객관계관리(CRM)에 이르는 각 분야별 오라클 애플리케이션을 도입해 강력하고 안전한 엔터프라이즈급 시스템을 신속하게 구축, 관리하고 있따.

홍종권 캐프스 고문은 “기업 환경과 당면 과제가 유사한 동종 산업의 선례에 초점을 맞춰 솔루션을 검토했다” 며 “오라클 솔루션은 산업에 최적화된 솔루션으로 이미 업계에서 그 효율성이 입증되어 확신을 갖고 선택했다”라고 말했다.

이창규 현진소재 대표는 “현진소재가 한 단계 더 도약하기 위한 도구로 오라클 e-비즈니스 스위트를 도입하게 되었다. 오라클 솔루션 도입 후 자원을 보다 효율적으로 사용함으로써 경쟁력 강화와 비용절감을 동시에 달성하게 될 것으로 예상되어 매우 만족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