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메프 허민 대표, ‘프로 외인구단’ 창단

가 +
가 -

프로야구 선수를 꿈꿨지만, 프로 지명을 받지 못했다. 현역에서 은퇴했지만, 여전히 야구공을 놓지 못하겠다. 이렇게 프로에서 빗겨간 선수들을 대상으로 한 야구단이 만들어진다.

소셜쇼핑 위메이크프라이스를 서비스하는 나무인터넷의 허민 대표는 고양시, KBO와 ‘고양 원더스’ 창단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9월15일 밝혔다. 고양 원더스의 구단주는 허민 대표가 맡고, 나무인터넷의 모회사인 원더홀딩스에서 구단 운영을 맡을 예정이다.

고양 원더스는 ‘독립 야구단’으로 꾸려졌다. ‘무명 선수에게 화려하게 비상하는 날개를 달아주는 팀’을 지향한다는 뜻이다. 고양 원더스는 이름 있는 선수를 바라지 않는다. 고졸, 대졸 선수 가운데 프로 지명을 받지 못했거나 프로에서 은퇴한 선수, 임의 탈퇴한 선수, 자유 계약 선수, 기타 독립 리그 진출을 원하는 일반 선수 등 국내 미지명 선수가 고양 원더스에 우선 영입 대상이다.

고양 원더스가 무명 선수로 꾸리는 야구단이라고 얕봐선 안 된다. 창단하고 곧바로 고양 원더스 선수들은 2012년부터 2군 리그(퓨처스 리그)에서 프로야구 2군팀과 경기를 뛸 예정이다. 또한 고양시에 있는 국가대표훈련장을 홈구장으로 사용하고 고양시에서 실내연습장과 훈련과 경기에 필요한 시설 건립을 지원받을 예정이다. 구단주 허민 대표는 해마다 현재 2군 관리 예산에 준하는 금액을 기부하여 감독과 코치진을 구성하고 선수들이 운동에만 전념하는 환경을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앞으로 고양 원더스는 “고양시와 손잡고 지역 야구인과 함께하는 정기 클리닉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운영할 예정”이라고 원더홀딩스쪽은 밝혔다.

고양 원더스는 10월까지 감독과 단장, 직원을 채용하고 10월 중순에서 말사이에 트라이아웃 참가자를 공개 모집할 계획이다. 올 12월에 공식 창단식을 열고 동계 훈련을 거쳐 내년 4월 2군 북부리그에 참가한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