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발자로 사는 법”…NHN ‘데뷰 2011’ 관람기

가 +
가 -

NHN이 해마다 개최하는 개발자 컨퍼런스 ‘데뷰(DEVIEW) 2011’이 10월18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 인터콘티넨탈 호텔에서 열렸다. 올해로 4회째를 맞이한 데뷰는 NHN이 2008년부터 기술 공유를 바탕으로 개발자 동반 성장을 이뤄내겠다며 준비한 행사다. 이번 행사는 사전등록 개시 8시간 만에 조기 마감되는 등 준비 단계부터 많은 개발자들의 관심을 받았다. 올해 행사엔 3천여명의 예비 개발자들이 자리를 채웠다.

데뷰 2011은 ‘지식을 나누고, 탁월함을 추구하며, 함께 성장하겠다’라는 키워드를 중심으로 24여개 주제발표와 6개의 실습을 준비했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 SK커뮤니케이션즈, KTH 등도 파트너로 참석해 발표를 진행했다.

이날 행사는 송창현 NHN 기술혁신센터 이사의 주제 발표로 시작됐다. 송창현 이사는 “감동을 주는 개발자 되기”를 주제로 사용자가 감동을 받을 수 있는 제품을 만드는 개발자가 되려면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에 대해 설명했다.

송창현 이사는 주제 발표를 통해 개발자들에게 다음과 같은 3가지를 갖출 것을 당부했다. “제품에 미치고, 열정을 가지고, 사용자가 원하는 것을 찾아라.”

개발자가 아무리 유능한 제품을 만들어도 사용자가 필요로 하지 않는 제품이면 만들 필요가 없다는 뜻이다. 송 이사는 애플을 예로 들면서 “제품에 대한 애착과 열정을 가진 개발자가 되기를 바란다”라며 “애플의 환갑이 넘은 한 엔지니어는 자기가 맡고 있는 제품에 문제가 발생하면 이를 고치기 전가지는 버티지 못할 정도의 개발에 대한 애착과 애정이 있었는데, 여기 오신 개발자분들도 이 정도의 애착과 애정을 가지고 개발에 임했으면 좋겠다”라고 주문했다.

사용자가 원하는 제품을 어떻게 개발할 것인지에 대한 조언도 이어졌다. 송창현 이사는 “나는 시키는 일만 하는 개발자가 아닌지 고민해보자”라며 “개발자 입에서 왜 이런 걸 만들고 있지 라는 식의 발언이 나오는 제품은 개발하면 안된다”라고 말했다. 개발자의 최종 목표는 단순히 제품만 개발하는 것이 아니라, 사용자가 얼마나 필요로하고 만족하는 제품을 출시하냐에 달려 있다는 설명이다. 송 이사는 “사용자를 제대로 이해해 사용자가 정말로 필요로 하는 것을 제공하는 개발자가 돼라”라고 주문했다.

나름의 개발 노하우도 공개했다. 송 이사는 “소비자에게 멋진 제품을 선보이고 싶은 개발자들이 가장 보이기 쉬운 실수가 무리하게 너무 많은 기능을 담아서 선보이는 데 있다”라며 “사용자가 원하는 핵심 기능과 거리가 먼 것 부터 우선해서 버리는 능력을 개발자가 갖춰야 한다”라고 조언했다.

한명수 SK커뮤니케이션즈 이사의 발표도 흥미롭다. 창의적인 발표가로 소문난 한 이사 답게, ‘여행, 침대, 그리고 손’이라는 다소 시적인 주제를 바탕으로 개발자들이 가져야 할 태도를 알리는 데 주력하는 모습이었다.

한명수 이사는 ‘여행’을 개발자가 제품 개발에 이르는 여정으로 비유했다. 그는 “개발이란, 기술이란, 디자인이란 하나의 길과 같다”라며 “개발자가 그 길을 어떻게 여행하느냐가 제품에 반영된다”라고 설명했다. ‘침대’는 이를테면 개발자가 누릴 수 없는 안식에 대한 은유다. “개발자는 침대에서 편하게 쉴 수 없는 사람입니다. 기술이 발전하고 일을 빨리 처리할 수 있게 되면서 기기와 소통수단은 늘어났고, 이 과정에서 개발자의 손을 타지 않는 것은 없습니다. 시대는 잠을 권유하지만, 개발자는 잠들 수 없는 시대입니다.”

‘손’에 대한 비유도 재미있다. 한명수 이사는 “더럽힌 손을 가진 개발자가 돼야 한다”라고 주문했다. “장인들의 손을 살펴보세요. 그 사람의 작업 시간이 그대로 반영돼 있습니다. 개발자도 이런 장인 같은 손을 가져야 합니다. 손이 깨끗한 개발자는 게으른 개발자입니다. 이번 컨퍼런스를 통해 많은 개발자와 예비 개발자들이 더러운 손을 가지게 됐으면 좋겠습니다.”

오후 행사는 5개 트랙으로 나뉘어 진행됐다. 발표 중심 트랙 4개와 토론·실습 중심 트랙 2개로 나뉘었다. 특히 발표 섹션에선 NHN 개발자 외에도 김창희 SK컴즈 소셜플랫폼개발팀장이 싸이월드 오픈API를 통한 소셜 플러그인 현황과 종류, 활용법 등을 소개해 눈길을 끌었다. 토론 트랙에서도 김민태 KTH 웹어플리케이션팀장과 서진호 한국마이크로소프트 윈도우폰 개발자 에반젤리스트 등이 참여해 각각 하이브리드 앱 개발도구인 ‘앱스프레소’와 윈도우폰 애플리케이션 개발을 주제로 강의와 토론을 진행했다. 모바일 앱 개발과 관련한 발표가 부쩍 늘어난 점도 올해 행사의 특징이다.

송창현 이사는 “앞으로 이런 개발자 행사를 더욱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며 “파트너 회사들을 더욱 많이 유치해 해외에서처럼 열리는 대규모 대표 개발 행사로 키워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네티즌의견(총 1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