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파이가 남성 정자 활동 억제”

가 +
가 -

와이파이 없는 생활을 상상할 수 있을까. 와이파이는 노트북과 스마트폰을 이용하는 데 없어서는 안 될 중요한 기술이 됐지만, 이제 남자라면 와이파이를 이용하는 것을 조금 자제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와이파이 신호가 남성 정자의 활동성을 억제하고, DNA 구조를 변화시킨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의학전문 저널 ‘임신과 출산‘에 와이파이가 남성의 정자에 영향을 미친다는 연구 결과가 실렸다. 아르헨티나 연구진이 실험한 결과를 살펴보자.

실험은 실제 29세 건강한 남성으로부터 얻은 정자를 갖고 진행됐다. 정자를 와이파이를 통해 인터넷에 연결된 노트북 밑에 놔두고, 노트북으로는 자료를 내려받아 와이파이 신호를 지속적으로 발생시켰다. 이 상태로 4시간이 흐른 뒤 정자의 상태를 관찰하니 25%의 정자가 더 이상 움직이지 않았다.

이와 달리 노트북에서 멀리 떨어뜨려놓은 정자는 같은 시간이 흐른 뒤 14%의 정자만이 활동을 정지했다. 와이파이에 연결된 노트북 밑에 있던 정자가 그렇지 않은 정자보다 2배 가량 더 많이 활동을 정지한 셈이다. 게다가 전체 정자 중 9%는 DNA 구조에 문제가 생기기도 했다.

실험을 진행한 아르헨티나 연구진은 “이 같은 결과는 무선인터넷에 접속한 노트북을 남성 생식기와 가까운 곳에서 쓰면 정자의 질을 떨어뜨린다는 것을 보여준다”라고 설명했다.

실험을 진행한 연구진은 이 같은 결과가 나온 이유를 와이파이 신호가 내보내는 전자기 방사선 때문인 것으로 분석했다. 와이파이가 연결된 노트북은 그렇지 않은 노트북보다 더 많은 전자기 방사선이 검출됐다.

하지만 실험 결과를 그대로 믿고 와이파이를 두려워해서는 안 된다는 의견도 있다.

로버트 오트 남성 생식 및 비뇨기 학회 회장은 “이 실험은 실제 생활과 다른 완전히 인공적으로 만들어진 상황”이라며 “실제 생활에서 갑자기 와이파이 신호에 두려움을 가질 필요는 없다”라고 설명했다.

네티즌의견(총 125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