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픈’ 앞세운 레드햇 “2012년 매출 성장세 이어”

가 +
가 -

연초부터 10억 달러 매출을 자신한 레드햇의 자신감 상승은 내년에도 이어질까. 12월14일 언론매체들과 함께한 자리에서 한국레드햇은 “오픈소스와 리눅스 기반의 서버가 계속 늘어나고 있다”는 이유를 들어 2012년 매출 실적을 ‘맑음’으로 예약했다.

오재진 한국레드햇 대표는 “2012년 4분기 실적이 마감되면 10억달러 매출을 기록할 것으로 본다”라며 “국내 시장도 매출 성장세를 이을 자신 있다”라고 말했다. 가상화와 클라우드 구축 열풍에 힘입은 순조로운 매출 성장을 기대하는 눈치다. 아니나다를까. 2012년에 주력할 사업으로는 가상화와 미들웨어를 꼽았다.

최원영 한국레드햇 부장은 “과거 보안 취약성을 이유로 들며 오픈소스SW를 멀리하던 분위기가 반전될 조짐이 보이고 있다”라며 “이미 국내에서 몇몇 기업들이 가상화와 클라우드 환경 구축에 오픈소스SW 도입을 검토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고객들이 가상화와 클라우드 환경을 구축할 때 서버와 스토리지, 네트워크 등 하드웨어적 인프라 의존에서 벗어나야 한다는 사실을 알아채는 경우가 늘어나면서 가상화 기술과 소프트웨어의 주목하고 있다는 얘기다. 운영체제, 미들웨어, 가상화, 스토리지 등을 모두 오픈소스 기반으로 갖고 있는 레드햇에겐 기회인 셈이다.

레드햇은 ‘오픈시프트’와 ‘클라우드폼즈’를 비롯한 레드햇 엔터프라이즈 가상화2.2. 등 클라우드 솔루션으로 가상화와 클라우드 시장을 계속 공략해나갈 예정이다.

‘오픈시프트’는 오픈소스 개발자들을 위한 플랫폼 서비스로 사용자들이 자신의 애플리케이션을 운용할 클라우드 사업자를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게 도와준다. ‘클라우드폼즈’는 프라이빗과 하이브리드 클라우드를 인프라 형태로 구축하고 관리할 수 있는 제품으로 스토리지 압축, 메시징, 고가용성, 클라우드간 애플리케이션 상호 이식성 등의 서비스를 제공한다. 클라우드폼즈는 내년 해외 출시를 앞두고 있으며, 국내에서 이 서비스를 이용하기까지는 약간의 시간이 걸린다고 한국레드햇은 밝혔다.

레드햇은 자사 핵심 솔루션인 레드햇 엔터프라이즈 가상화2.2가 중앙 집중식 관리 환경과 화상회의 같은 멀티미디어 경험을 제공하는 것도 특징이지만, 구독 계약이 많은 기업들에게 장점으로 다가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IT 예산은 줄어들지만 관련 비용은 늘어나는 상황에서 기업들이 비용절감 효과를 누리면서 가상화 환경을 구축할 수 있는 등 효율적인 대안이 될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구독 계약은 라이선스와 유지보수가 이원화된 구매방식이 아닌 일정 계약기간 동안 추가 비용없이 기술지원 서비스를 제공하는 과금체제다. 최원영 부장은 “경쟁사의 경우 제품 구입 후 유지 보수 비용을 따로 지불해야 하지만 레드햇은 오픈소스SW다 보니 누구나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어 제품 구입에 비용이 들지 않는다”라며 “1년 혹은 3년 단위의 서비스 계약을 통해 고개들은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오픈소스 기반의 엔터프라이즈 미들웨어인 제이보스는 내년초 새로운 버전 출시를 앞두고 있다. 한층 강화된 데이터 가상화와 통합 플랫폼 환경이 제공될 예정이다.

빅데이터에 대한 관심도 빠지지 않았다. 지난 10월 레드햇은 오픈소스 스토리지 솔루션 업체인 글로스터를 인수했다. 퍼블릭 클라우드 환경에서 기업들이 좀 더 원활하게 빅데이터 관리를 할 수 있는 방안을 제공하겠다는 심산에서였다.  최원영 부장은 “기존 글러스터 고객에 대한 업데이트 규정은 올라와 있다”라며 “조만간 글러스터 파일 시스템에 기반한 어플라이언스 제품도 선보일 수 있게 되지 않을까 예상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