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LG전자, 깜빡임 없는 55인치 3D OLED TV 공개

2012.01.02

LG전자가 세계최대 크기인 55인치 3D OLED TV를 공개했다. 올해 국내시장 출시 후 해외 주요 국가 판매도 이어진다.

LG전자는 대화면 TV 수요가 점차 늘어나는 가운데 차세대 디스플레이 주도권 경쟁에서 앞서기 위해 55인치부터 선보였다. 40인치대 3D OLED TV도 시장상황을 감안해 출시시기가 정해질 예정이다.

OLED TV는 화질, 디자인 모두 LCD TV보다 앞선다. 화면 최소단위인 화소를 제어하는 발광다이오드(OLED) 소자가 스스로 발광해 무한대의 명암비가 가능하다. 명암비가 높으면 화질은 더 밝고 선명해진다. 응답속도는 1000배 이상 빨라 잔상이 생기지 않는다.

백라이트가 필요없어 얇은 디자인도 강점으로 꼽힌다. 55인치 3D OLED TV는 옆면 두께가 4mm에 불과하다. 무게는 7kg대로 가벼워 설치 및 이동에 불편함이 없다. OLED TV는 화소 내 소자를 켜고 끄는 것도 가능해 소비전력 효율이 뛰어나다.

이 제품은 LG의 독보적인 시네마 3D 기술이 적용돼 깜빡임이 전혀 없어 눈이 편하면서 안경도 가벼워, 깜빡임으로 눈이 피곤한 셔터안경 방식을 채택하게 될 OLED TV 보다 확실한 우위에 있다.

LG전자는 불량률이 적어 생산성이 높고, 제조원가가 낮으면서 대형TV 제작에 보다 적합한 WRGB 방식의 LG디스플레이 패널을 채택하기로 했다.

LG전자 HE사업본부장 권희원 사장은 “3D OLED TV를 경쟁사보다 먼저 출시해 차세대 디스플레이 주도권 잡기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LG전자는 내달 초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2012 CES’에서 55인치 3D OLED TV를 선보일 예정이다.

한편, 세계 OLED TV 시장은 올해 10만대 규모로 예상되며, TV 제조사간 경쟁으로 시장은 급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시장조사기관 디스플레이서치는 OLED TV 판매량이 올해부터 3년간 283%의 연평균성장율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디스플레이서치는 또 올해부터 판매될 OLED TV는 모두 3D TV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izziene@bloter.net

뭐 화끈하고, 신나고, 재미난 일 없을까요? 할 일이 쌓여도 사람은 만나고, 기사는 씁니다. 관심있는 #핀테크 #클라우드 #그외 모든 것을 다룹니다. @izzie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