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데이터 열풍 타고 DBMS 시장도 ↑”

가 +
가 -

지난 한 해 IT업계를 뜨겁게 달군 빅데이터 이슈가 국내 데이터베이스 관리시스템(DBMS) 시장도 뜨겁게 달군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한국IDC가 발간한 ‘한국 DBMS 시장 분석 전망 보고서 2011~2015’에 따르면, 2011년 상반기 국내 DBMS 시장은 기존고객의 추가 라이선스 구매와 유지보수 수요에 힘입어 전년동기대비 8.4% 성장한 2046억원에 달하는 규모를 형성했다.

황성환 한국IDC DBMS 시장 담당 선임연구원은 “DBMS가 기업의 핵심 IT 인프라가 되어가고 있다”라며 “기존 고객의 추가 라이선스 구매와 유지 보수 매출 증가에 힘입어 향후 국내 DBMS시장이 연평균 7.6% 성장해 2015년 5568억원대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라고 전망했다. IDC는 2011년 하반기 조사가 진행되지는 않았지만 2011년 연간 시장은 7.6% 성장한 4150억원 규모에 달할 것으로 예상했다.

데이터웨어하우스 어플라이언스의 등장, 빅데이터 분석, 데이터베이스 분석 이슈들도 DBMS 시장 규모를 성장시킨 요인으로 작용했다고 한국IDC는 덧붙였다.

데이터 분석을 위한 쿼리 처리 시간 단축과 짧은 도입 기간, 관리의 용이함, 커스터마이징 서비스는 데이터웨어하우스 어플라이언스 수요 증가를 이끌었다. 테라데이타와 오라클 같은 제조사들이 데이터웨어하우스 어플라이언스를 대거 출시한 것도 한몫했다.

IDC는 “이와 같이 하드웨어, 소프트웨어, 서비스를 비즈니스 목적별로 최적화시켜 각기 다른 고객 수요를 공략하는 어플라이언스 제품이 다양하지고 있다”라며 “기존 데이터웨어하우스 기능 외에 분석, 의사결정, 데이터 통합 기능을 제공하는 통합 어플라이언스들이 많이 등장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빅데이터 분석에 대한 요구도 DBMS 시장 성장을 견인했다. IDC는 “빅데이터 분석 필요성이 커지면서, NoSQL이 관계형 DBMS를 보완하기 위한 대안으로 사용되고 있다”라며 “향후 NoSQL 기술표준이나 과금 모델이 명확해지고 성공적인 도입사례가 증가하면서 NoSQL 기술에 전문성을 갖춘 업체에 대한 인수합병도 활발해질 것으로 보인다”라고 예상했다.

황성환 연구원은 “라이선스와 유지보수 측면 외에도 업무 특성이나 워크로드별로 적용되는 DB 종류의 다양화나 성능 면에서 향상된 메모리나 프로세스를 활용한 신규 관리 기술들이 등장할 것으로 보인다”라며 “신규 애플리케이션과 데이터 볼륨의 증가는 지속적인 DBMS 시장 성장을 가능케 하는 요인들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IDC는 인메모리 DB와 분석기능 간의 통합, 분석 기능이 내장된 DB와 같은 데이터베이스와 분석 기능간의 통합 사례가 증가하고 있다는 점을 들어 DBMS 활용 범위 또한 점차 확대될 것으로 전망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