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접속 제한’ 놓고 KT-삼성 줄다리기

2012.02.13

KT와 삼성전자간 스마트TV 접속 제한 시행을 둘러싼 공방이 뜨겁다. 양측은 한치의 양보도 없이 서로의 주장만을 내세우고 있다.

2월13일 오전 삼성전자는 KT의 이번 조치에 대해 반박하는 긴급 기자간담회를 가졌다. 주로 삼성전자의 스마트TV만 접속 제한한 KT 행위에 대한 성토가 주를 이었다.

이날 삼성전자 관계자는 “KT는 대기업으로서는 절대 하면 안되는 일방적인 조치를 취했다”라며 “KT의 행위는 삼성 스마트TV 고객 뿐 아니라, KT 인터넷망을 사용하는 고객들에게도 피해를 주고 있다”라고 목청을 돋웠다. 삼성쪽은 또한 애플의 아이폰을 예로 들며 스마트TV 제조사가 네트워크 사용에 대한 대가를 지불해야 한다는 KT 주장에 대해 반박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5월 아이폰의 데이터 사용량 폭주로 통화 불통 현상이 발생했을 때는 이들에게 대가를 요구하며 망 접속을 차단하지 않을 것을 이유로 들었다. 삼성전자의 따르면 국내에서 판매된 삼성전자 스마트TV는 약 80만대다. 이 중 KT 인터넷 망을 사용하는 가입자는 약 30만대라고 한다. 얼마 안되는 이들 사용자가 유발하는 데이터 트래픽 부하 때문에 접속 제한을 시행하는 것은 말이 되지 않는다고 삼성전자는 주장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KT는 대기업으로서는 절대 하면 안되는 일방적인 조치는 취했다”라며 “KT의 행위는 삼성 스마트TV 고객 뿐 아니라, KT 인터넷 망을 사용하는 고객들에게도 피해를 주고 있다”라고 비난의 날을 세웠다.

사진설명 : 설명에 나선 KT 관계자. 왼쪽부터 김태환 상무, 김효실 상무, 박종진 상무

삼성전자의 긴급기자간담회 이후 KT도 오후에 바로 긴급기자간담회를 가지고 자신들의 이번 조치에 대해 설명을 했다. KT는 삼성전자의 발표에 대해 일일이 반박하려는 것은 아니라고 밝혔지만 “삼성전자 매출의 10%의 불과한 스마트TV 사업과 관련해 왜 본질을 벗어난 주제로 소모적인 공방을 하고 있는 것에 대해서 국민들에게 미안하다”라고 삼성전자를 비꼬았다.

우선 KT는 이번 스마트TV 앱 제한은 스마트TV의 무단사용을 제한하는 것일 뿐, 일반 방송시청과 인터넷 사용에는 전혀 지장이 없음을 분명히했다. 그리고 이번 사태가 인터넷 종량제 부활 문제로 번지는 것에 대해선 우려했다.

이날 설명에 나선 김효실 KT 스마트네트워크정책TF팀 상무는 “삼성이 아이폰 사례를 정말 잘 들었다”라며 “애플의 경우 사업 초기 단계부터 상호 이해관계자를 모두 고려해, 통신사와 계약을 통한 사업모델로 글로벌 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테이블에 앉아 논의가 진행되면 양사가 서로 윈윈할 수 있는 가능성이 있는데, 삼성전자가 왜 이를 피하는지를 잘 모르겠다”라고 덧붙였다.

이날 이뤄진 양사의 기자간담회를 살펴보면, 양사는 크게 스마트TV가 발생시키는 트래픽, 망 이용대가, 차단 행위의 정당성, 망중립성 위반 여부를 두고 대립하고 있다.

트래픽 문제와 관련해 삼성전자는 국내에 얼마 판매되지 않은 스마트TV에 대해 KT가 과도하게 발생 트래픽을 계산하고 있다며, 스마트TV 트래픽 계산법에 대해 차이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KT는 삼성전자가 계산한 5~10Mbps 이르는 트래픽은 평균 트래픽으로, 스마트TV가 발생하는 최대 트래픽은 32Mbps에 이른다고 밝혔다.

김태환 KT 스마트네트워크정책TF팀 상무는 “통신사업을 모르는 삼성전자이기 때문에 나올 수 있는 논리”라며 “통신망은 평균이 아닌 최대치를 기준으로 구축돼야 하고, KT 시뮬레이션 결과 블랙아웃이 발생할 수 있다는 결과를 얻었기 때문에 접속 제한 조치가 불가피했다”라고 설명했다.

이날 KT는 삼성전자가 합의한다면 누구나 인정할 수 있는 방법으로 스마트TV가 발생시키는 트래픽 측정 시험을 하겠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상반된 주장은 계속됐다. 삼성전자가 “제조사가 네트워크를 사용하는 제품을 생산한다고 해서 사용료를 지불해야 하는 점은 옳지 않다”고 나선 반면 KT는 “통신사업자가 투자해 온 네트워크 인프라의 일부분을 점유해서 수익을 내고 있다면, 트래픽 병목 발생으로 인한 투자 원인을 제공한 사업자가 부담해야 한다”라고 맞섰다.

KT는 안정적인 품질수준이 보장되는 예비 용량 확보를 위해서 불가피한 조치로 향후 계속해서 접속 제한을 시행할 계획임을 밝혔다. 삼성전자는 아직 문제를 유발하지도 않은 사안에 대해서 접속 제한을 먼저 시행한 KT가 이해가 안된다는 태도를 보였다. 시뮬레이션 결과일 뿐 실제 문제는 터지지 않았는데, 접속 제한이 이뤄져야 하냐고 되물었다.

망 중립성을 놓고 둘러싼 논란도 마찬가지다. 삼성전자는 방송통신위원회 주도 아래 진행되고 있는 협의체와 포럼을 통해 얘기가 진행되고 있는 중에 KT가 일방적으로 접속 제한을 시행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KT는 “스마트TV는 망 중립성에서 언급된 일반서비스가 아니며, 지난해 방통위에서 발표한 망 중립성 가이드라인에는 스마트TV에 대한 언급이 없고, 이번 논의 자체는 망 중립성 문제가 아니다”라고 일축했다.

KT는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접속 제한 조치를 당장 풀지는 않을 것임을 시사해 삼성전자 스마트TV 사용자 불편은 한동안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방송통신위원회가 접속 제한 조치를 해제하라는 명령을 내리면 어떻게 하겠냐는 질문에 김효실 상무는 “그 문제는 그 때 가서 생각해 보겠다”라고 답했다.

izziene@bloter.net

뭐 화끈하고, 신나고, 재미난 일 없을까요? 할 일이 쌓여도 사람은 만나고, 기사는 씁니다. 관심있는 #핀테크 #클라우드 #그외 모든 것을 다룹니다. @izzie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