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르면 4월이면 아이패드에서 아래아한글로 문서작업을 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한글과컴퓨터(이하 한컴)는 올해 목표 실적과 미래 전략을 발표하는 기자간담회를 3월5일 열고 모바일과 클라우드, 디지털 콘텐츠에 대한 전략을 공개하고 신제품인 아이패드용 ‘한글’과 ‘씽크프리 모바일 프로’를 선보였다.

아이패드용 ‘한글’은 ‘한글2010SE’에 있는 편집 기능의 90%를 구현해 4월 시범서비스를 거쳐 이르면 4월말 또는 5월께 애플 앱스토어에 등록될 예정이다. 아이폰용 ‘한글’은 아이패드 버전이 출시되고 순차적으로 내놓겠다고 한컴은 설명했다. 가격을 책정할지에 대해서는 확답하지 않았으나, 유료로 출시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한컴은 지난해 iOS용 한글 뷰어를 출시하며 e메일에 첨부된 HWP 파일을 불러와 읽도록 했는데 아이패드용 ‘한글’에도 이 기능을 넣었다. 즉, HWP 첨부 파일을 아이패드에서 ‘한글’로 열어 편집하고 e메일로 답장하는 게 가능하다는 이야기다.

‘한글’은 아이패드로 들어오면서 단축키 중심의 PC 버전의 주요 편집 기능을 터치 기반으로 바꿨다. 용지 종류를 A4/엽서 크기 등으로 바꾸기, 용지 방향을 가로/세로로 전환, 표 삽입과 편집, 이미지 삽입, 도형 삽입, 선 삽입 시 선굵기와 색 조절 등은 화면 위 아래 보이는 단추를 이용해 사용할 수 있다. 글꼴과 글자 크기, 글자 색, 음영, 밑줄, 그림자 효과, 위첨자, 아래첨자, 들여쓰기, 내어쓰기와 같은 ‘한글’의 기본 기능도 같은 방법으로 쓰면 된다.

화면 왼쪽 위에 보이는 ‘되돌리기’와 ‘되살리기’ 단추는 PC 버전과 비슷한 위치에 있어 유독 반갑다.

아이패드 ‘한글’에서 작업한 파일은 아이패드 자체에 저장하거나 e메일 전송, 한컴 씽크프리 마이오피스에 저장할 수 있다. 한컴 씽크프리 마이오피스는 씽크프리 이용자에게 주어지는 1GB 용량의 클라우드 서비스이다. 아이튠스를 동기화할 때 PC나 모바일미에 저장할 수도 있겠다.

아이패드 아래아한글

아이패드용 아래아한글

모바일 오피스를 구축하려는 한컴의 전략은 안드로이드 환경에서 더욱 도드라진다. 한컴은 이 자리에서 안드로이드4.0 아이스크림 샌드위치(ICS)에 최적화한 ‘씽크프리 모바일 프로’를 소개했다. 씽크프리는 클라우드를 기반으로 하는 오피스 제품으로 씽크프리 온라인, 씽크프리 모바일, 씽크프리 서버, 씽크프리 오피스로 구성됐다. 이 중 씽크프리 모바일은 씽크프리 온라인과 연동, 안드로이드에 특화해 2010년 11월 안드로이드마켓에 출시됐다.

이번에 공개된 씽크프리 모바일 프로는 올 2분기 국내 이용자에게 판매될 예정이다. 기존 씽크프리 뷰어는 무료로 출시됐거나 안드로이드 단말기 제조 과정에서 탑재돼 출시됐다. 편집 기능이 있는 씽크프리는 9.99달러로 안드로이드마켓에 등록돼 있다.

씽크프리 모바일 프로는 국내에 있는 단 하나의 ICS 스마트폰인 갤럭시 넥서스에는 뷰어로 탑재된 상황이다. 팬택과 LG 등에서 ICS를 잇달아 출시할 무렵 씽크프리 모바일 프로를 내놓겠다고 한컴쪽은 설명했다.

문홍일 한컴 모바일소프트웨어사업실 상무는 “씽크프리 모바일 프로는 애플 아이워크와 비교해도 손색이 없을 만큼 자신하는 제품”이라며 “호환성이 뛰어나고 원본 데이터를 불러오고 편집·저장할 때 유실률이 적다”고 말했다. 특히, 애플의 오피스 제품인 아이워크가 프리젠테이션 기능에서 높은 평가를 받는 것에 착안해 씽크프리 모바일 프로에 화면 전환과 애니메이션 기능을 강화했다고 강조했다.

한컴은 편집 기능이 있는 씽크프리 모바일 프로를 기존 씽크프리 모바일 가격인 9.99달러와 비슷한 값에 출시하고, 이미 유료 버전을 구매한 이용자에게는 무료 판올림을 지원할 계획이다.

씽크프리 모바일 프로
씽크프리 모바일 프로

한컴의 전자책 유통 플랫폼이자 뷰어인 ‘한컴리드온’은 올해 iOS와 윈도우PC로 이용 환경을 넓힌다.

한컴리드온은 지난해 예스24의 전자책과 HWP, DOC, PDF 파일 뷰어로서 안드로이드마켓에 출시됐다. 이후 한컴은 인터파크와 알라딘, LG유플러스로 제휴처를 넓혔다. LG유플러스의 전자책 서점인 ‘유플러스박스’가 바로 한컴리드온의 뷰어를 기반으로 서비스되고 있다. 한컴은 앞으로 한두 달 안에 인터파크와 알라딘의 전자책을 서비스하고 상반기 내 iOS와 윈도우PC용 응용프로그램도 내놓겠다고 밝혔다. 이렇게 되면 한컴식 전자책 생태계가 자리를 잡는다는 게 한컴의 생각이다.

한컴이 올해 그림을 그릴 전자책 생태계는 앱북과 EPUB 저작도구, 한컴리드온으로 만드는 유통 플랫폼, 그리고 이 3가지를 바탕으로 하는 디지털교과서 사업 수행으로 구성된다.

위 3가지 신제품은 한컴이 올해 주력하려는 사업 분야를 대표한다. 이홍구 한컴 대표는 올해 한컴의 미래전략으로 ▲제품 확대와 시장 확장 ▲모바일과 클라우드 ▲아이들이 접하는 디지털 책을 꼽았다.

이홍구 대표는 “제품을 확대하고 시장을 확장하는 두 가지 축에서 성장이 동시에 이루어져야 하며, 우리가 20년간 해온 오피스 사업을 축으로 핵심 역량의 외연을 확대하겠다”라며 “씽크프리 모바일로, 씽크프리 클라우드로, 디지털 클라우드 콘텐츠로, 솔루션 사업으로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제품 군을 넓히면서 교육과 공공기관에 집중된 매출을 개인과 기업으로 확대하고, 일본과 유럽, 미국, 동남아시아와 중국으로 시장을 확장하겠다는 게 이홍구 대표가 말하는 한컴의 전략이다.

이 과정에서 씽크프리 모바일 프로와 iOS용 ‘한글’ 출시, 한컴리드온의 플랫폼 다양화는 한컴이 전략을 실행하는 데 중요한 도구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홍구 대표는 “마이크로소프트와 애플은 특화한 OS에서 오피스를 지원해 호환성이 떨어지는 반면, 한컴은 다른 기종과 다른 OS의 장점에 맞춰 우리 기술을 특화하고 호환하는 기술이 있다”라며 “OS가 분화할수록 한컴에 더 큰 사업 기회가 올 것으로 예상하며, 우리 사업 성과의 자릿수가 바뀔 것으로 생각한다”라고 기대했다.

이외에도 한컴은 씽크프리 모바일을 기반으로 한 클라우드 문서 공유 서비스인 ‘씽크프리 노트’를 올 4월 출시하고 그보다 앞서 이달에 스마트TV용 오피스 솔루션을 내놓을 계획이다. 기업 입맛에 맞춰 구축하는 씽크프리 클라우드 오피스와 오픈소스 솔루션인 ‘아시아눅스 서버4’도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이날 이홍구 대표는 올해 목표로 매출액 643억, 영업이익 230억원을 달성하겠다고 밝혔다.

이홍구 한글과컴퓨터 대표

borashow@bloter.net

인터넷, SNS, 전자책, 디지털 문화, 소셜게임, 개인용 SW를 담당합니다. e메일: borashow@bloter.net. 트위터: @borash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