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빌리티/이동수단

테슬라의 완전자율주행 시대, 기대보다 우려 큰 이유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한달 뒤 완전자율주행 서비스를 공개할 예정이라고 공언했다. 완전자율주행으로 업데이트된 오토 파일럿 베타 서비스를 공개해 테슬라의 기술적 진보를 재차 입증 받겠다는 계획이다. 하지만 시장은 테슬라의 완전자율주행서비스에 대해 기대보다 우려를 더 표하는 분위기다. 세계 최초의 베타 모델이라는 점에선 의미가 있지만, 기술력과 안전성에 대한 검증이 아직 이뤄지지 않은 만큼 서비스 공개에 신중할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다. 일론 머스크는 22일(현지시간) 미국 실리콘밸리 프리몬트 공장에서 열린 '배터리 데이'에서 "한달 뒤 완전자율주행으로 업데이트 된 오토파일럿 베타 서비스를 공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앞서 머스크는 지난 7월에도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세계인공지능회의(WAIC)’ 개막식에서 연내 완전 자율주행 기능을 완성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테슬라의 자율주행 기술은 8개의 카메라가 사람의...

'완전자율주행' 실현한다는 일론 머스크, 이번엔 진짜일까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가 22일(현지시각) 미국 실리콘벨리에서 열린 배터리데이에서 자율주행 관련 코멘트를 했다. "한달 정도 뒤 오토파일럿의 완전자율주행 베타 버전을 출시할 수 있다"는 것이었다. 실리콘벨리 프리몬트 공장 주차장에 모인 차 속 사람들은 머스크의 이 같은 발언에 일제히 경적을 울리며 호응했다. 머스크의 '완전자율주행' 발언이 '레벨4'를 뜻하는지 '레벨5'를 뜻하는지는 확실하지 않다. 레벨4는 정해진 지역에서의 완전자율주행을 뜻하며, 레벨5는 장소와 무관하게 어느 상황에서도 자율주행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차이가 있다. 다만 지난 7월 세계인공지능대회(WAIC)에서 그가 "연내 5단계 자율주행의 기본 기능이 완성될 수 있다"고 말한 걸 봐선 이번 행사 발언도 5단계 자율주행을 의미했을 가능성이 높다. 배터리데이에서 머스크는 완전자율주행과 관련해 소프트웨어가 3D비디오 방식이 적용될 것이라 말했다. 기존의 8개의...

혁신기업 '테슬라'도 '여성차별·아동노동' 침묵

'sustainability(지속가능성)'. 단언컨대 22일(현지시간) 미국 실리콘밸리 프리몬트 공장에서 열린 '테슬라 배터리 데이'에서 가장 많이 언급된 단어는 '지속가능성'이었다. 전기차의 높은 수요는 연비 때문도 있지만, 온실가스를 저감해 기후변화로 인한 부정적 영향을 줄이는 데 있다. 친환경 자동차는 인류의 영속성을 위해 지불하는 환경비용인 셈이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도 3시간에 걸쳐 진행된 발표를 통해 기후 변화와 지속가능성(sustainability)을 여러차례 강조했다. 이날 주주총회에 앞서 진행된 주요 주주들의 발언에서도 'ESG(환경·사회·지배구조)'에 대한 질문은 어김없이 제기됐다. 이중 눈에 띄는 질문 중 하나는 사회적 현안에 대한 질의였다. 한 주주는 "테슬라의 근로자들은 성차별과 성희롱 문제를 겪고 있고, 테슬라가 사용하는 배터리는 아동노동과 관련돼 있다"고 질문했다. 주주총회에서 노동조합 등 이해관계자가 회사의 근로조건 등에 대한 비판적인...

테슬라가 던진 화두, '전기트럭' 상용화 가능할까

"(사이버트럭의) 예상 수요는 알 수 없다. 미국 스펙에 맞춰서 디자인하고 있는데, 다른 나라에서는 (상용화가) 어려울 수도 있다.(Doesn’t know what the volumetric demand will be. Designing to meet...)"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는 22일(현지시간) 미국 프리몬트공장 주차장에서 열린 '배터리 데이' 행사 후 열린 질의응답 시간 때 이같이 말했다. 일론 머스크는 이날 행사에서 배터리 자체 생산 계획을 비롯해 테슬라의 현재와 미래에 대해 3시간에 걸쳐 설명했다. 그는 드류 바글리노 테슬라 CTO(최고기술책임자)와 진행한 강연을 마친 후 질의응답을 진행했다. 눈에 띈 질문은 사이버트럭 등 배터리를 동력으로 하는 전기트럭이다. 자가용을 넘어 트럭 등 상용차 분야까지 전기차가 쓰일 경우 다양한 산업에서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기 때문이다. 최근...

[테슬라 배터리 데이] '배터리 내재화' 의지 밝힌 테슬라...현대차, 가격 경쟁력 밀리나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 경영자가 배터리 독자 개발 및 자체 생산 의지를 밝혔다. 원가 절감과 향후 수요 증가에 대비해 테슬라만의 배터리를 개발하고 자체적인 생산에 직접 나선다는 계획이다. 테슬라의 이같은 의지는 국내 배터리 업계 뿐만 아니라 국내 자동차 업계에도 적잖은 파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배터리 자체 생산은 곧 전기차의 원가 절감을 이어지는 만큼, 테슬라 주요 전기차 모델의 가격 경쟁력이 더욱 높아질 수 있기 때문이다. 포르쉐, 폭스바겐, BMW 등 글로벌 내연기관 왕좌들이 최근 잇따라 배터리 내재화에 나선 것도 바로 이같은 미래를 우려해서다. 하지만 국내 자동차 업계는 이제야 전기차 플랫폼 구축 단계로, 배터리 내재화에는 손을 놓고 있는 상황. 전기차 시장에 뛰어들자마자 가격 경쟁력에서...

[테슬라 배터리 데이]일론 머스크 "전기차 가격 2911만원까지 낮춘다"

"우리는 장기적으로 2만5000달러(환율 달러당 1164.30원 계산, 약 2911만원)짜리 전기차를 설계하고 제조할 수 있을 것이라 확신한다. 이 같은 꿈은 테슬라의 시작부터 우리가 가지고 있던 것이다" (We confident that long-term, we can design and manufacture compalling 25,000 dollar EV. You know this is always our dream from the beginning of the company.) 테슬라 배터리데이에서 일론 머스크 CEO가 향후 전기차 가격을 약 2911만원까지 낮출 것이라 밝혔다. 향상된 배터리 개발 기술과 공정효율화를 통해 기존보다 투자비용을 줄여 전기차의 대중 접근성을 끌어올리겠다는 것이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는 22일(현지시각) 미국 실리콘벨리 프리몬트 공장 주차장에서 주주총회 겸 배터리데이를 열고 테슬라의 기술 목표를 설명했다. 머스크는 행사에서 "공정 효율화와 배터리...

[테슬라 배터리 데이]머스크의 주총 모두발언 20분, '진보' 말했지만 '비전' 없었다

"중요한 건 테슬라가 무얼 잘하는지. 지속가능한 에너지를 얼마나 발전시켜왔는지이다. 지속가능한 에너지는 성장이 느린 분야다." (what good at tesla do. how many years we installated sustainable energy. that's the success. you know sustainable grow slower)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는 22일(현지시간) 미국 실리콘밸리 프리몬트 공장 주차장에서 열린 연례 주주총회 모두발언에서 이 같이 말했다. 앞서 주요 주주들의 발언에서는 친환경 에너지 자동차를 영위하는 테슬라의 성장과 우려가 제기됐다. 일론 머스크는 20분에 걸쳐 테슬라의 전기차 사업과 친환경 에너지 사업의 성장과 안정성에 초점을 맞춰 설명했다. 일론 머스크는 연설을 시작하면서 상하이 공장이 안정적으로 전기차를 생산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테슬라 기가팩토리3 공장은 모델3와 모델Y 등 연 25만대를 생산할 수 있다....

니콜라, 사기 논란에 창업자 사임...주가 19% 폭락

미국 수소전기차 업체 니콜라의 주가가 창업자 사임 소식 후 폭락했다. 21일(이하 현지시간) 뉴욕증시에서 니콜라는 전날보다 19.3% 내린 27.58달러에 거래를 마감했다. 니콜라의 지분을 취득하고 전략적 제휴를 맺은 자동차업체 제너럴모터스(GM)도 주가가 4.8% 하락했다. 니콜라는 지난 10일 공매도 업체 힌덴버그 리서치가 니콜라가 사기 업체라는 내용이 담긴 보고서를 낸 후 불거진 논란에 휩싸였다. 이후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와 법무부가 이와 관련한 조사에 착수하면서 논란은 더욱 심화됐다. 이후 현지 매체 버즈피드는 재무부 금융범죄단속네트워크(FinCEN)의 의심거래보고(SAR) 자료의 분석 결과 불법 의심 거래가 총 2조달러(약 2천327조원) 규모에 달한다고 보도했다. 한편 니콜라는 '제2의 테슬라'로 주목받았으나 사기 논란이 불거지면서 지난 20일 창업자 트레버 밀턴이 이사회 의장직을 사임했다. 외신에 따르면 현재 이사회의 일원인...

실내외 오가는 배민 배달로봇, 연말부터 '현장' 투입

배달의민족(이하 배민)이 오는 연말 차세대 배달로봇 딜리드라이브(개발명 딜리Z)를 실제 배달 현장에 투입한다. 21일 배민 운영사 우아한형제들은 실내외 통합 자율주행 기술이 탑재된 딜리드라이브의 영상과 사진을 공개하며 이같이 밝혔다. 이전 버전과 비교해 겉으로 드러나는 가장 두드러진 차이는 외관이다. 충격을 흡수할 수 있는 부드러운 소재의 에어백을 외장 전체에 적용했다. 배달 도중 갑작스러운 충돌상황이 생기더라도 보행자와 아동, 반려동물 등의 충격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다. 이는 대학 캠퍼스와 아파트단지에서 시범 운영했던 경험을 바탕으로 안전한 배달이 이뤄지도록 고민한 결과물이라는 설명이다. 또, 몸체 전면에는 LED를 적용해 간단한 문구나 이미지를 표현할 수 있게 했다. 충격이 발생하면 에어백의 압력을 감지해 이동을 중단하고 외관 전면의 LED를 통해 주변에 상황을 알리는 기능도 장착됐다. 전후방에는 야간전조등과 브레이크등을...

KT-옴니시스템, 수원시 공유자전거 출시

KT가 옴니시스템과 함께 수원시 공유자전거 서비스 '타조(TAZO)'를 출시한다고 21일 밝혔다. 타조는 수원시내 지하철역과 버스터미널, 공원 등 주요 지점 60여곳에서 이용할 수 있는 공유자전거 서비스다. 타조 이용료는 1회 20분 당 500원이며, 이후 매 10분마다 200원씩 추가된다. 횟수 제한 없이 자유롭게 탈 수 있는 이용권은 월 1만원이다. 27일까지 무료로 시범 서비스를 진행한 후 28일부터 유료로 전환될 예정이다. KT와 수원시, 옴니시스템은 올해 2월 말 사업 협력(MOU)을 체결하고 6개월간 서비스를 준비해왔다. KT는 서비스 플랫폼과 스마트 잠금장치, 무선통신 부분을 담당하고, 옴니시스템은 자전거 운용, 타조 애플리케이션, 서비스 운영을 맡았다. 수원시는 공유자전거 인프라 및 행정 지원을 담당한다. 타조 운영 플랫폼에는 무선통신과 GPS 등에 기반한 사물인터넷(IoT)가 적용됐다. 스마트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