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블로터스페셜

블로터닷넷 특집기사

arrow_downward최신기사

IE7

[블로터10th] 2006 vs 2016: 소프트웨어

■ 씽크프리 vs MS 오피스 ‘씽크프리 오피스’는 토종 오피스 소프트웨어다. 2001년, 당시 마이크로소프트(MS) CEO 스티브 발머가 ‘마이크로소프트의 잠재적 위협이 될 존재는?’이란 기자의 질문에 ‘씽크프리’를 꼽으며 유명세를 탔다. 문서작성 도구 ‘라이트’(Write), 스프레드시트 ‘캘크’(Calc), 프리젠테이션 도구 ‘쇼’(Show)로 구성돼 있다. ‘MS 오피스’에 대항할 수 있는 국산 SW로 주목을 받다 2003년 한글과컴퓨터에 인수됐다. 2006년 4월에는 첫 온라인 오피스 ‘씽크프리 온라인’이 출시됐다. 당시는 ‘소프트웨어 서비스’(SaaS)가 주목받으며 웹오피스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던 무렵이었다. 구글은 2006년 3월, SW 개발사 ‘라이틀리’를 인수했고, 같은 해 10월 ‘구글독스 & 스프레드시트’를 처음 선보였다. 같은 해 11월에는 ‘젓스팟’(Jotspot)이란 웹오피스 서비스도 인수했다. ‘네이버 오피스’가 등장한 것도 이무렵이었다. 씽크프리는 자바 기반 오피스 SW와 웹오피스를 기반으로...

hp

[블로터 10th] 2006 vs 2016: 모바일

■ 블랙베리 10년 전만 해도 스마트폰은 없었다. 대신 오늘날 스마트폰과 유사한 기능을 선보였던 게 바로 PDA(Personal Digital Assistant)였다. 그 당시 PDA는 일정관리부터 시작해 사진도 찍을 수 있고, 필요에 따라 간단한 문서작성까지 할 수 있는 만능 비서였다. MS '윈도우CE'나 '심비안' 같은, 1990년대 태생에게는 다소 낯설게 들리는 운영체제를 탑재했다. 2007년 가트너가 발표한 ‘2006년 전세계 PDA 출하량 및 기업별 시장점유율’을 살펴보면, 그 해 출하된 PDA는 약 1770만대에 이른다. 당시만 해도 PDA는 성장 가능성이 있는 분야로 리서치인모션(RIM), 팜, HP가 이끌었다. 그러나 세월은 야속한 법. 10년 사이 리서치인모션(RIM)은 ‘블랙베리’로 이름을 바꿨으며, 팜은 HP에 인수됐고, HP는 모바일 사업을 포기했다. 2007년 스마트폰이 등장하면서 PDA는 자리를 내주었다. ■...

마이클럽

[블로터10th] 2006 vs 2016: 인터넷

■ 하두리 vs 아프리카TV '연예인의 흑역사'라고 불리는 사진에는'하두리'라는 로고가 찍힌 경우가 많다. 하두리는 당시 소위 '얼짱'들이 많이 찾는 서비스였는데, 사실 일반인들도 꽤 많이 이용한 인기 서비스였다. 하두리에 대한 관심이 높아져 PC방은 웹캠을 설치하는 경우도 많아졌고, 당시 학생들은 사진이나 영상을 찍게 위해 PC방을 방문하기도 했다. 하두리는 1999년 무료 채팅 프로그램으로 시작했으며, 2000년에 영상채팅 서비스를 출시하고 승승장구했다. 하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음란물 촬영 및 유포의 온상지가 되면서 사용자들은 하나둘 떠나갔다. 불특정 다수와 채팅하는 문화에 대한 관심도 줄어들면서 하두리는 초창기 명성을 잃어갔다. 하두리는 현재 홈페이지 자체는 존재하나 2009년에 만들어진 서비스 그대로 제공되고 있다. 최근 하두리만큼 동영상 문화에 한 획을 거은 서비스가 있다. '아프리카TV'다. 이제...

MP3

[블로터10th]2006 vs 2016: 디바이스

<블로터>가 창간 10주년을 맞아 10년 전 IT를 돌아봅니다. 이번 기사에서는 10년 전에 사람들이 많이 사용했던 기기의 과거와 지금을 짚어보겠습니다. 물론 10년은 그냥 생각해도 긴 시간이지만 1년 주기로 신제품이 나오는 IT 기기, 심지어 스마트폰의 등장이 끼어 있는 10년이기에 변화가 더 가파르게 느껴집니다. 과거에는 어떤 기기가 있었는지, 지금은 어떤 모습인지 간단하게 살펴보겠습니다. ■ MP3플레이어 2000년대 초중반을 대표하는 기기는 단연 'MP3 플레이어'입니다. 휴대성이 떨어졌던 카세트테이프 플레이어(흔히 '워크맨'으로 알고 있는)나 CD 플레이어와 달리 압도적인 휴대성, 디자인으로 시장에 혁신을 불러왔습니다. 음원유통시장을 MP3로 채웠던 소리바다, 저작권에 다소 무감했던 분위기, 아직 초창기라 미약했던 스트리밍 서비스의 상황이 결합해 MP3 파일을 다운받고, MP3 플레이어에서 이를 소비하는 시장을 안착시켰습니다. 국내...

IT

[블로터10th] 지급·결제로 살펴본 핀테크 10년사

국내에서 인터넷뱅킹이 처음 도입된 건 1999년 7월이다. 그뒤 인터넷 붐을 타고 인터넷뱅킹 사용자는 급속히 증가했다. 2015년 기준 인터넷뱅킹 등록 사용자는 약 1억1685만3천명, 국내은행 16곳과 우체국에서 인터넷뱅킹을 서비스 중이다. 그뿐이랴. 이젠 인터넷을 넘어 모바일 기기를 통해 손쉽게 은행 업무를 볼 수 있다. 스마트폰에 신용카드를 내려받아 일반 플라스틱 신용카드처럼 사용할 수 있는 세상이다. 2009년 12월 처음으로 스마트폰 기반 모바일뱅킹 서비스가 시작되면서 누구나 손 안에 은행을 갖게 됐다. 2009년 1만3천명에 불과했던 모바일뱅킹 등록 고객은 2015년 기준 64만791명으로 폭발적으로 늘었다. 이처럼 금융과 IT가 만나면서 금융 서비스에 많은 변화가 일어났다. 비단 인터넷뱅킹과 모바일뱅킹 얘기가 아니다. 스마트폰이 보급되면서 금융서비스를 은행만 할 수 있다는 고정관념은 깨졌다. 카카오와 네이버...

10주년

‘블로터 시즌2’를 또 시작하며

‘10년이면 강산도 변한다’는 말은 더 이상 와닿지 않습니다. 1년이면 휴대폰 사양이 바뀌는 시대입니다. 어찌 10년을 섣불리 예측하고 장담할 수 있을까요. 자고 나면 새 기술이 등장하는 세상입니다. 한치 앞을 못 보는 시대입니다. 미래 예측은 커녕, 현재를 제대로 진단하기에도 벅찹니다. 정보는 넘치고, 변수는 다양해졌습니다. 언론 환경도 시대를 따라가나봅니다. 지하철 출퇴근족 손을 독점하던 무가지 신문들은 이제 찾아볼 수 없습니다. PC 앞에서 마우스를 분주히 움직이던 손은 어느덧 ‘터치’에 익숙해졌습니다. PC웹이 저물고 모바일이 우리와 더불어 삽니다. 손 안에서 뉴스를 ‘보는’ 시대로 바뀌었습니다. 10년 전께였습니다. 그때 사람들은 말했습니다. “미디어 환경이 급변하고 있다”고. 2016년, 사람들은 말합니다. “미디어 환경이 급변하고 있다”고. 10년 전도 지금도, 언론 환경은 급변하고 있습니다....

마크 저커버그

[현장] 마크 저커버그의 책상을 만나고 왔습니다

지난 5월20일(현지시간) <블로터>는 캘리포니아에 있는 페이스북 본사를 방문했습니다. 본 캠퍼스부터 부 캠퍼스까지 주욱 돌아보고 왔는데요. 마크 저커버스 페이스북 CEO를 만나진 못했지만, 마크 저커버그가 사용하는 책상은 만났습니다. 페이스북 본사의 이곳저곳을 둘러볼 수 있었습니다. (스압주의) 본 캠퍼스에서 만나 볼 수 있는 '좋아요' 간판입니다. 뒤판에 보이는 로고는 원래 이 자리에 있었던 썬마이크로시스템즈의 로고입니다. 일부러 지우지 않았다고 합니다. 자칫하면 언제 망할지 모르는 IT업계의 특성을 잊지 않겠다는 표현이라는데요. 혹자는 "조금 잔인한 것 아니냐. ^^;"라고 묻기도 한답니다. 캠퍼스 간 이동에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는 자전거입니다. 걸어가기엔 다소 먼 거리고, 페이스북 캠퍼스 자체도 널찍하므로 자전거를 타는 사람들을 쉽게 볼 수 있었습니다. 얼핏 보면 전혀 페이스북 건물처럼 보이지 않습니다....

아카데미

[아카데미] ‘워드프레스 웹 제작 실무(입문과정)’ 과정 모집

세계 최강 블로그 엔진 ‘Word Press’ 블로그는 물론 기업의 웹사이트, 커뮤니티, SNS 서비스까지 가능하게 만들어주는 만능의 CMS 툴입니다. 디자인을 바꾸는 것도, 새로운 기능을 추가하는 것도 관리자페이지에서의 검색 몇 번과 클릭만으로도 만들어 낼 수 있습니다. 이러한 강력한 소프트웨어는 오픈소스로 만들어져서 모두 무료입니다. 요즘 가장 수요가 높은 워드프레스, 이러한 워드프레스에 대한 기본 지식부터 최종적으로는 자신만의 워드프레스 사이트까지 구현할 수 있는 단 한번의 수업.  워드프레스 웹 제작 실무에서 모두 배울 수 있습니다   1. 강좌 일정 2016년 1월20, 21, 27, 28일 / 19:00 ~ 22:00 (총 12시간) 2. 강좌 내용 워드프레스 활용 범위 워드프레스 실습을 위한 시스템 접근 방법 습득 워드프레스 사이트 구조...

IoT

영화 ‘마션’에서 배우는 스타트업 생존법

극장가에 때아닌 스타트업 바람이 불고 있습니다. 최근 개봉한 헐리우드 영화 ‘인턴’ 때문입니다. 겨우 1년여만에 성공신화를 쓴 30대 스타트업 CEO와 백전노장이라는 수식이 어울리는 70대 ‘인턴사원’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입니다. 영화 속 스타트업 ‘어바웃더핏’과 CEO로 분장한 앤 헤서웨이의 연기에 실제 미국의 젊은 기업 문화가 녹아있다는 점에서 주목할만 합니다. ‘인턴’은 국내에서도 관객으로부터 좋은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오늘 이야기는 ‘인턴'이 주인공은 아닙니다. '인턴’과 비슷한 시기에 개봉한 영화 ‘마션’ 이야기를 해보려 합니다. ‘마션’은 배우 맷 데이먼이 화성에 홀로 남겨진 화성탐사대원 마크 와트니로 분장해 생존을 위해 몸부림친다는 내용을 담은 SF 영화입니다. 미국 게임 개발업체 ‘블리자드’와 ‘AOL’ 등 IT 업체에서 개발자로 여러 해를 살아온 작가 앤디 위어가 쓴...

블로터 라이브

[블로터LIVE] "IT 뉴스 읽어주는 남자"

아프리카TV로 송출하는 블로터TV 라이브 [블로터LIVE]. 오늘은 'IT 뉴스 읽어주는 남자'입니다. LG전자와 구글의 제품 발표 소식과 스마트워치 스타트업 페블의 새로운 제품 이야기. 그리고 게임방송 트위치의 한국시장 진출 루머 소식에 관해 이야기 합니다. 오늘도 채팅창에서 만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