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20

"꽉 막힌 도로를 벗어나, 택시는 날 수 있을까"

지난 몇 년 전세계적으로 공유경제와 자율주행차가 큰 화제였다. 삼성페이 같은 마그네틱 방식의 간편결제는 이제 일상에 녹아든 평범한 경험이 됐다. 새로운 트렌드로 주목받고 있는 것이 하늘을 나는 택시다. 세계 최대 국제 가전·IT 전시회 'CES 2020'에서 벨헬리콥터의 새 콘셉트 모델이 공개됐고, 현대차는 PAV(개인용 비행체)를 포함한 UAM(도심 항공 모빌리티)를 2028년께 상용화하겠다 했다. 이 둘의 공통점은 낡은 도심 교통 시스템에 새로운 에코 시스템을 구축하려 한다는 점이다. 하늘을 나는 택시라니 꿈같은 비행 택시가 현실이 되는 기술이 'eVTOL(수직 이착륙 비행체)'다. 보잉과 에어버스는 ‘파리 에어쇼 2019’에서 개인용 비행체를 공개했는데 모두 수직 이착륙이 되는 자동운항 시스템을 갖춘다. 보잉 PAV는 9.1x8.5m 크기의 드론과 비행기를 결합한 모양새에 최고 속도 200km,...

‘소니표 자율주행차’ 직접 타보니...'영화관 뺨치네'

“스스로 움직이는 최첨단 소니 극장.” 1월7일(현지시간)부터 10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국제 가전·IT 전시회 ‘CES2020’에서 소니가 내놓은 전기·자율주행차 시제품 ‘비전S’를 직접 시승해본 느낌은 한마디로 이렇게 요약된다. ‘소니표 자율주행차’를 보고자 9일 CES에 마련된 소니 전시관을 찾았다. 8K LCD TV와 8K OLED TV, 헤드폰 등이 전시돼 있었지만 대다수 관람객의 관심은 자동차로 쏠렸다. 비전S 앞은 사진을 찍고, 차량 내부를 구경하려는 인파로 발 디딜 틈 없이 북적였다.   소니 자율차 타보니...또 하나의 ‘기술 전시회’ 직접 타본 비전S 내부는 안락했다. 좌석 전방에는 파노라마식 스크린이 분할 형태로 펼쳐져 있었는데, 소니 관계자가 손가락으로 한쪽 스크린에 떠 있는 창을 ‘슥’ 밀어내자 해당 창이 바로 옆 스크린으로 이동했다....

[CES 2020] 제품 아닌 '프라이버시'를 전시한 테크 기업들

세계 최대 국제 가전·IT 전시회 CES는 전통적으로 실체가 있는 제품과 소프트웨어 기반 서비스들의 잔치다. 올해 CEO에서도 8K TV부터 인공지능(AI), 로봇, 자율주행 전기차, 플라잉카 등 각종 신기술로 무장한 다양한 제품들이 참관객들의 관심을 집중시켰다. 하지만  CES가 이들 기술만을 위한 무대는 아니다. 돌아다니다 보면 이색적인 소재를 강조하는 부스들도 틈틈히 볼 수 있다. 올해는 프라이버시도 그중 하나였다. 일부 기업들은 올해 CES에서 제품 대신 '프라이버시'를 전시해 눈길을 끌었다.  특히 구글, 애플, 페이스북 등 거대 테크 기업들이 이번 CES에서 개인정보보호를 화두로 강조했다. 프라이버시 강조한 구글, 애플, 페이스북 구글은 'CES 2020'에서 AI 비서 '구글 어시스턴트'의 새 음성 명령을 공개했다. 이번에 추가된 음성 명령은 개인정보 보호와 관련된 기능이다....

6년 연속 'CES 최고 TV'

세계 최대 국제 가전·IT 전시회 'CES 2020' 폐막 하루를 남겨둔 1월9일(현지시간) 'CES 최고 TV'가 발표됐다. CES 공식 어워드 파트너인 <엔가젯>은 TV 부문 ‘CES 2020 최고상’에 'LG 올레드 TV'를 선택했다. 이로써 LG 올레드 TV는 CES에서 6년 연속 최고 TV로 선정됐다. LG전자에 따르면 LG 올레드 TV는 올해 엔가젯이 꼽은 최고 TV의 후보에 오른 비지오 OLED TV와 삼성전자 QLED TV를 제치고 최고상을 받았다. ‘리얼 8K’를 앞세운 LG 올레드 TV 라인업은 CES 주관사 미국 소비자기술협회(CTA)와 해외 유력 매체들로부터 화질과 혁신적 디자인에 대해 높은 평가를 받았다.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과 <뉴스위크>는 나란히 LG 시그니처 올레드 8K를 ‘CES 최고 제품’으로 선정했다. 타임은 “이 제품이 CTA의 8K UHD...

[CES2020] 김상철 한컴 사장 “목표는 '글로벌'...중국과도 협력”

(라스베이거스(미국)=김인경 기자> “올해 1순위 목표는 ‘글로벌화’다.” 김상철 한글과컴퓨터 회장은 1월9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된 세계 최대 국제 가전·IT 전시회 ‘CES2020’에서 기자들과 만나 2020년 핵심 계획으로 글로벌 시장 공략을 내걸었다. 간판 소프트웨어인 한컴오피스 제품군을 앞세워 해외 사업 확대에 속도를 낸다는 전략이다.  아마존과 협업을 통해 세계 오피스SW 시장 점유율을 5%까지 끌어올리겠다는 구체적인 목표도 제시했다. 김 회장은 “인공지능(AI) 분야에서 중국과 미국의 기세가 무섭다. 한국은 뒤쳐지고 있는 상황”이라며 연내 가정용 AI 로봇을 내놓는 등 AI·로봇 분야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한컴은 핵심 목표인 글로벌화와 관련해 간판 소프트웨어를 전진배치한다. 회사측에 따르면 현재 한컴의 세계 오피스 소프트웨어(SW) 분야 시장 점유율은 0.4%(2016년 기준)이다. 마이크로소프트(MS)에 이어 세계 2위지만 점유율로 보면 비교...

한국MS-두산, 클라우드·AI 기반 수소연료 드론 개발 힘 모은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MS)는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DMI)과 1월8일(현지시간) 'CES 2020’에서 클라우드와 인공지능(AI) 기반의 모바일 수소연료전지팩 드론 소프트웨어 개발과 비즈니스 협업을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인공지능, IoT(사물인터넷) 등의 기술과 드론을 접목해 시너지 효과를 발휘할 수 있도록 드론 소프트웨어 및 모니터링 솔루션 개발과 공동판매(Co-Sell)로 함께 시장을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두산그룹의 신성장동력인 수소연료전지 사업분야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함께 이뤄가며 2025년까지 약 8조5천억원 규모의 성장이 예측되는 산업용 드론 시장에서 경쟁력을 높이겠다는 설명이다. 이번 협력에 따라 MS 애저 IoT, 머신러닝, AI 등 고도화된 솔루션들이 적극 활용된다. 높은 에너지 밀도의 수소연료전지 기술을 활용한 DMI의 수소연료전지 드론은 2시간 비행이 가능하며, 애저 IoT 허브를 적용하면 수십억 개의 기기에 연결하여 방대한 데이터 정보의 수집...

'웹OS 오토' 생태계 확장 잰걸음…LG전자, 이번엔 MS와 맞손

LG전자와 마이크로소프트(MS)가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빌딩관리시스템(BMS, Building Management System) 등 B2B 사업에서 힘을 합친다. 양사는 1월8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에서 업무협약(MOU)를 체결하고, MS 클라우드 기반 서비스와 LG전자 B2B 솔루션을 접목해 기업들에게 새로운 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LG전자의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플랫폼 웹OS 오토와 MS의 차량용 클라우드 플랫폼 MCVP(Microsoft Connected Vehicle Platform)를 결합한 인포테인먼트 솔루션을 이용해 탑승객에게 인터넷 라디오, 비디오 스트리밍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것이다. MS의 음성인식을 활용한 LG전자의 가상 비서를 통해 운전자는 목적지까지의 교통상황을 확인하고, 주변 맛집을 검색하고, 원하는 노래를 재생하는 등 다양한 작업을 음성 명령을 통해 쉽게 제어할 수 있다. LG전자는 MS와 빌딩관리시스템에서도 협력을 강화를 한다. MS...

"흥미롭거나 혁신적인" CES 2020 가젯 10가지

'CES(Consumer Electronic Show)'는 새로운 기술과 제품이 한자리에 모이는 세계 최대 국제 가전·IT 전시회다. 1월7일부터 10일(현지시간)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되는 CES 2020에 출품된 수많은 제품 가운데 가장 눈길을 끈 최고의 기술, 제품은 무엇일까. CES 현장을 뜨겁게 달군 최고의 가젯 10가지를 꼽았다. 현대차 'S-A1' 가까운 미래 꽉 막힌 도로의 낡은 자동차 안에서 출근 시간을 걱정하는 건 사치일지도 모른다. CES 2020은 출퇴근용 비행기가 하늘을 누비는 날이 머지않았음을 예고했다. 현대자동차는 우버와 손잡고 공중에서 이동하는 '개인용 비행체(PAV)'를 포함한 도심 항공 모빌리티를 2028년께 상용화하겠다고 밝혔다. 전시장에서는 실제 날지 않는 콘셉트 모형이 전시됐지만 관람객들의 큰 관심을 모았다. 최대 4인이 탈 수 있는 개인용 비행체 콘셉트 S-A1은 최고 시속...

[CES2020] 있었는데요, 없었습니다 ‘한국관’

<라스베이거스(미국)=김인경 기자> 1월7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세계 최대 국제 가전·IT 전시회 ‘CES(Consumer Electronic Show)’ 현장. 개막과 동시에 샌즈 엑스포(Sands Expo)에 위치한 ‘유레카 파크’로 향했다. 유레카 파크에는 전세계 1200여개 스타트업이 모여 있다. “유레카(찾았다)!” 그 이름에 담긴 유래답게, 스타트업들은 각종 문제를 해결할 방법을 소개한다. 엉뚱한 아이디어도 있고, 가려운 데를 긁어주는 실용적인 기술도 있다.  아무튼 스타트업들은 아이디어로 기회를 엿본다. 스타트업의 기술 열전이 벌어지던 유레카 파크는 해가 갈수록 ‘국가 대항전’ 성격이 짙어지고 있다. 나라별로 뭉쳐 유레카 파크에 출전, 자국 스타트업 홍보에 열을 올리는 추세다. 그러나 한국 전시관은 분위기가 좀 다르다. 지자체・기관별로 업체들 부스가 여기저기 흩어져 있다보니, 한국 스타트업을 알릴 수 있는 통합 브랜드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끊이지 않았다. 나라별로...

미래 노트북 키워드는 AI·폴딩

인텔은 1월7일(현지시간) 세계 최대 국제 가전·IT 전시회 'CES 2020'에서 차세대 아키텍처 '타이거 레이크'를 공개했다. 이 칩이 들어가는 노트북의 미래를 엿볼 수 있는 콘셉트 기기 몇 가지를 함께 선보였는데 키워드는 '인공지능(AI)'과 '폴딩(접을 수 있는 화면)' 2가지로 압축된다. 애플이 아이패드 프로를 내놓고 PC를 대체하겠다고 했을 때 솔직히 큰 기대를 했다. 하지만 아이패드 프로를 구입해도 맥이나 윈도우 PC는 필요하다. 컴퓨터와 미묘한 차이 같은 것이 아니라, 아이패드 프로는 이메일과 웹서핑, 워드 같은 기본적인 작업만 할 경우 PC 대체재로 기능을 할 뿐, 실제 작업에선 컴퓨터를 완전히 대체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그렇다고 아이패드 만큼 PC 다음을 준비하는 흥미로운 움직임이 있었던 것은 아니다. PC 시장이 마치 북극의 얼음처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