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IoT

arrow_downward최신기사

ics

“한국, IoT 위협 심각…라우터 공격 전세계 최대치”

“올해 최대 사이버보안 위협은 사물인터넷(IoT)이 될 것입니다. 이는 전세계적 이슈이지만 한국은 IoT 위협이 이미 현실화돼 있습니다.” 데릭 맨키 포티넷 글로벌 보안 전략가가 올해 최대 사이버위협으로 IoT를 지목했다.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RSA컨퍼런스2017’ 행사장에서 만난 맨키 전략가는 포티넷의 포티가드랩이 분석한 지난해 사이버위협 결과를 제시하면서 “한국이 전세계에서 IoT 공격을 가장 많이 받고 있다”라고 경고했다. 네트워크에 연결되는 IoT 기기가 크게 늘어나면서 취약한 IoT 기기는 사이버공격자들의 표적이 되고 있다. IP카메라, 무선 공유기(라우터) 등 취약한 IoT 기기를 악성코드에 감염시켜 디도스(DDoS) 등과 같은 공격 무기로 사용되는 사례가 이미 여러 차례 나타나기도 했다. IoT 기기는 설계 단계부터 보안을 고려하지 않고 제조되고 있다. 취약한 인증 프로토콜과 소프트웨어·펌웨어 등이 사용된다....

CASB

[RSAC2017] 2017 보안 트렌드, '인공지능' 찍고 '클라우드'와 '통합 플랫폼'으로

‘세계 보안인들의 축제’로 불리는 대표적인 사이버보안 컨퍼런스·전시회로 자리매김한 ‘RSA컨퍼런스(RSAC)2017’이 2월17일(현지시간) 막을 내렸다. 올해로 26회째를 맞은 RSAC2017은 ‘기회의 힘(Power of Opportunity)’를 주제로 600곳에 달하는 참가기업과 4만여명의 참관객들이 함께 더 나은 사이버보안 기술과 방안을 논의했다. 사이버보안 저변 확대 인텔시큐리티(맥아피), 시만텍, 시스코, RSA, 팔로알토네트웍스, 트렌드마이크로, 포티넷, 체크포인트처럼 오랫동안 보안사업에 전념해온 기업들과 사일런스, 인빈시아, 카본블랙처럼 빠르게 성장하는 신생 전문기업들이 대거 참가했다. IT·네트워크통신사 등 다양한 기업들과 표준화 단체들까지도 RSAC에 참여해 전시장에 자리를 마련했다. 보안에 크게 관심을 기울이지 않았던 공룡 IT 기업이나 통신사마저 사이버보안을 중요하게 생각하며 RSAC 전시장에 한자리를 차지하고 있다. 파수닷컴, 지란지교소프트, 지니네트웍스(미국법인), SK인포섹 등 국내 관련업체들도 20여곳이 참가했다. 사이버보안 이슈는 더 이상 일부 산업이나...

idc

IDC, "2016년 IoT 지출 규모 약 866조원”

사물인터넷(IoT) 관련 시장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IT 시장 분석 및 컨설팅 기관인 IDC의 최근 연구보고서 '전세계 사물인터넷 반기 지출 가이드'에 따르면, IoT 관련 하드웨어, 소프트웨어, 서비스 및 커넥티비티에 대한 투자가 많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전세계 IoT 지출 규모는 전년 대비 17.9% 성장한 7370억달러다. 우리돈으로 약 866조원이 조금 넘는 금액이다. IDC는 전세계 IoT 지출은 2015-2020년 예측 기간 동안 연평균(CAGR) 15.6% 성장세를 보이며, 2020년 1조2900억달러 규모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IDC는 지난해 12월 발표한 같은 보고서에서는 2015-2019년 예측 기간 동안 전세계 IoT 지출은 연평균(CAGR) 17% 성장세를 보이며, 2015년 6986억달러에서 2019년에는 1조3천억달러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보았다. 이번에 성장 전망치를 다소 낮춘 셈이다. 버논...

ICT

SKT, AI·자율주행·5G에 3년간 11조원 투자

SK텔레콤이 신사업 먹거리를 찾아 나섰다. 이동통신 회사를 넘어 ICT 회사로 도약을 준비하는 분위기다. SK텔레콤은 1월11일 AI·자율주행 ·5G 등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새로운 패러다임을 만들어 나가고 ICT 강국 위상 회복에 앞장서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이를 위해 3년간 총 11조원을 투자한다는 방침이다. SK텔레콤은 삼성, 엔비디아 등 글로벌 선도기업 및 스타트업들과 '뉴 ICT 산업 생태계’를 만들기 위해 5조원, '5G 등 미래형 네트워크’ 분야에 6조원 등 3년간 총 11조원을 투자한다. 뉴 ICT 생태계 조성·육성을 위한 신규 투자는 인공지능과 자율주행, IoT 분야에 집중되며 SK브로드밴드, SK플래닛과 함께 투자를 진행한다. 5G등 미래형 네트워크 분야에서는 2.6GHz 구축을 위해 2019년 까지 6조원을 투자한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이번 투자 결정과...

SoC

인텔, 신용카드형 컴퓨팅 플랫폼 ‘컴퓨트카드’ 출시

인텔이 1월5일(현지시각)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열린 ‘소비자가전박람회 2017’에서 신용카드 모양의 모듈형 컴퓨팅 플랫폼 ‘컴퓨트카드’를 공개했다. 인텔은 2015년 CES에서 USB 메모리스틱 모양의 ‘컴퓨트 스틱’을 공개한 바 있다. 지난해엔 성능을 개선한 2세대 컴퓨트스틱을 CES를 통해 선보였다. 컴퓨트카드는 인텔 시스템온칩(SoC), 메모리, 저장장치와 입·출력(I/O) 포트를 갖춘 모듈형 컴퓨팅 플랫폼이다. 신용카드만한 크기에 원하는 기능을 유연하게 적용할 수 있는 것이 장점이다. 최신 7세대 인텔 코어 프로세서를 포함해 다양한 프로세서 옵션을 제공하며 메모리와 저장장치, 무선 연결 모듈이 포함돼 있다. USB-C 슬롯을 통해 다른 기기와 연결해 쓸 수 있으며 PCIe, HDMI, 디스플레이 포트(DP)도 지원한다. 크기는 95×55×5mm(가로×세로×두께)로 신용카드보다 조금 큰 수준이다. 제조업체는 대화형 냉장고, 스마트 키오스크, 보안 카메라, 사물인터넷(IoT) 게이트웨이 등...

5G

인텔 '5G 모뎀' 첫선…초고속 연결시대 활짝

인텔이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열리고 있는 소비자가전행사(CES) 2017에서 세계 최초로 5G 모뎀을 발표했다. 5G 모뎀 등장으로 기가비트급 속도를 바탕으로 자율주행차량과 사물인터넷, 무선 광대역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혁신이 일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사물인터넷, 빅데이터 시대가 되면서 네트워크에 더 많은 정보가 흐르게 됐다. 과거와 달리 모바일 기기로 영상과 같은 미디어 중심의 무거운 애플리케이션을 이용하는 사용자가 늘었다. 자연스레 더 빠른 네트워크 속도와 용량에 대한 기대감이 생겨났다. "새로운 인텔 5G 모뎀은 보다 빠른 광대역 속도를 지원하는 새로운 기기들을 위한 토대가 돼 미디어에 굶주린 사용자들을 만족시킬 것입니다. 5G는 끊김 없는 연결성, 대규모 컴퓨팅 역량, 그리고 클라우드 엣지에 저장된 풍부한 데이터 및 분석을 통해 수십억 개의 사물을 보다...

스마트 홈 IoT

살인사건 단서, 아마존 '에코' 속에 있다면?

스마트홈 사물인터넷(IoT)에 대한 관심이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 기술이 일상을 편안하게 해 주려면, 역할을 수행할 때 사용자의 정보와 집안의 정보를 두루 파악하고 있어야 한다. 이는 그만큼 나의 일상에 대해서 잘 알고 있어야 한다는 뜻이기도 하다. 그런데 이렇게 편리하던 제품이 내 의사와 상관없이 사용된다면 어떨까. 지난 12월27일(현지시간) <USA투데이>는 아칸소주 벤톤빌 경찰당국이 살인사건 수사를 위해 아마존에 아마존의 스마트홈 IoT 도구인 ‘에코’의 음성기록 데이터를 요청했다는 사실을 보도했다. 사건의 용의자인 제임스 앤드루 베이츠는 2015년 11월 대형 욕조에서 익사한 것으로 보이던 빅토르 콜린스의 선행사인이 교살(목을 졸라 죽이는 것)로 밝혀지면서 1급 살인 혐의로 고소됐다. 베이츠의 진술에 따르면, 베이츠는 풋볼경기를 보기 위해 콜린스와 오언 맥도날드, 션 헨리를 초대했다....

2017년 글로벌 IT 산업전망

델, '2017년 글로벌 IT 산업 7대 전망' 발표

델테크놀로지스가 12월26일 기업들의 본격적인 디지털화를 기반으로 2017년 주요 글로벌 IT 산업 전망을 발표했다. 인터넷, 모바일 등 디지털 기술 기업들의 급부상으로 기존 전통적인 기업들이 미래 비즈니스를 예측하기 어려워진 가운데, 델은 디지털 전환기를 준비하는 기업들이 주목해야 할 2017년 IT 산업 트렌드로 ▲몰입형 창의성의 대두 ▲증강/가상현실 ▲난방, 통풍, 공기조화 보안 ▲5K 해상도 기술 ▲최고 IoT 책임자 ▲사전 예방과 자가 치유 ▲기계인식을 선정했다. 1. 몰입형 창의성의 대두 2017년에는 혁신적인 기술이 더욱 다양한 분야에서 더 많은 사람에게 적용된다. 건축 관련 종사자는 건축이 시작하기 전에 실물 크기의 완전한 모형을 통해 작업 결과를 예상할 수 있게 되고, 아이들은 그림을 그릴 때 마우스로 클릭하는 대신 스크린을 터치하는 것을...

HPE

HPE, "하이브리드 IT와 IoT에 집중"

휴렛팩커드엔터프라이즈(HPE)가 하이브리드 IT와 사물인터넷(IoT) 중심으로 전략을 재편했다. HPE는 비핵심사업 매각 행보를 지속하고 있는 가운데 내년 초 엔터프라이즈 서비스(ES) 사업부와 하반기 소프트웨어(SW) 사업부 분사를 각각 앞두고 있다. 함기호 한국HPE 대표이사는 12월21일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세상은 하이브리드 IT 중심으로 변화할 것이고 IoT 세상이 열리며 폭발적으로 증가할 것이다”라며 “앞으로 HPE는 하이브리드 IT와 IoT, 소프트웨어정의인프라 구현에 전략을 집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함 대표는 “ES사업부를 분사하더라도  테크놀로지서비스(TS)와 컨설팅 사업부가 여전히 존재하고 있어 서비스를 구현할 수 있는 인원과 조직을 갖추고 있다”라고 강조하면서 “하이브리드 IT를 더욱 쉽게 구현하고 인텔리전스 에지를 기반으로 IoT 세상을 구현하는데 주력하고 다양한 파트너와도 협업을 강화하겠다”라고 말했다. HPE ES 사업부는 내년 1월 공식...

5G

SKT·퀄컴·에릭슨, ‘5G' 개발 위해 뭉쳤다

LTE를 넘어 5G로 통신을 주고받을 날이 머지않았다. 통신∙장비∙단말 칩셋 분야 1위 업체가 손을 잡고 3GPP 표준 기반 5G 장비와 단말기를 개발하겠다고 나섰다. SK텔레콤은 퀄컴, 에릭슨과 함께 무선 통신 관련 국제 표준을 제정하기 위해 창설된 이동통신 표준화 기술협력 기구인 3GPP가 정한 5G 규격을 기반으로 기지국 장비와 단말기 프로토타입을 설계하겠다고 12월21일 밝혔다. 오는 2017년 상호연동 테스트를 시작으로 5G 분야 통신업계 표준을 만들어 나가겠다는 입장이다. 이미 SK텔레콤은 5G 시장 선점을 위해 지난해부터 꾸준히 관련 회사와 협력을 맺어왔다. 지난해 10월 분당 소재 종합기술원에 ‘5G 글로벌 혁신센터를 구축을 시작으로 지난 8월 5G 기술 개발을 위해 에릭슨과 노키아와 손잡은 데 이어 미국 최대 이동통신 사업자인 버라이즌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