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랫폼

메쉬코리아-미래에셋캐피탈, '라이더 복지 강화' MOU 체결

물류 브랜드 '부릉(VROONG)' 운영사 메쉬코리아가 미래에셋캐피탈과 라이더 복지 향상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 메쉬코리아는 이를 통해 부릉 라이더 대상 바이크리스 프로그램을 시행하고 보상혜택이 강화된 라이더 전용 보험 등을 지원하기로 했다고 6월28일 전했다. 라이더 대상의 바이크리스 프로그램은 바이크 구매에 필요한 비용과 보험료를 포함해 12개월간 납부하고 만기 시 라이더 선택에 따라 바이크를 인수 또는 반납할 수 있는 상품이다. 메쉬코리아는 "바이크를 인수할 경우 추가 비용 없이 라이더 명의로 이전할 수 있도록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양사는 바이크리스를 이용하는 라이더가 바이크를 운행하던 중 발생한 사고에 대해 라이더의 보상혜택을 강화한 전용 보험상품을 개발하기로 했다. 메쉬코리아는 보험료 전액을 지원해 라이더들의 사회적 안전망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만희 미래에셋캐피탈 대표는 "향후에도 라이더들의 건전한 금융 이용 확대와...

라인, 새 비전 ‘Life on LINE’ 발표...오프라인·핀테크·AI 집중

라인 주식회사(이하 라인)는 지난 6월27일 일본 지바현 마이하마에서 연례 사업 전략 발표회 ‘2019 라인 컨퍼런스 (LINE CONFERENCE 2019)’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서 라인은 ‘라인 컨퍼런스 2019’를 통해 새로운 사업 비전과 함께 앞으로 선보일 다양한 서비스를 공개했다. 키노트 세션의 기조연설자로는 신중호 라인 공동대표 겸 CWO(Chief WOW Officer)가 나서 라인의 핵심 가치를 공유했다. 신 공동대표가 라인 컨퍼런스 발표자로 참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신 공동대표는 이날 연설에서 라인의 핵심 가치 ‘와우(WOW)’를 재선언하며, 사용자에게 감동을 주는 혁신적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라이프스타일 혁신을 이끌어 나가겠다고 발표했다. 나아가, 새 사업 비전인 Life on LINE을 발표하며 사용자들의 일상 전반을 지원할 수 있는 ‘라이프 인프라(Life Infrastructure)’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신...

야놀자, '여기어때'에 특허침해소송 제기

숙박O2O기업 야놀자가 종합숙박앱 '여기어때' 운영사 위드이노베이션을 상대로 특허침해금지 및 손해배상청구소송을 제기했다. 야놀자가 문제 삼은 건 여기어때의 '페이백' 서비스다. 야놀자는 숙박업체가 위탁한 일부 객실을 판매하는 '마이룸'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 마이룸을 구매한 이용자는 50% 할인쿠폰을 받게 되고, 해당 숙박업체에 재방문 시 이용자는 할인쿠폰이 적용된 가격으로 객실을 쓸 수 있다. 야놀자는 2016년 6월17일 해당 비즈니스 모델을 특허로 출원하고, 이듬해 10월 등록을 마쳤다. 위드이노베이션은 2016년 9월부터 '페이백' 서비스를 제공해왔다. 숙박업체로부터 위탁 받은 객실을 판매하고, 이용 고객에게 50% 할인쿠폰을 발급해주는 서비스다. 야놀자 측은 "여기어때의 페이백 서비스는 그 명칭만 다를 뿐 마이룸 서비스와 동일하다. 여기어때의 특허권침해로 우리는 십수억원 이상의 손실이 발생했다"라고 주장했다. 야놀자를 대리하는 김경환 법무법인 민후...

‘타다 프리미엄’ 신청 택시기사, 조합 징계 받는다

‘타다 프리미엄’을 신청했던 개인택시기사들이 징계를 받게 됐다. 서울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이하 서울개인택시조합)은 6월26일 ‘타다 프리미엄’을 신청한 개인택시 운전자 14명을 징계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타다’ 운영사 브이씨앤씨(VCNC)는 준고급 택시 호출 서비스 ‘타다 프리미엄’을 준비하고 있다. ‘타다 프리미엄’은 고급택시 서비스로 분류돼, 고급택시기사만 운전할 수 있다. 고급택시기사가 플랫폼사 변경을 신청하거나 중형 또는 모범택시사업자가 서울시에서 면허전환 인가를 받으려면 우선 조합에 신청서를 제출해야 한다. 현재 ‘타다 프리미엄’을 신청한 서울개인택시 조합원은 14명이다. 중형택시로 운행 중이던 11명의 조합원이 ‘타다 프리미엄’ 고급택시로 사업변경을 신청했고, 3명은 타다로 이동하기 위해 플랫폼사 변경을 요청했다. 서울개인택시조합은 이들에 대한 징계 절차를 밟기로 했다. 조합원 14명 모두 조합에서 제명 처분될 것으로 보인다. 서울개인택시조합은 “‘타다’의 고급택시 프리미엄 사업은 불법...

"톡 광고, 부정적 피드백 많지 않아...자신감 얻었다"

카카오가 채팅목록탭 광고, ‘톡보드’를 이달 전체 이용자에게 적용했다고 밝혔다. 지금까지는 한정된 광고주를 대상으로 시범 운영해왔지만, 호응에 힘입어 올해 3분기 안으로 톡보드 '오픈 베타 테스트(OBT)'에도 나설 계획이다. 이종원 카카오 사업전략팀장은 6월26일 광화문에서 열린 ‘톡비즈 세미나’에서 ‘톡보드’에 대해 “기존 광고 대비 효과가 좋다. 성과가 너무 좋아 두근두근하다”라고 말했다. 톡비즈는 카카오 플러스친구, 카카오톡 선물하기, 이모티콘 등 카카오톡을 활용한 사업을 총칭한다. 카카오는 올해 1분기 실적을 발표하면서 카카오톡 내 광고 확대와 메시지 광고 성장, 선물하기 등 커머스 사업 매출 증대 영향으로 톡비즈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43% 증가한 1269억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포털 기반 사업 매출은 1264억원으로 나타났다. 톡과 포털. 규모는 엇비슷하지만 잠재력은 다르다. 포털비즈 매출은...

SK그룹, 기술 공유의 장 'SK 오픈 API 포털' 연다

SK그룹이 자사 기술을 개방형 API 형태로 공개한다. 기존에 SK텔레콤이 운영하던 'T-디벨로퍼스'를 SK그룹 ICT 관계사가 참여하는 'SK 오픈 API 포털'로 확장해 자사 기술 생태계를 더 넓히겠다는 전략이다. 다양한 서비스 개발사들이 SKT의 'T맵 API', SK C&C의 '비전 API', SK브로드밴드의 '클라우드 캠 API' 등을 자사 서비스에 활용할 수 있게 된 셈이다. SK그룹의 주요 ICT 관계사인 SKT, SK C&C, SK하이닉스, SK플래닛, SK브로드밴드, 11번가, SK실트론은 각 사가 보유한 주요 서비스 기술 API를 공개하고 통합 제공하는 플랫폼 'SK 오픈 API 포털'을 구축했다고 6월26일 밝혔다. 이날 SKT 분당 ICT 기술센터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는 SKT 박진효 CTO, SK C&C 김준환 플랫폼&테크1그룹장, SK브로드밴드 고영호 성장트라이브장 등 SK ICT 패밀리사 주요...

애플, 자율주행 스타트업 '드라이브닷에이아이' 인수

애플이 자율주행 스타트업 드라이브닷에이아이(Drive.ai)를 인수했다. <악시오스>는 6월25일(현지시간) 이 같은 소식을 전하면서 "애플이 자율주행 프로젝트를 포기하지 않았다는 것을 확인했다"라고 말했다. 앞서 <샌프란시스코 크로니클>은 드라이브닷에이아이가 사업장을 폐쇄하고 90명을 해고하기로 했다고 보도했지만 <악시오스>에 따르면 애플은 3주 전에 엔지니어, 제품 디자이너 등 드라이브닷에이아이 일부 인력과 자율주행차, 기타 자산 등을 인수했다. 2015년 스탠퍼드대학 인공지능 연구소 출신들이 설립한 드라이브닷에이아이는 일반 차량을 자율주행차로 개조하는 키트를 개발하면서 주목 받았다. 2017년에는 기업가치가 2억달러(약 2천억원)에 달한다는 평가를 받았다. 그러나 최근 자금난에 시달리면서, 다수 기업과 매각을 논의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새로 수혈된 인력은 애플 자율주행 프로젝트에 투입될 전망이다. 애플은 수년 전부터 자체적으로 자율주행 기술 개발에 매진해왔지만, 사업방향이 변경되거나 인력을 감원한다는 보도가 끊이지 않으면서...

"모든 곳에 네이버 연결하겠다" 네이버랩스의 꿈 'A시티'

"Connect Naver to Physical World(물리적인 세계에 네이버를 연결한다.)" 석상옥 네이버랩스 대표는 6월25일 용산 드래곤시티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일상생활 공간으로 네이버 서비스를 확장하려 한다"라며 네이버랩스가 구상하는 미래 도심 환경 'A시티(A-CITY)'를 겨냥한 새 기술 목표 기술 로드맵을 발표했다. 네이버랩스가 그리고 있는 미래 도시 'A시티'는 ▲다양한 형태의 머신들이 도심의 각 공간을 스스로 이동하며 새로운 방식의 '연결'을 만들고 ▲AI와 로봇이 공간의 데이터를 수집·분석·예측해, 최종적으로 다양한 인프라들이 자동화된 도심 환경이다. 석상옥 대표는 "네이버랩스의 기술 목표를 실현하기 위해 도심 속 실내와 도로, 인도 등 모든 공간을 고정밀 지도 데이터로 통합하고 장소·환경·목적에 따라 다양한 변용이 가능한 지능형 자율주행 머신을 구축하고자 한다"라며 "여기에 자연스러운 인터랙션 기술을 더해, 사용자들에게 네이버와...

"모빌리티 혁신 속도 느려...정부가 '로드맵' 만들어야"

모빌리티 산업이 발전하려면 정부의 명확한 가이드라인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나왔다. 한국인터넷기업협회는 6월25일 ‘모빌리티, 혁신과 고민을 낳다’를 주제로 토론회를 열고 모빌리티 업계의 목소리를 전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이날 토론회에는 차두원 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 정책위원, 김수 카카오모빌리티 정책협력실장, 류동근 우버코리아 상무, 유정범 메쉬코리아 대표, 정수영 매스아시아 대표 등이 패널로 참석해, 정부의 역할 부재로 인한 업계의 아쉬움을 토로했다. 우버에서 카풀, 카풀에서 타다…‘예견된 미래’ 지난 2014년 우버는 ‘우버엑스(우버X)’로 한국에 진출했다. 그러나 택시업계 반발로 승차공유 서비스는 접고, 고급택시 ‘우버블랙’만 운영하게 됐다. 2016년 풀러스, 럭시 등 ‘카풀’업체들이 등장했지만 택시 반발에 또 다시 부딪혔다. 럭시를 인수했던 카카오모빌리티는 지난해 카풀 사업 진출을 선언했다가 택시기사의 분신 사건이 잇따르면서 운영을 중단하기로 했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상생’을...

구글, "사회적 편견 제거한 공정한 AI 만들겠다"

'게이더'는 대표적인 오남용된 인공지능(AI) 사례로 꼽힌다. 게이(gay)와 레이더(radar)의 합성어인 게이더는 머신러닝 기술을 활용해 사진을 보고 해당 인물의 성적 지향을 판별하는 AI로 지난 2017년 개발됐다. 해당 소식이 전해지면서 AI가 사회적 편견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오용될 가능성에 대한 우려가 제기됐다. 구글은 게이더에 대해 다양한 변수에 의해 분류 결과가 달라질 수 있다고 반박했다. 자세, 조명, 화장 여부에 따라 알고리즘 분류 기준을 속일 수 있다는 설명이다. AI가 다양한 영역에서 사용되면서 '불공정성', '편향성' 등 윤리 문제가 대두되는 가운데, 구글이 공정한 AI 개발 확산에 나섰다. AI의 영향력이 커짐에 따라 모든 사람에게 공정하고 포용적인 시스템을 만드는 일이 중요하다는 판단에서다. 구글코리아는 6월25일 'AI 혁신과 머신러닝의 공정성'을 주제로 한 '구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