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열쇳말

해킹

[IT열쇳말] 핵티비즘

핵티비즘(Hacktivism)은 해킹(Hacking)과 행동주의(Activism)의 합성어로, 정치적 해킹을 뜻한다. 디지털 시대 온라인 시민 불복종 운동, 온라인 행동주의 활동을 지칭한다. 핵티비스트들은 해킹 기술을 이용해 목표물의 정보를 탈취하거나 웹사이트를 무력화하는 활동을 한다. 대표적인 핵티비즘 조직으로는 '어나니머스(Anonymous)'가 있다. 핵티비즘 활동은 종종 불법성을 동반하기 때문에, 이를 비판적으로 바라보는 시각도 존재한다. 정치적 해킹 '핵티비즘(Hacktivism)'은 해킹(Hacking)과 행동주의(Activism)의 합성어다. 정치·사회적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해킹 기술을 이용해 목표물의 정보를 탈취하거나 웹사이트를 무력화하는 광범위한 활동을 뜻한다. 활동의 주요 목적 핵티비스트들은 자신들의 활동에 '사회적인 목적성'을 부여한다. 단순히 컴퓨터 보안장치를 풀고 침투하는 해킹과 차이가 있다는 뜻이다. 핵티비즘 활동의 주요 목적은 다음과 같다. - 정보를 숨기려는 권력에 대항해 정보와 기술을 퍼뜨리는 것. - 표현의 자유를 제한하는 인터넷 검열에 맞서는 것. - 독재에 맞서고 인권을 옹호하는 것. 기원 핵티비즘을 제대로 이해하기 위해서는 해킹의 기원을 알아볼 필요가 있다. 해킹은 엉뚱한 사건에서 불쑥 비롯됐다. 1950년대 미국 매사추세츠공과대학(MIT) 학생들이 친 장난에서 시작됐다. 당시 MIT 인공지능연구소 내 학생 동아리인 '테크모델철도클럽(TMRC·Tech Model Railroad Club)' 학생들이 학교 건물 꼭대기에 폭스바겐 차를 달아놓는 장난을 쳤다. 이들은 사람의 몸길이로 다리를 재는 등 다양한 '장난'을 쳤다. 이런 장난 문화는 점차 공학·컴퓨터 분야로 이동했다. 이렇게 1세대 해커가 형성됐다. 재치와 장난이 해킹의 기원이라고 해도 무방하다. 핵티비즘이라는 말이 처음 등장한 것은 '죽은 소의 숭배(Cult of the Dead Cow)'라는 해커 조직에서다. 1984년 만들어진 이 단체는 해킹 기술을 이용해 사람들의 관심을 끄는 여러 활동을 했다. 멤버중 한 명은 사람들이 정부의 감시를 피해 안전하게 소통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를 만드는 프로젝트를 했는데, 그는 이 일에 '핵티비즘'이라는 이름을 붙였다. 핵티비즘이라는 말이 탄생하게 된 순간이다. 핵티비즘의 첫 활동은 '권력에 대한 저항이자 표현의 자유 옹호'였던 셈이다. 포챈, 그리고 어나니머스의 등장 핵티비즘이 대중에 각인된 건 오늘날 대표적인 핵티비즘 조직 '어나니머스(Anonymous)'가 등장하면서다. 어나니머스는 '익명'이라는 뜻인데, 익명성을 기반으로 운영되는 커뮤니티 사이트 '포챈(4chan)'에서 시작됐다. 크리스토퍼 '뭇' 풀(Christopher 'moot' poole)이 2003년 만든 이 사이트는 기본적으로 이미지보드 웹사이트다. 게시물 작성자의 이름은 기본적으로 어나니머스로 설정돼 있다. 이 곳에서 수많은 사람이 익명으로 꼬리에 꼬리를 무는 게시물을 올리며 하나의 인터넷 문화를 만들어간다. 세계적인 핵티비즘 조직 어나니머스도 여기에서 시작됐다. 단순히 '재미'를 추구하는 것에서 나아가 사회적으로 의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