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arrow_downward최신기사

가격

아이폰12, 예상보다 50$ 높다?…'최저 699달러' 전망 나와

아이폰12가 당초 전문가들의 예상보다 50달러 이상 높은 가격으로 출시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홍콩의 XFastest 미디어는 IT전문 트위터리안 코미야(Komiya)의 발언을 인용해 애플이 아이폰12의 가격을 당초 예상보다 50달러 이상 높일 것이라고 30일 전했다. 코미야가 유출한 아이폰12의 가격은 최소 699달러부터 시작한다. 그가 공개한 상세 내용을 보면 아이폰12(5.4인치) 64GB는 699달러, 아이폰12 맥스(6.1인치) 64GB는 799달러부터 판매된다. 또한 아이폰12 프로(6.1인치) 128GB는 1049달러, 아이폰12 프로 맥스(6.7인치) 128GB는 1149달러부터 판매된다. 이는 아이폰12가 649달러부터 판매될 것이라는 일부 전문가의 의견보다 50달러 높은 것이다. 지난 6월 유명 IT전문 유튜버 존 프로서는 아이폰12와 아이폰12 맥스가 각각 649달러와 749달러에서 시작될 것이라고 전했다. 또한 아이폰12 프로와 아이폰12 프로 맥스는 각각 999달러와 1099달러에서 시작될 것으로 전망한 바 있다. XFastest...

가격

하루 지난 단통법, 효과는 오리무중

단통법이 시행됐습니다. 이 법이 과연 맞는 것인가부터, 이게 실제로 법안으로 될 수 있을까를 거쳐, 이제는 제대로 작동할 지에 대한 걱정까지 참 오랫동안 많은 우려를 만들어 왔는데 이제 드디어 법적 효력을 갖게 됐습니다. 이 법안의 목적은 통신요금 인하입니다. 정부가 나서서 시장의 가격 질서를 이래라 저래라 하는 게 맞는지는 아직도 의견이 분분합니다. 시장이 너무 과열되어 있었고, 보조금을 통한 가입자 빼내기가 통신 사업의 가장 첫번째 전략이다 보니 그 피해가 소비자들에게 되돌아간다는 것이 단통법이 나오게 된 근본 요인입니다. 하지만 그 뚜껑이 열린 첫날 시장의 분위기는 기대와 다른 방향으로 흘렀습니다. 스마트폰 구입 부담이 엄청나게 늘어났기 때문이지요. 보조금 상한선 30만원 단통법에는 여러가지 복잡한 장치들이 있는데 그...

가격

“스마트폰 가격 매기기, 참 어려워요”

5월 8일, 팬택이 신제품을 발표하는 현장엔 묘한 공기가 흘렀습니다. 가격 결정 때문입니다. 새 스마트폰의 가치와 시장 분위기가 팬택에게는 판단을 어렵게 했나 봅니다. 으레 신제품이 나오면 기자들은 판매량 목표치와 출고가를 묻습니다. 가격과 판매량은 밀접한 관계가 있기 때문이지요. 그 동안은 비슷한 질문에도 어느 정도 답이 나오긴 했습니다. 대부분의 스마트폰이 90만원은 넘되, 그렇다고 100만원을 넘기는 쉽지 않았기 때문에 “그냥 그 정도…”라고 이야기하면 대강 알아들을 수 있었습니다. 단말기 출고가 자체가 제조사가 전적으로 정할 수 있는 건 아니기 때문에 애매한 부분이 늘 있긴 했던 게 행사장의 흔한 풍경이었습니다. 그런데 팬택은 '베가 아이언2'에 대해서는 고민이 많은 듯했습니다. 제품 가격을 정하는 것, 어떻게 보면 가장 어려운 부분입니다....

ebs

AWS, 스토리지 서비스 가격 ↓

아마존웹서비스(AWS)가 스토리지 서비스 가격을 내린다고 1월21일 공식블로그을 통해 밝혔다. 파일 스토리지 서비스 S3는 최대 22%, 스토리지 블록시스템 EBS(Elastic Block Store)는 최대 50%까지 내린다. 바뀐 가격은 2월1일부터 자동 적용된다. EBS는 아마존 클라우드 서비스인 EC2에 붙여 사용하는 저장 공간이다. EC2는 웹에서 사용할 수 있는 일종의 임대컴퓨터라 볼 수 있다. EBS는 USB 메모리같이 EC2에 저장 공간을 추가로 제공하는 서비스다. 필요에 따라 즉시 생성하고 제거할 수 있고, 요금은 사용한 만큼만 낸다. 이번 가격변화로 ‘EBS 표준 볼륨’과 ‘EBS 프로비저닝된 IOPS 볼륨’의 사용량은  50% 저렴해진다. 기존의 EBS 표준 볼륨 이용료는 100만건 입출력작업당 0.1달러 였지만 앞으로 0.05달러로 내려간다. 고성능 저장공간인 'EBS 프로비저닝된 IOPS 볼륨' 월이용 가격도 0.1달러에서  0.05달러로 내려간다....

BB

[BB-1213] "국산 휴대폰, 한국에서 제일 비싸"

"국산 휴대폰 우리나라서 제일 비싸" 국산 휴대폰이 국내에서 제일 비싸다는 의견이 나왔습니다. 소비자모임이 15개 나라를 대상으로 조사했더니 삼성전자 '갤럭시노트3', LG 'G2' 등의 스마트폰은 국내에서 유난히 비싼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단말기 유통구조 개선법에 힘을 싣기 위한 자료로 보입니다. 갤럭시노트3의 경우 국내에서는 106만7천원인데 영국에서는 78만6800원이라고 합니다. 하지만 조사 내용 중 일부 제품의 가격이 잘못 표기되거나 세금이 제외돼 있는 등 조금 더 정확한 조사 자료가 필요할 듯합니다. [소비자모임] 퀄컴 COO, 마이크로소프트 새 CEO 후보 물망 마이크로소프트가 다음 CEO로 현 퀄컴의 COO인 스티브 말렌코프를 영입할 수 있다는 소식이 나왔습니다. 블룸버그통신이 익명의 제보자 입을 빌려 먼저 전했습니다. 지난 8월 스티브 발머 전 CEO가 퇴진하며, 2013년 말까지는...

AWS

MS '애저', 분 단위 클라우드 요금제 도입

아마존웹서비스(AWS)와 구글컴퓨트엔진 간 번지던 클라우드 요금 인하 경쟁이 이젠 '이용시간' 문제로 옮겨갔다. 이번 경쟁에는 마이크로소프트의 클라우드 서비스인 '애저'도 참전 의사를 밝혀, 클라우드 서비스 삼파전이 예상된다. 브래드 엔더슨 마이크로소프트 서버와 툴 사업부 수석부사장은 지난 6월3일 열린 '마이크로소프트 테크에드(tech.ed)' 행사에서 "경쟁업체에 맞서 새로운 클라우드 서비스 사용 요금제를 발표한다"라며 "이제 애저 사용 고객은 진정한 의미의 '사용한 만큼'만 서비스 사용료를 내면 된다"라고 말했다. 애저는 모든 클라우드 사용 요금을 날짜나 시간 단위가 아닌 분 단위로 계산하겠다고 설명했다. 5분 미만 사용 시간에 대해서는 요금을 측정하지 않겠다는 말도 덧붙였다. 최소 5분 이상 사용한 클라우드 서비스에 대해 분 단위로 사용료를 부과하겠다는 정책을 내놓은 셈이다. 현재 AWS는 24시간 단위가...

가격

아마존·구글·MS "클라우드 더 싸게 쓰세요"

지난해 클라우드 퍼블릭 클라우드 시장은 때 아닌 가격 인하 경쟁으로 홍역을 치렀다. 이 전쟁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올해 첫 가격 인하 포문은 아마존웹서비스(AWS)와 구글이 열었다. AWS는 자사 공식 블로그를 통해 자사 스토리지 클라우드 서비스인 S3 사용료를 서버와 웹브라우저가 통신할 때 사용하는 방식에 따라 최소 50%에서 60%까지 낮췄다. 뒤를 이어 구글도 자사 공식 블로그를 통해 구글 컴퓨트엔진 전체 서비스 가격을 4% 인하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자사 클라우드 지원 서비스 중 '골드 패키지'를 구입하는 사용자에 한해서만 가격 인하 정책을 취한다고 발표했다. 구글은 브론즈, 실버, 골드, 플래티넘 등으로 자사 클라우드 플랫폼 지원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데, 골드 지원은 그 중 월 400달러씩 내면 24시간 7일 언제나 전화로 클라우드 서비스를...

LTE

갤럭시S3은 왜 '마을버스폰'이 됐나

갤럭시S3의 가격이 걷잡을 수 없을 정도로 추락하고 있다. 자그마치 할부 원금이 17만원이다. 이마저도 뜨겁게 경쟁이 붙으면서 심하게는 할부 원금이 14만원까지 떨어지는 상황을 낳았다. 지난 주 27만원으로 떨어진 지 불과 일주일 사이에 일어난 일이다. 이 정도면 곧 신제품에게 플래그십 자리를 물려주어야 할 아이폰4S의 반값 수준이다. 일단 삼성전자는 이번 가격 하락에 관계가 없다는 입장이다. 사실상 삼성전자로서는 갤럭시S3의 판매량이나 시장 점유율면에서 아쉬울 것이 없다. 더구나 플래그십 제품이 이른바 ‘버스폰’ 형태로 풀리는 것이 삼성전자 스스로에게도 좋을 건 없다. 업계 한 관계자는 “이 정도면 마을버스폰이라고 불러도 될 정도”라고 꼬집었다. 그렇다면 왜 이렇게 가격이 급격히 떨어진 것일까. 답은 명확하다. LTE 시장 확대를 위한 보조금 싸움 때문이다....

가격

[늘푸른길의 책]구글과 아마존은 나쁜 기업인가?

카페와 패스트푸드에 밀린 대학가 앞 서점은 종적을 감춘지 오래다. 중고등학교 앞도 사정은 별반 다르지 않다. 누군가를 기다리기 위한 약속장소로 각광받았던 서점은기다림을 위한 장소로 더 이상 사람들을 받아들이지 못하고 문을 닫았다. 강남의 한 곳도, 영등포의 한 서점도 영업을 중단했다. 신촌 지역에서는 두 곳의 서점이 영업을 하고 있기는 하지만 다른 매장이 들어서지는 않을지 걱정이다. 사람들의 발길을 보니 그러한 생각을 갖지 않을 수 없다. 대형 유통매장 지하에 문을 연 대규모 서점 때문이라는 생각도 들지만, 위치파악이 가능한 스마트폰의 편리함에 기인한 것으로 본다. 물론 결정적인 이유를 빼놓을 수는 없다. 배송비 무료, 할인혜택과 마일리지의 유혹을 이겨내고 매장에서 구입하는 일이 결코 쉬운 일이 아니리다. 인터넷은 많은 산업분야를...

hp

태블릿 업계, 아이패드2 가격에 맞춘다?

애플이 아이패드2를 전작과 동일한 가격에 출시하면서 높은 가격에 고사양 제품을 쏟아내려던 경쟁 업체에 일격을 가한 가운데, 경쟁 업체들도 '울며 겨자 먹기'로 아이패드의 가격에 맞추려는 움직임이 감지되고 있다. 미국 모바일 전문 사이트 프리센트랄은 14일(현지시간) 한 대형 유통업체의 문건을 입수해 HP 터치패드(TouchPad) 등 미 출시 모델을 포함한 태블릿 제품의 출시 일정과 판매가를 공개했다. (출처 : precentral.net) 해당 문건에 따르면 HP가 6월 출시를 앞두고 있는 웹OS 기반 태블릿, 터치패드의 가격은 와이파이 모델을 기준으로 16GB 499달러, 32GB 599달러다. 이는 동일한 용량의 아이패드2의 와이파이 모델 가격과 정확히 일치한다. 해당 문건에는 3G 모델에 대한 언급은 없었다. 다만 기존에 공개된 10인치 제품 외에 코드명 오팔(Opal)로 알려진 7인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