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arrow_downward최신기사

3분기실적

중국 뿌리친 삼성전자·LG전자, 3분기 실적 이끈 '가전의 힘'

삼성전자와 LG전자의 3분기 어닝 서프라이즈에는 상반기 억눌렸던 가전 판매 회복세가 뒷받침됐다. 특히 수익성이 높은 프리미엄 TV와 스팀 가전이 날개 돋인 듯 팔리며 실적 개선에 기여한 것으로 보인다. 시장조사업체 트렌드포스(Trendforce)는 9일 글로벌 3분기 TV 출하량에서 삼성전자와 LG전자가 각각 1, 2위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3분기 글로벌 TV 총 출하량은 총 6205만 대로 분기 기준 역대 최대치를 갈아치웠다. 전 분기 대비 38.8%, 전년 동기 대비 12.9% 각각 증가한 수치다. 삼성전자와 LG전자가 글로벌 TV 출하를 견인했다. 삼성전자는 3분기 1420만 대의 TV를 출하하며 전체 1위를 기록했다. 삼성전자 TV 출하량은 전기 대비 67.1%, 전년 동기 대비 36.4% 늘었다. 같은 기간 LG전자도 TV 출하량 794만 대로 2위에 이름을...

3분기

코로나19 떨친 LG전자, 3분기 '보복적 소비'에 웃다

LG전자가 코로나19 악재를 뚫고 3분기 호실적을 달성했다. 전통 백색가전이 꾸준히 잘 팔린 가운데 프리미엄 TV와 스팀 가전을 중심으로 펜트업(이연) 수요가 몰리며 판매가 크게 늘어났다는 분석이다. 그간 실적을 깎아먹던 모바일과 자동차 전장 부문도 영업손실을 크게 줄인 것으로 보인다. LG전자는 8일 3분기 연결 기준 잠정실적을 집계한 결과 매출 16조9196원, 영업이익 9590억원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매출은 지난 분기(12조8338억원)보다 31.88%, 지난해 같은 기간(15조7007억원)보다 7.77% 늘었다. 분기 기준 매출이 16조원을 넘긴 건 지난해 4분기 이후 3분기만이며, 2017년 4분기(16조9600억원) 이후 최대치다. 영업이익은 직전 분기(4954억원)와 전년 동기(7814억원)보다 각각 93.6%, 22.7% 증가했다. 영업이익률은 5.67%로 전기 대비 1.81%포인트 올랐다. 실적 개선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집 안에서 머무는 시간이 늘어나는 데 따른...

LG

LG전자, 2분기 영업이익 4931억원...가전으로 코로나 버텼다

LG전자가 2분기 매출 12조8340억원, 영업이익 4931억원의 잠정실적을 7일 발표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17.9%, 24.4% 감소한 수치로 코로나19 사태의 직접적 영향을 받았지만, 우려보다는 선방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특히, 1분기에 이어 가전 부문이 선방했다. 에어컨, 세탁기, 청소기 등 생활가전을 담당하는 H&A사업본부는 2분기에도 두 자릿수 영업이익률을 기록했다. 건강과 위생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건조기, 스타일러, 식기세척기 등 스팀가전의 판매 호조가 이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TV를 담당하는 HE사업본부는 생산 지연을 비롯해 올림픽 특수를 누리지 못하며 매출 감소가 불가피하지만, OLED·초대형·나노셀 TV 등 프리미엄 제품 판매 비중을 늘리면서 실적을 방어한 것으로 분석된다. 스마트폰 담당 MC사업본부는 벨벳 출시 효과를 볼 것으로 기대된다.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전분기 대비 개선되고, 적자...

가전

삼성전자, 2분기 영업이익 8.1조 예상...어닝 서프라이즈

삼성전자가 올해 2분기 매출 52조원, 영업이익 8조1천억원의 잠정 실적을 7일 발표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7.36% 감소, 영업이익은 22.73% 증가한 수치로 코로나19 사태에도 선방했다. 당초 삼성전자는 2분기 실적에 대해 부정적인 전망을 내놓았다. 1분기에는 견조한 실적을 달성했지만, 코로나19 영향이 본격화되면서 전분기 대비 실적 하락이 예상된다는 설명이다. 하지만 삼성전자는 업계의 예상치인 매출 51조1400억원, 영업이익 6조4700억원을 상회하는 잠정실적을 발표했다. 이에 어닝 서프라이즈라는 평가가 나온다. 전 분기 대비 매출은 6.02% 감소, 영업이익은 25.58% 증가했다. 이 같은 실적 선방에 대해 업계에서는 비대면 문화가 확산됨에 따라 서버·PC용 메모리 수요가 늘면서 반도체 사업이 버팀목 역할을 해줬고, 스마트폰 사업에서 마케팅비가 효율적으로 집행되고 출하량이 회복된 덕으로 풀이한다. 또 가전에서도...

N드라이브

드롭박스, 삼성전자와 제휴 강화하는 까닭

앞으로 출시되는 삼성전자의 전자제품에서 클라우드 스토리지 서비스인 드롭박스를 무료로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스마트폰뿐만 아니라 TV, 카메라 등 다양한 삼성전자 제품 영역으로 드롭박스가 확장된다. 드롭박스는 1월8일(현지기준)부터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소비자가전전시회 'CES 2013'에서 자사 클라우드 스토리지 서비스를 삼성전자 스마트폰에만 제공하는 게 아니라 삼성전자 제품 전반으로 영역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라스 피일드소우 닐센 드롭박스 모바일 사업 개발 담당 최고책임자는 "삼성전자는 앞으로 출시한 스마트 기기에 드롭박스를 미리 설치해 출시할 예정"이라며 "해당 제품을 사용하는 고객들을 최대 2년동안 드롭박스의 클라우드 스토리지 50GB를 무료로 사용할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드롭박스가 이번 제휴 강화를 통해 얻은 건 '드롭박스를 사전에 설치한 기기가 늘어난다' 정도다. 드롭박스는 이미 삼성전자와 제휴를 맺고 갤럭시S3, 갤럭시노트2, 갤럭시...

HTML

오비고, "스마트가전 HTTP로 표준화 노력"

스마트폰에 가전기기나 장치를 연결하려는 시도는 모든 분야에서 화두가 되고 있다. 자동차가 가장 많이 언급되지만 따지고 보면 우리는 이미 가전과 연결되어 왔다. '홈오토메이션'이라고 부르는 기술이다. 광고나 영화에서 볼 수 있는 것처럼 비가 오면 창문을 닫고, 가스불을 잠그고, 보일러를 조절하는 기술이 이미 우리에게 구체화되고 있다. 지난해 에어컨 시장의 이슈는 '김연아 에어컨'이었다. 압축기를 제어하는 스마트인버터 때문에 스마트라는 이름이 붙었지만 한편으로는 휴대전화로 문자메시지를 보내 에어컨을 제어할 수 있는 기술이 주목을 받았다 ▲오비고 게이트웨이 개발팀, 왼쪽부터 장명리, 김성환, 한진석 연구원, 그리고 박동호 PM 리모컨으로 명령을 내리는 것처럼 ‘켜’라고 문자메시지를 보내는 것이지만 그 뒤에는 꽤나 복잡한 이야기가 숨어 있다. ‘어떻게 연결하고 명령을 내릴 건가’라는 이슈다. 오비고라는...

ifa

삼성전자 박종우 사장, "진정한 사용자 경험 제공하겠다"

"삼성전자의 차별화된 4C 리더십을 기반으로 고객들에게 진정한 사용자 경험(Seamless Experience)을 제공해 '디지털 피로(Digital Fatigue)'와 '정보격차(Digital Divide)'를 해소하는데 앞장서겠다." 삼성전자 디지털미디어총괄 박종우 사장은 29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세계적인 소비자가전(CE) 전시회인 IFA 2008 개막 기조 연설을 통해 진정한 사용자 경험(Seamless Experience)을 기반으로 한 삼성의 리더십을 강조하고 소비자가전 산업의 미래를 전망했다. 삼성전자는 2006년 당시 최지성 디지털미디어총괄 사장이 개막 기조 연설을 한데 이어 2년만에 IFA의 개막을 알리는 기조연설을 맡았다. 2007년 디지털미디어총괄 사장에 취임한 이후 한결같이 '사용편의성', '연결편의성' 등을 강조해 온 박 사장은 이 날 기조연설에서도 "사용자들이 언제 어디서나 가장 편안하고 쉬운 방법으로 디지털기기의 효용을 즐기고 디지털 경험을 공유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진정한 사용자...

LG

가전 업체들 UWB 진영에 반격?

이달 1일 국내외 가전업체들이 서로 다른 가전 장비간 '무선'으로 고화질의 영상과 음성을 전달할 수 있도록 협력하겠다고 발표했습니다.  이 기술을 사용하면 디지털 카메라나 캠코더로 찍은 데이터들을 유선으로 연결하지 않고도 바로 텔레비전으로 전송해 시청이 가능합니다. 또  텔레비전이나 음향 제품을 구입해서 색깔별로 나눠져 있는 대단히 복잡한 '선'들을 연결하지 않도록 하겠다는 내용이었습니다.  또 비단 자사 장비만 그런 기능을 넣은 것이 아니라 제조회사가 틀린 장비간에도 호환이 이뤄질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는 입장입니다. 이렇게 되면 가정 내 수 많은 가전 제품들을 연결하기 위해 고민했던 소비자들은 더 이상 이런 번거로운 작업을 안해도 된다는 것입니다. 참 편리한 세상이 되는 셈입니다. 참여한 업체들의 면면을 보면 이 컨소시엄의 무게를 짐작하고도 남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