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MS

가트너 "반도체는 한국, 태블릿은 안드로이드"

"D램 시장은 부의 재분배가 대만에서 한국으로 굉장히 빠르게 이뤄지고 있는 시장이다." 앤드류 노우드 가트너 연구부분 부사장은 시장조사기관 가트너가 10월11일 서울에서 개최한 '가트너 연례 반도체 로드쇼'에서 이같이 밝혔다. 삼성전자와 하이닉스 국내 두 업체가 전세계 D램 시장을 쥐락펴락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2007년부터 2011년 2분기까지 반도체 업계의 수익 분배 양상을 살펴보자. 전세계 D램 업체는 2007년부터 2009년까지 총 180억달러 수준의 적자를 경험한 바 있다. 이는 2009년 들어 점차 회복세로 돌아섰는데, 2009년 중반엔 150억달러 수준까지 회수했다. 이 같은 회복세는 2011년 2분기까지 이어졌다. 하지만 적자 금액을 회수한 주요 업체를 분석한 결과가 흥미롭다. 회수 이익은 두 업체에 집중된 양상을 보였다. 삼성전자와 하이닉스다. 삼성전자는 적자 금액 1달러당 9달러를 회수했으며, 하이닉스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