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ai

AT&T 이어 버라이즌도 "화웨이 폰 안 팔아"

미국 통신 기업들이 잇따라 화웨이의 신형 스마트폰 '메이트10 프로'의 판매 계획을 철회하고 있다. <블룸버그>는 1월30일(현지시간) AT&T에 이어 버라이즌도 미국 정부의 압박으로 인해 중국 화웨이의 주력 스마트폰 '메이트10 프로'를 포함한 화웨이 휴대폰 판매 계획을 모두 중단했다고 보도했다. 화웨이는 AT&T를 통해 자사 주력 스마트폰인 메이트10 프로를 미국 시장에 선보일 예정이었으나 미국 의회의 압박으로 협상이 결렬됐다. 미국도 국내처럼 통신사를 통해서 스마트폰을 출시해야 판매·마케팅에 유리하기 때문에 전문가들은 메이트10 프로가 좋은 성과를 거두기는 어려울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AT&T, 버라이즌은 이전에도 화웨이 기기를 출시해왔지만 이번엔 입장이 바뀌었다. 미국 정치권이 메이트10 프로를 유독 경계하는 이유는 5G 통신 지원이 가능하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미국 정부가 염려하는...

감청

"중국 정부, 위구르족에 스파이 앱 설치 강요했다"

중국 정부는 과도한 검열과 온라인 감시로 악명이 높다. 최근 이 악명을 더욱 드높일 일이 발생했다. 중국 정부가 위구르인들을 억압하기 위해 스마트폰 감시 응용프로그램(앱)까지 동원한 것이다. <매셔블>은 지난 7월22일(현지시간) <자유아시아방송>의 보도를 인용해 이 사실을 전했다. 위구르인들은 중국 서부의 신장 위구르 자치구에 사는 중국의 소수민족이다. 대부분 이슬람교를 믿어 한족 인구가 다수인 중국 내에서 인종적·종교적 소수자다. 위구르인들은 중국으로부터 분리독립을 요구하고 있지만, 중국 정부는 번번이 이 독립 투쟁을 억압해왔다. https://twitter.com/TienDelinda/status/885842319580303360/ ▲당국은 중국어와 위구르어로 '진광' 설치를 강제했다.  보도에 따르면, 당국은 중국의 대표 메신저 위챗을 통해 자치구의 우루무치 주민들에게 '진광'이라는 안드로이드 앱을 설치하라고 통지했다. 그러면서 그 이유로 "스마트폰에 저장된 테러리스트와 불법 종교 비디오, 이미지, e북, 전자 문서를 자동으로 탐지하기 위해서"라고...

감청

전자레인지를 감시 카메라로 이용한다고?

감시사회. 현대 사회를 진단하는 단어 중 하나다. 스마트폰을 비롯해 각종 전자기기와 IT기술은 생활의 편리를 가져왔지만 동시에 누군가의 감시 욕망을 충족시키는 도구로 활용되고 있다. 미국에서는 국가권력에 의한 광범위한 도·감청이 지속해서 문제가 되고 있다. TV가 도청장치로 이용될 수 있는 세상이다. 지난 주말엔 전자레인지가 감시 카메라로 사용될 수 있다는 주장이 나와 화제가 됐다. "전자레인지가 카메라로 변할 수 있다." 지난 3월12일(현지시간) 켈리언 콘웨이 트럼프 대통령 수석 고문이 언론과 인터뷰에서 한 말이다. 콘웨이는 휴대폰과 TV 등을 통해 도청이 가능하다고 지적하며 전자레인지 얘기를 덧붙였다. 오바마 행정부가 지난해 미국 대선 기간 중 트럼프 캠프를 도청했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주장에 힘을 실어주는 발언이다. 콘웨이는 "이는 현대 생활의 분명한 사실"이라고...

FBI

애플 지지 나선 구글 CEO, "사용자 프라이버시엔 타협 없어"

미국 현지시각으로 2월16일, 미국 법원은 애플에 테러범이 소유했던 ‘아이폰5c’를 미국연방수사국(FBI)이 조사할 수 있도록 이른바 ‘백도어(Backdoor)’를 만들어 제공하라는 주문을 내렸다. 팀쿡 애플 CEO는 즉각 거부 의사를 밝혔다. 백도어의 존재는 사용자의 정보보호를 포기하라는 것과 같은 의미라는 주장이다. 테러리즘 문제 속에서 디지털 보안은 타협의 대상이 될 수 있을까. 아니면, 그 어떤 경우라도 보호해야 하는 가치일까. 애플과 FBI의 대립으로 미국은 지금 개인정보에 관한 공개적인 토론이 이루어지고 있다. 미국 국가안보국(NSA)의 ‘프리즘(PRISM) 감시 프로그램’ 문제를 폭로한 에드워드 스노든이 먼저 등장했다. 에드워드 스노든은 트위터 계정을 통해 애플의 결정에 지지 의사를 밝혔다. 사실, 애플의 결정을 지지한다기보다는 FBI를 비롯한 수사 당국의 과도한 정보 공개 요구를 비판하는 내용에 가깝다. 에드워드...

감청

‘반테러법’의 또다른 테러, 감시와 검열

돌이켜보면, 2015년 비극의 시작과 끝이 프랑스 파리에 집중됐다. 지난 1월 파리에서는 프랑스 주간지 <샤를리 에브도>를 겨냥한 이슬람 극단주의자들의 테러가 발생해 12명의 목숨이 희생됐다. 11월도 파리였다. 또, 이슬람 극단주의자들의 손으로 테러가 자행됐다. 파리 곳곳에서 인질극이 벌어졌고, 자살폭탄테러로 130명이 넘는 무고한 시민의 운명이 크게 요동쳤다. 테러 공포는 유럽을 넘어 전세계로 번졌다. 튀니지의 테러에서는 사망자 대부분이 영국인이었으며, 러시아에서는 여객기 폭발 사건이, 레바논의 베이루트에서는 자폭 테러가 연이어 발생했다. 각국에 비상이 걸렸다. 반테러법, 수사권 강화법, 테러방지법. 서로 말은 조금씩 다르지만, 목적은 대체로 비슷하다. 테러를 방지하고, 테러 위협의 가능성이 있는 이들을 색출해 내는 것이다. 영국과 중국, 미국, 그리고 국내에서도 정치권이 테러와의 전쟁을 준비하기 위해 법이라는 무기를...

감청

영국 "애플아, 문자메시지 들여다보게 해 줘"

애플과 영국 정부가 문자메시지 보안을 둘러싸고 충돌했다. 지난 11월 영국에서는 수사권 강화 법안(Investigatory Powers Bill)이 발의된 바 있다. 수사권 강화 법안에는 영국의 수사기관의 권한을 강화하는 내용이 포함돼 있다. 뿐만 아니라 애플 등 기술 업체가 메시지 암호를 해제할 수 있어야 한다는 내용도 포함돼 있다. 테러를 방지하기 위함이라는 게 영국 정부가 내세운 명분이다. 하지만 애플은 현지시각으로 12월21일 영국의 수사권 강화 법안에 반대하는 성명을 제출하는 등 강력하게 반발했다. 지키려는 애플, 엿보려는 영국 수사권 강화 법안에는 문자메시지 서비스를 하는 기술 기업이 문자메시지 내용을 들여다볼 수 있는 암호 해독 열쇠를 갖고 있어야 한다는 내용을 포함하고 있다. 쉽게 말해 애플이 사용자가 주고받은 아이메시지 내용을 들여다볼 수...

P2P재단코리아준비위원회

오픈넷, ‘RCS’ 잡는 스마트폰 백신 배포

오픈넷과 진보네트워크센터(진보넷), P2P재단코리아준비위원회가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에서 ‘리모트컨트롤시스템(RCS)’을 탐지하는 보안 응용프로그램(앱)을 내놨다. 이름은 ‘오픈백신’이다.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사용자는 누구나 구글플레이에 접속해 무료로 내려받을 수 있다. 오픈백신은 오픈소스로 개발돼 누구나 개발에 참여할 수 있다는 점이 특징이다. RCS는 이탈리아 보안업체 '해킹팀'이 만든 스파이웨어다. 사용자 몰래 스마트폰에 설치돼 e메일이나 위치정보, 전화통화 등을 엿들을 수 있도록 설계됐다. 국가정보원이 해킹팀으로부터 구입해 국내에도 도입한 사용한 사실이 드러나며 비판의 목소리가 높아졌다. 오픈백신을 내려받고, 앱 아이콘을 누르면 바로 사용할 수 있다. ‘검사’ 단추만 누르면 사용자의 스마트폰이 RCS에 감염돼 있는지 바로 검사를 시작한다. 오픈백신에는 RCS 검출 기능만 포함돼 있다. 보통 백신 소프트웨어처럼 감염된 스마트폰을 ‘치료’하거나 복구해주지는 않는다는 뜻이다. 대신 오픈백신 제작팀은 ‘신고’...

감청

네이버, 올 상반기 수사기관에 개인정보 6만건 제공

네이버가 지난 7월30일 '2015년 상반기 투명성 보고서'를 내놨다. 네이버가 가진 사용자의 개인정보가 얼마나 자주, 얼마나 많이 수사기관에 전달됐는지를 나타내는 지표다. 2015년 상반기는 지난 2014년 하반기와 비교해 압수영장 요청 건수와 총 자료제공 건수 모두 늘어났다. 네이버는 2015년 상반기 법원의 압수영장에 따라 총 6만1734건의 자료를 제공했다. 지난 2014년 하반기 정보 제공 건수인 1만7611건과 비교해 3.5배 이상 증가한 숫자다. 수사기관의 압수영장도 지난 반기 4344건에서 5054건으로, 실제 네이버가 처리한 요청도 3783건에서 4345건으로 늘어났다. 이 가운데 수사기관에 제공된 정보의 건수가 지난 반기와 비교해 특히 급증했다. 네이버는 지난 2014년 하반기 압수영장을 4344번 받았다. 이 중 3783건의 요청을 받아들여 총 1만7611건의 자료를 수사기관에 제공했다. 2015년 상반기에는 5054번...

RCS

국정원 “스파이웨어는 대북 정보전, 기술 연구용으로 구입한 것”

국정원이 민간인 사찰 논란을 전면 부인했다. 국회 정보위원회 전체회의가 열린 7월14일 이병호 국정원장과 관계자가 참석해 최근 논란이 된 스파이웨어 ‘Remote Control System(RCS)’ 구입에 관한 입장을 밝혔다. 국정원은 “RCS 소프트웨어 구입은 북한 공작원을 대상으로 사용하기 위함이었으며, 보안 기술을 연구하고 개발하기 위한 목적으로 구입한 것”이라고 밝혔다. RCS는 이탈리아 업체 '해킹팀'이 개발한 소프트웨어다. PC와 스마트폰 등 다양한 IT 기기에 사용자 몰래 설치돼 IT 기기로 할 수 있는 사실상 모든 기능을 감시할 수 있는 스파이웨어인 것으로 알려졌다. 해킹팀이 해킹으로 400GB에 이르는 방대한 양의 사업 내역이 유출되는 과정에서 국내의 ‘5163부대’, 즉 국정원도 이 소프트웨어를 구입한 사실이 알려졌다. 회의를 마치고 나온 이철우 정보위원회(새누리당) 간사는 약 10여분 동안...

5163

국정원, 국회서 “스파이웨어 사용했다” 시인

국가정보원(국정원)이 7월13일 국회에서 최근 논란이 된 스파이웨어 ‘리모트 컨트롤 시스템(RCS)’을 실제 사용한 적이 있다고 시인했다. 국회 정보위원회(정보위) 관계자는 13일 저녁 <블로터>와의 통화에서 “오늘 국정원에서 국회의원실을 돌며 최근 논란이 된 스파이웨어 관련해 설명했다”라며 “국정원에서 해당 스파이웨어를 실제 사용했다고 시인했다”라고 밝혔다. 국정원 “쓰긴 썼지만…” RCS는 이탈리아 업체 ‘해킹팀’이 개발한 소프트웨어로 사용자의 PC나 스마트폰에 사용자 모르게 침투해 사용자가 기기로 어떤 행위를 하는지 감시할 수 있는 스파이웨어다. ‘윈도우’ 운영체제(OS) 기반 PC는 물론, 애플의 맥, 구글의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애플 ‘아이폰’ 등도 모두 감시 대상이 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7월8일 RCS를 개발한 해킹팀이 역으로 해킹을 당하며 해킹팀의 사업 관련 자료가 대량으로 유출되는 과정에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