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사이어티

사람들

arrow_downward최신기사

SSD

“2015년은 올플래시 스토리지 시대”

어느새 '플래시메모리를 대용량 저장장치로 쓸 수 있을까' 하는 이야기는 꿈이 아니라 현실이 되고 있다. PC를 넘어 기업용 서버와 데이터베이스도 플래시메모리를 쓸 궁리를 하고 있다. 돌아보면 10년 전만 해도 대용량 플래시메모리는 꿈만 같은 이야기였다. 플래시메모리의 속도가 빠르다는 건 누구나 알지만, 문제는 용량과 가격이다. 하지만 이제 슬슬 PC에는 하드디스크 대신 SSD가 쓰이게 됐고, 서버에도 SSD가 쓰인다. 더 나아가 대용량 데이터를 주고받는 스토리지에도 플래시메모리가 자리를 잡아가고 있다. 플래시메모리 기반 스토리지 시장의 현재 상황은 어떻고, 어디로 가고 있는 것일까? 강민우 퓨어스토리지 대표는 이 질문에 대뜸 하드디스크를 쓰는 시장이 두 분야만 남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하나는 아마존이나 구글, 네이버의 클라우드 스토리지처럼 저가의 클라우드 서비스고, 다른...

강민우

데이터도메인의 100% 성장키워드: 데이터중복제거+아카이빙

지난해 데이터 디듀플리케이션(De-duplication :중복제거) 솔루션으로 국내 시장에 데뷔했던 한국데이터도메인이 아카이빙 분야로 영토를 확대한다. 백업 기능이 포함된 중복제거와 아카이빙을 동시에 제공하는 스토리지 솔루션으로 네트워크 어플라이언스(넷앱), 한국EMC와 본격적인 기싸움을 해보겠다는 것이다. 매출 100% 성장이란 화려한 목표도 공개했다.한국데이터도메인은 4일 오전 아카이빙 시장 진출 관련 기자간담회를 열고 "기존에는 아카이빙을 구축하려면 아카이빙 시스템 설계와 그에 따른 백업 시스템을 고민해야 했지만 데이터 도메인 제품은 하나의 스토리지로 아카이빙과 백업, 원격지 복제까지 한번에 해결할 수 있다"면서 "앞으로 스토리지 시장은 데이터도메인과 같은 COS(Capacity Optimized Storage) 제품이 주도해 나갈 것이다"고 강조했다.COS란 스토리지 용량을 가장 효과적으로 쓸 수 있는 것을 의미하는데,  한국데이터도메인의 간판 기술인 데이터 중복제거 솔루션이 핵심이다. 데이터 중복 제거란...

강민우

데이터도메인, 제1금융권에 데이터중복제거 솔루션 첫 공급

한국데이터도메인(www.datadomain.com)이 IBK 기업은행 디스크 백업 확장 사업에 자사 데이터 중복제거(디듀플리케이션: Data Deduplication) 솔루션을 공급했다고 8일 발표했다. 제 1금융권에서 데이터 중복 제거 솔루션을 도입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란게 회사측 설명이다.한국데이터도메인은 "이번 프로젝트는 3개월간의 성능테스트를 거쳤다"면서 "제 1금융권에 처음으로 시스템을 구축함으로써, 금융권 시장 전체에서 입지가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커다란 의미를 부여했다. 다른 몇몇 금융기관서도 프로젝트가 진행중인 만큼, 기업은행 사례가 '플러스 알파'로 작용할 것이란 얘기였다.데이터 중복제거 솔루션은 데이터 중복 저장을 제거해  데이터를 저장하는데 필요한 용량을 최소화해주는 제품이다. 때문에 투자 비용을 절감하면서 디스크 기반 백업을 구현할 수 있는 새로운 백업 기술로 주목받고 있다.한국데이터도메인은 "국내서도 이미 25개 고객을 확보했다"면서 "올해부터 본격 확산될 데이터 중복제거 시장을 주도해 나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