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니스

기업 비즈니스, 보안, 네트워크, 기업용 소프트웨어

arrow_downward최신기사

ai

"서비스 모든 곳에 AI를"…라인이 AI를 대하는 법

“LIFE With LINE” 사용자의 생활 속에서 손쉽게 발견할 수 있는 플랫폼이 되겠다며 라인이 내걸은 기치다. 메신저 회사에서 벗어나 사용자가 필요로 하는 생활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나섰다. 실제로 라인 위에서 운영되는 서비스는 약 70개, 이 중 올해 새로 출시한 서비스만해도 약 20개에 이를 정도로 빠르게 사업 영역을 확장하고 있다. 특히 올해는 지난해보다 금융 서비스에 주력했다. 라인 보험, 라인 증권 등을 선보였고, 가상통화 거래 서비스인 비트맥스를 열었다. 이런 분위기에 힘입어 라인페이도 성장세를 그리고 있다. 라인페이 사용자는 일본에서 약 3700만명, 전세계 5천만명이 사용하고 있다. 이 중 75%는 지속적으로 꾸준히 라인페이를 사용하고 있다. 라인이 금융 서비스만 집중하는 것은 아니다. 다양한 서비스를 라인과 연계하는 일도 강화하고...

개발자 행사

[현장] 라인 기술을 경험하라…'라인 디벨로퍼 데이 2019'

라인이 일본에서 11월20일부터 21일까지 이틀에 걸쳐 연례 기술 컨퍼런스 ‘라인 디벨로퍼 데이 2019(이하 라인 데브데이)’를 열었다. 라인 데브데이는 지난 2015년부터 시작해 올해로 5회째를 맞는 행사다. 글로벌 개발자를 대상으로 라인의 개발 기술과 지식을 비롯해, 라인이 운영하는 다양한 서비스의 미래 비전을 기술적 관점에서 소개한다. 인공지능(AI), 블록체인, 금융 등 라인의 각종 새로운 서비스를 비롯해 머신러닝, 보안, 빅데이터, 오픈소스, 클라우드 등 라인 서비스에 사용되는 필수 기술을 70여개 세션을 통해 설명한다. 행사 시작은 박의빈 라인 최고기술책임자(CTO)가 열었다. 박의빈 CTO는 ‘일상 속 라인(Life With LINE)’이라는 주제로 라인이 올해 집중한 서비스 영역과 향후 목표에 대해 다뤘다. 더불어 라인의 그 어떤 서비스에서도 사용자 개인정보보 보호가 최우선이라는 라인의 데이터...

개발자

카카오, 합병 후 첫 공개 개발자 행사 '코드 페스티벌' 개최

코딩할 줄 아는 대학생, 특히 카카오 입사를 꿈꾸고 있다면 반가운 소식. 카카오가 코드 페스티벌을 주최한다. 본선에 진출하면 카카오 서류 전형을 면제받을 수도 있다. 카카오가 전국 대학(원)생을 대상으로 프로그래밍 대회 '카카오 코드 페스티벌'을 연다. 알고리즘에 관심 있는 대학(원)생 누구나 학년이나 전공에 제한 없이 참여할 수 있다. 이번 행사는 코딩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높이고 예비 개발자들이 실질적인 코딩 경험을 쌓도록 하자는 취지로 기획됐다. 다음(Daum)은 개발자 행사, ‘디브온’을 2011년부터 2014년까지 진행해왔다. 개발자간 정보 공유와 소통, 그리고 개방형 기술 플랫폼으로의 도약을 위한 행사였다. 다음과 카카오가 합병한 후 카카오 주최 개발자 행사가 진행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카카오 관계자는 “지금까지 (카카오에서) 해커톤이나 예비 개발자 및 외부...

360

[타임라인] 페이스북 개발자회의 ‘F8’ 10년

페이스북의 개발자 컨퍼런스 'f8'이 4월18일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열렸다. 2007년 페이스북이 스타트업이었던 시절부터 시작해 올해로 10년째다. 중요 발표가 있을 때마다 열렸다가 2014년부터 올해까지는 연이어 개최됐다. 페이스북 창업 초기 8시간씩 하던 ‘해커톤’ 행사 때문에 f8이라는 이름이 붙었다. 2017년 f8을 맞아 2007년부터 2017년까지 f8 주요 발표 내용을 모았다. [/caption] 페이스북은 응용 프로그램 프로그래밍 인터페이스(API)를 개발자들에게 자유롭게 개방해 왔다. 페이스북은 f8 등 행사에서 소스코드를 던져 개발자들의 앱, 서비스 개발 등을 활성화시킨다. 이를 다시 페이스북의 다양한 서비스로 만드는 선순환을 추구한다. VR, AR 및 페이스북이 선보인 다양하고 신기한 미래는 페이스북의 힘만으로 만들어내는 것이 아니다. 페이스북이 그리는 무지개 다리를 만들어 내는 건, 수많은 개발자들이다.

ai

"연결 넘어 커뮤니티로"…2017 페이스북 개발자 행사 개최

페이스북이 4월18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2017 페이스북 개발자 행사(F8)'를 개최했다. 페이스북은 매년 개발자 행사 키노트 연설에서 자사 기술의 로드맵을 제시해왔다. 때문에 이번 키노트 연설 역시 전 세계적인 관심 속에서 진행됐다. 현장에는 4천여명의 사람들이 참석했으며, 수백만명이 페이스북 라이브를 통해 연설을 시청했다. 키노트 연설은 편안하고 친숙한 차림으로 등장한 마크 주커버그 CEO를 시작으로 마이크 슈뢰퍼 CTO, 뎁 리우 플랫폼&마켓 플레이스 부사장, 레이첼 프랭클린 소셜 VR 부문 총괄, 이메이 아치봉 파트너십 부문 부사장, 데이비드 마르커스 메신저 부문 부사장 순으로 이어졌다. 페이스북은 이번 키노트 연설을 통해 '연결'을 넘어선 '커뮤니티'로의 방향성을 제시했다. 증강현실(AR), 가상현실(VR)에 인공지능(AI)를 활용한 새로운 소셜 네트워크 공간을 제시하는가 하면, 개발자들을 위한 오픈 커뮤니티나 애널리틱스...

GFS

[현장] "병아리·형님 개발자, 기술로 수다떨자"

SK플래닛이 11월14일 서울 코엑스 인터콘티넨털호텔 하모니볼룸에서 ‘제2회 테크플래닛 2013’ 행사를 열었다.  테크플래닛은 SK플래닛이 주최하는 개발자 행사다. 글로벌 기업의 IT 기술이나 최신 기술 동향이 쏟아지는 자리다. SK플래닛은 올해 ‘기술이 세상을 변화시킨다’라는 주제로 개발자 행사를 준비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텀블러, 플러리, 모보탭, 틱톡플래닛, 그루터을 포함해 국내외 주요 스타트업이 참여했다. 이들 기업은 웹기술, 빅데이터,  상호작용 기술을 열쇳말로 정보를 나눴다. 사전등록을 마친 700여명의 참석자가 현장을 채웠다. "정보교류 시대, 상호작용 활발해진다” 행사 시작은 서진우 SK플래닛 최고경영자가 열었다. 서진우 최고경영자는 이날 행사에서 SK플래닛의 패션 키워드 기반 콘텐츠 커머스 서비스 ‘스타일태그’와 SK플래닛의 데이터베이스(DB) 마케팅 플랫폼인 ‘OK캐시백’의 새로운 기능을 소개했다. 스타일태그는 사용자가 오프라인에서 발견한 상품을 올리면 그에 해당되는 상품의...

kth

SK플래닛, 개발자 행사 '테크플래닛 2013' 개최

최신 개발 이슈를 듣고 싶다면, 11월14일 코엑스 인터컨티넨탈호텔 하모니볼룸에서 열리는 ‘테크플래닛 2013’ 개발자 행사에 눈을 돌려보자. SK플래닛은 ‘개발자에게 영감을 주다(Inspiring developers on the planet)’라는 주제로 개발자 행사를 연다. 서진우 SK플래닛 최고경영자를 비롯해 빅데이터 처리를 위한 분산 저장 시스템 HBase 창시자인 마이클 스택 HBase 프로젝트 의장이 올해 테크플래닛 기조연설을 맡았다. 이들은 빅데이터를 다루는 방법에 대해서 강연할 예정이다. 전윤호 SK플래닛 최고경영자와 우아한 형제들의 윤현준 최고기술경영자가 참여하는 패널토의도 마련했다. 이 토의에서 SK플래닛은 ‘온-오프라인 통합 서비스 제공을 위한 데이터 및 인프라 활용’을 다룰 예정이다. 사회는 박태웅 전 KTH 부사장이 맡는다. 이 외에도 SK플래닛은 빅데이터, 소셜 플랫폼, 사용자경험(UX), 지불결제, 이머징 기술을 다루는 강연 18개를 마련했다....

DeView

개발 지식 배우고 나누자…‘데뷰 2013’

오전 9시. 지하철 2호선 잠실역에서 한 무리의 책가방 부대가 길을 나선다. 각양각색의 배낭을 멘 이들의 발걸음이 일제히 향한 곳은 잠실역 3번 출구 앞, 네이버의 개발자 행사인 '데뷰2013'이 열리는 롯데 크리스탈 볼룸이다. 데뷰는 네이버가 2008년부터 기술 공유를 바탕으로 개발자 동반 성장을 이뤄내겠다며 준비한 행사다. 올해로 벌써 6회째를 맞이했다. 데뷰는 매년 '지식을 나누고, 탁월함을 추구하며, 함께 성장한다'는 구호 아래 국내외 유수 개발자를 초청해 개발자 행사를 연다. 올해 데뷰는 웹과 모바일, 오픈소스, 빅데이터, 멀티코어 컴퓨팅, IT 산업에 필요한 선행기술을 다룬다. 올해 행사는 사전등록 개시 10분 만에 마감됐다. 행사에 대한 개발자들의 관심이 엿보인다. 다양한 개발자, 한 곳에 모이다 올해 데뷰는 지금까지와 달리 이틀간 열린다. 네이버는 첫째...

개발자

개발자 모임, 한자리에…‘대한민국 커뮤니티데이’

국내 개발자 커뮤니티가 한자리에 모일 수 있는 행사가 준비됐다. 약 30개에 가까운 커뮤니티들이 오는 6월29일 상암동 누리꿈스퀘어에 모여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제3회 대한민국 커뮤니티데이' 행사를 진행한다. '혼자가면 빨리 갈 수 있지만, 함께 가면 멀리 갈 수 있다'라는 커뮤니티의 설립 정신을 살린 개발자 행사다. 이번 행사를 준비한 손영수 NEXT 교수는 "국내엔 다양한 개발자 커뮤니가 있는데, 이왕이면 더 많은 커뮤니티들이 모여서 같이할 수 있는 행사를 만들어 보기 위해 이번 행사를 준비했다"라며 "각 커뮤니티에서 홍보도 하면서 소개도 하는 기회의 장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행사 취지를 설명했다. 대한민국 커뮤니티데이는 올해가 3번째다. 앞선 두 번의 행사가 강연과 패널 토론 중심이었다면, 이번 행사부터는 '실습' 세션도 추가됐다....

GNOME

리눅스PC '그놈'에 관심 있나요?

다음, NHN, KTH 등이 주관하는 개발자 행사에서 '오픈소스'는 빠지지 않는 인기 주제다. 그러나 아쉽게도 대부분의 오픈소스 소프트웨어 관련 국제 행사는 해외서 열린다. 리눅스나 자바, MySQL 등과 같은 잘 알려진 오픈소스는 멀게는 미국, 가깝게는 일본이나 중국에서 열린다. 오픈소스 커뮤니티가 한국을 직접 찾아 행사를 주관하는 경우는 흔치 않다. 국내 많은 개발자들이 오픈소스 소프트웨어 배움에 목말라하고 있던 차, 오픈소스 소프트웨어 '그놈(GNOME)' 관련 개발자 행사가 한국에서 열릴 예정이다.  그놈 파운데이션은 2008년부터 중국을 시작으로 아시아 각국을 돌아다니며 '그놈 아시아 서밋'을 진행했다. 베트남, 타이완, 인도, 홍콩을 거쳐 이번엔 한국, 서울이 게놈 아시아 서밋의 6번째 개최 장소로 선정됐다. 그놈은 데스크톱 프로그램 집합의 일종으로, 컴퓨터 운영체제 최상위 계층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