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랫폼

저작권과 열린 문화, CCL, 인터넷과 웹서비스

arrow_downward최신기사

개인형 이동수단

대구로 가는 공유 전동킥보드 '씽씽'...대중교통과 연계

전동킥보드 공유 서비스 스타트업 ‘씽씽’ 운영사 피유엠피가 2022년 말까지 대구광역시 스마트 모빌리티 이동수단 연계 및 제공 공유 체계 개발에 나선다. 피유엠피는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의 ‘스마트시티 혁신성장동력 프로젝트 사업’ 중 스마트 모빌리티 및 주차공간 공유지원 기술개발 연구에 참여한다고 1월13일 밝혔다. 피유엠피는 2019년 5월 전동킥보드 공유 서비스 ‘씽씽’을 출범했다. 이후 9개월 동안 누적 회원 수 15만명을 확보했다. 누적 투자금은 100억원을 넘겼으며 현재 공유 킥보드 5300대를 보유 중이다. 서울 강남, 서초, 송파, 성수, 광진, 여의도, 동작 및 부산 서면 등에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대중교통에 개인형 이동수단 연계...'스마트' 대구 만든다 이번 프로젝트는 국토교통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추진하는 ‘스마트시티 혁신성장동력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진행된다. 피유엠피는 공동연구기관으로 협약을 맺고 2022년 말까지 대구광역시 스마트...

개인형 이동수단

공유 전기자전거 스타트업 나인투원, '스마트 자물쇠' 만든 바이시큐 인수

쏘카가 투자한 전동킥보드·전기자전거 공유 서비스 스타트업 나인투원이 하드웨어 기술개발 스타트업 바이시큐를 인수했다. 나인투원은 최근 바이시큐 지분 100%를 매입하는 방식으로 바이시큐를 인수합병했다고 12월4일 밝혔다. 바이시큐는 개인형 이동수단에 초점을 맞춘 하드웨어 기술개발 스타트업이다. 세계 최초로 완전 자동 동작이 가능한 자전거 전용 스마트락 개발에 성공한 바 있으며, 이에 대한 다수의 원천 특허를 보유하고 있다. 나인투원은 이번 인수로 하드웨어 연구개발을 비롯해 생산 및 조달 등을 자체적으로 처리할 수 있게 됐다고 전했다. 품질 관리와 즉각적인 사후관리가 가능해진 만큼 안정화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우선 나인투원은 앞으로 배치할 일레클의 신규 전기자전거, 전동킥보드에 바이시큐의 하드웨어 기술을 대거 적용할 예정이다. 전기자전거에 바이시큐의 완전 자동 스마트락을 장착해 기존 스마트락에서...

개인형 이동수단

올룰로, '공유 전동킥보드'로 도심을 가르다

강남역, 바삐 걷는 출근 인파 곁을 전동킥보드를 탄 사람들이 유유히 지나간다. 이들이 타고 있는 전동킥보드는 ‘공유’ 킥보드다. 사람들은 역 앞에 있는 전동킥보드를 스마트폰 앱으로 대여하고, 목적지에 다다르면 길에 반납하고 떠난다. 단거리 이동에 제격이다. 전동킥보드는 대중교통이 가닿지 않는 애매한 거리의 이동 수요를 채워주고 있다. 올룰로는 국내 최초로 공유 전동킥보드 시장의 문을 연 업체다. 올룰로 최영우 대표는 2017년 초 해외에서 열린 컨퍼런스에 참석했다 중국 공유자전거 '오포', '모바이크'를 알게 됐다. '신기한 모델'이라고 생각했다. 한국에 돌아와서 보니 의외로 많은 사람들이 레저용으로, 출퇴근용으로 전동킥보드를 이용하고 있었다. ‘사람들이 저렇게 즐겁게 타는데, 저걸 이동수단으로 바꾸면 어떨까’하는 아이디어가 떠올랐다. 지난해 9월 올룰로가 런칭한 전동킥보드 공유 서비스 ‘킥고잉’은 2019년 3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