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니스

기업 비즈니스, 보안, 네트워크, 기업용 소프트웨어

arrow_downward최신기사

SSG닷컴

명품 가구부터 리빙·인테리어 제품까지…'집콕족' 상품이 뜬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재확산에 따른 장기화로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늘어난 가운데, 가구와 가전 등 리빙용품 관련 상품 매출이 온·오프라인 모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은 올 2분기 온라인 쇼핑 거래액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5.2% 증가한 37조 4617억원으로 나타났으며 가구 상품군은 지난해와 비교해 44.5% 증가했다고 밝혔다. 백화점 등 오프라인 매출 또한 크게 늘었다. 롯데백화점의 경우 최근 3개월간 가전 28%, 가구 21%, 식기/홈데코 7% 신장률을 기록했으며 신세계백화점은 1월부터 8월까지 가구 매출이 41.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백화점은 11.4% 늘었다. 이에 업계는 해외 유명 가구 브랜드 매장 및 팝업 스토어를 속속 열고 있으며 대규모 할인 행사전을 개최하고 있다. 소파 세트만 7000만원대…고급 가구로 '명품족 잡아라'...

갤러리아백화점

"대세는 즉시 배송"…유통 대기업 '배달 전쟁' 가세

쿠팡 등 이커머스 업체들의 전유물이었던 즉시 배송 시장에 유통 대기업들이 진출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2분기 매출이 급감한 유통업계는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가 시행되면서 사태의 장기화가 예고되자 롯데쇼핑을 비롯한 현대백화점, 한화 갤러리아까지 즉시 배송 시장에 뛰어들며 '고품격 즉시 배송'을 전략으로 시장공략에 나섰다. 지난 27일 갤러리아 백화점 식품관 고메이 494는 내달 1일부터 배달과 심부름 서비스를 결합한 '김집사블랙'을 3개월간 시범 운영한다고 밝혔다. '김집사블랙'은 기존 배달 서비스를 한 단계 업그레이드해 마켓 장보기, 약국 방문, 세탁물 픽업 등 심부름 서비스를 추가로 도입하는 전략을 내세웠다. 예를 들어 고메이494에 입점한 레스토랑의 스테이크를 주문할 때, 고객은 직원과의 실시간 채팅을 통해 고기 두께, 굽기...

갤러리아

“스테이크, 미디움 레어로” …갤러리아 심부름+배달 ‘김집사블랙’ 출범

갤러리아 식품관 고메이 494는 O2O 서비스 스타트업 '달리자'와 함께 내달 1일부터 컨시어지 서비스 ‘김집사블랙’을 시행한다고 27일 밝혔다.   서비스 대상은 서울 강남구에 있는 갤러리아 명품관 주변 1.5km 내 아파트 거주 고객으로, 전용 모바일 앱의 마켓 장보기 서비스를 통해 식품관 제품과 입점 식당의 음식 등을 배달시킬 수 있다. 이용시간은 오전 10시30분부터 오후 8시까지다. 금요일부터 일요일은 오후 8시30분까지 연장 운영한다. 이용료는 건당 5천원이며, 5만원 이상 주문 시 배송비는 무료다.   주된 차별화 요소는 컨시어지 서비스로, 고객은 직원과의 실시간 1:1 채팅을 통해 고기 두께, 굽기 정도를 요청할 수 있다. 추가로 백화점 외부 약국 방문, 세탁물 픽업 등 필요한 심부름도 요청 가능하다. 갤러리아 관계자는...

NHN페이코

갤러리아백화점에서도 '페이코'로 결제

간편결제 전문기업 NHN페이코가 현대백화점에 결제 적용을 한 데 이어 또 다른 백화점으로도 영역을 넓혔다. NHN페이코는 한화갤러리아가 운영하는 갤러리아백화점에 페이코 오프라인 간편결제를 적용했다고 11월28일 밝혔다. 갤러리아백화점은 압구정동에 위치한 명품관을 비롯해 타임월드(대전), 센터시티(천안), 수원점, 진주점 등 국내 지역 거점을 중심으로 5개 점포를 운영하고 있다. 이번 적용으로 갤러리아백화점 고객 및 페이코 이용자는 전국의 5개 백화점 점포에 마련된 해외 및 국내브랜드와 식음료 및 팝업스토어에서 페이코 앱을 활용해 결제할 수 있게 됐다. 페이코 결제는 페이코 앱을 다운로드 받아 결제수단으로 갤러리아백화점 카드, 신용카드, 계좌, 페이코 포인트를 등록해 사용할 수 있다. 백화점 전 매장에서 바코드를 리딩하는 방식으로 결제 가능하다. 기존 갤러리아백화점 고객이라면 갤러리아백화점 카드 혜택과 함께 백화점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