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S펜

삼성 갤럭시노트10 플러스 첫인상 "제 점수는요"

'갤럭시노트10 플러스'는 6.8형 쿼드HD+ 디스플레이와 베젤리스 디자인, 쿼드 카메라 그리고 강력한 S펜까지 모든 것을 콤팩트 디자인에 담았다. 확실히 전면을 가득 채운 아몰레드 디스플레이는 훌륭하고 노트 시리즈의 아이덴티티라고 할 수 있는 S펜을 희생하지 않은 7.9mm 두께는 합리적이다. 제조사는 크기가 작은 6.4형 갤럭시노트10 일반 모델도 준비해 하나를 고를 수 있게 했다. 갤럭시노트10을 살지 고민이 되는 독자들을 위해 블로터 기자들이 모여 갤럭시노트10 플러스 크로스 리뷰를 했다. 변한 듯 안 변한 듯 'S펜'-이지영 기자 펜이 있다는 이유 하나만으로 지금껏 갤럭시노트를 사용하고 있다. 노트1부터 노트2, 노트4, 노트7, 노트9, 그리고 노트10 플러스까지 갤럭시노트 시리즈만 여섯 번째다. 엣지, 탈부착 배터리 등 갤럭시노트 시리즈에 일어난 무수히 많은 변화...

S펜

'갤럭시노트 S펜'은 어쩌다 마법봉이 됐나

"S펜은 마법봉으로 진화했다." '갤럭시노트10' 공개 이후 가장 많이 보이는 문구다. '에어 액션' 기능이 새롭게 추가되면서 S펜에는 마법봉이라는 수식어가 붙었다. S펜의 움직임을 인식해 원격으로 갤럭시노트를 조작할 수 있도록 하는 기능이다. S펜을 위아래, 양옆으로 휘두르고 원을 그리면 카메라를 셀카로 바꾸거나 촬영 모드를 전환하고, 줌인·줌아웃을 할 수 있다. 볼륨 조절도 가능하다. 손발이 움찔하는 수식어지만 새로운 S펜은 정말 마법봉이라는 표현이 어울린다. 하지만 스마트폰을 주로 손에 닿는 거리에서 사용한다는 점에 비춰봤을 때 S펜의 마법은 특별한 경우가 아니면 봉인돼 있을 가능성이 높다. 왜 우리는 구태여 S펜을 마법봉처럼 휘둘러 셀카를 찍고, 동영상 볼륨을 조절해야 할까. 마법은 지속 가능할까. S펜은 왜 마법봉이 되어야 했나. 상징으로서 S펜 '갤럭시노트' 시리즈의...

5G

'갤럭시노트10' 국내에는 5G 모델만 출시...124만8500원

'갤럭시노트10'이 국내 시장에는 5G 모델만 출시된다. 글로벌 시장에는 LTE 모델과 5G 모델로 나뉘어 판매되지만, 국내에는 8월23일 정식 출시 시점에 LTE 모델은 나오지 않는 것으로 확인됐다. 삼성전자는 갤럭시노트10 사전 판매를 8월9일부터 19일까지 진행하며, 23일 국내 정식 출시한다고 8일 밝혔다. 삼성전자는 갤럭시노트10을 6.3형 '갤럭시노트10 5G', 6.8형 '갤럭시노트10 플러스 5G' 두 제품으로 출시한다고 전했다. 앞서 7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브루클린 바클레이스 센터에서 열린 '삼성 갤럭시 언팩 2019'에서는 갤럭시노트10과 갤럭시노트10 플러스가 각각 LTE 모델과 5G 모델로 나뉘어 총 4가지 모델이 출시된다고 발표됐다. 하지만 국내에서는 LTE 모델보다 비싼 5G 모델만 출시되는 셈이다. 현재 삼성전자 국내 홈페이지에도 갤럭시노트10 5G, 갤럭시노트10 플러스 5G 두 모델만 소개돼 있다. 미국...

S펜

'갤럭시노트10' 무엇이 달라졌나

'갤럭시노트10'이 공개됐다. 삼성전자는 8월7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브루클린 바클레이스 센터에서 '삼성 갤럭이 언팩 2019'를 열고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노트10'을 비롯해 '갤럭시탭S6', '갤럭시 워치 액티브2', '갤럭시북S' 등 새로운 갤럭시 생태계에 대해 소개했다. 이날 행사에서 강조된 키워드는 경험의 혁신, 창조성, 생산성이다. 갤럭시노트10은 전작과 달리 두 개의 화면 크기로 출시되며, S펜 기능이 강화된 점이 특징이다. 이날 삼성전자 IM부문장 고동진 사장은 "갤럭시 노트 시리즈는 스마트폰 기술 혁신을 선도해 왔으며, 갤럭시노트10은 오늘날 사용자의 변화에 맞춰 한층 더 진화했다"라며 "더욱 강력해진 갤럭시노트10은 일의 효율성을 높여줄 뿐만 아니라 삶을 즐기고 공유하는 방법에도 변화를 줄 것"이라고 말했다. 두 가지 크기, 네 개의 모델 갤럭시노트10은 공개 전 예상대로 두 가지...

S펜

갤럭시 언팩 미리보기...‘갤럭시노트10’ 총정리

'갤럭시노트10' 발표가 코앞으로 다가왔다. 삼성전자는 8월7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브루클린 바클레이스 센터에서 갤럭시노트10을 공개하는 갤럭시 언팩 행사를 연다. 한국 시간으로는 8월8일 오전 5시다. 하지만 이미 갤럭시노트10에 관한 많은 내용이 유출된 상태다. 사전에 유출된 제품 정보는 깜짝 발표를 기대했던 사람들을 김새게 만들기도 하지만 실제 발표와 대조해보는 재미가 있다. 목요일 새벽 펼쳐질 미래는 아래와 같이 점쳐진다. 두 개의 갤럭시노트10 갤럭시노트10은 예년과 달리 두 가지 모델로 나올 전망이다. 유출된 정보에 따르면 갤럭시노트10은 6.3형 화면 크기의 일반 모델과 6.8형 플러스 모델 둘로 출시된다. 당초 프로 모델이 추가될 거라고 알려졌지만, 갤럭시S 시리즈와 마찬가지로 6.8형 모델에는 플러스라는 이름이 붙을 것으로 보인다. 또 갤럭시노트10은 카메라 구멍을 제외하고 전면을...

갤럭시 언팩 2019

삼성, 언팩 초대장 발송…‘갤럭시노트10’ 8월7일 공개

삼성전자가 ‘갤럭시 언팩 2019’를 8월7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브루클린 바클레이스 센터에서 연다고 공식 발표했다. 이날 공개되는 제품은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노트10’이다. 삼성전자는 7월2일 갤럭시 언팩 2019 초대장을 글로벌 미디어 및 파트너에게 발송했다. 초대장에는 갤럭시노트10을 상징하는 S펜을 비롯해 카메라 렌즈 이미지가 강조돼 있다. 이번 제품 공개 행사는 지난해 ‘갤럭시노트9’이 발표된 곳과 같은 장소에서 열린다. 지난 6월18일(현지시간) 이미 갤럭시노트10 발표 일자 및 장소가 유출된 바 있다. 갤럭시노트10은 이전과 달리 두 가지 모델로 출시될 것으로 예상된다. 6.75인치 ‘갤럭시노트10 플러스’와 6.3인치 ‘갤럭시노트10’ 두 가지 제품으로 구성된 것으로 알려졌으며, 각각 LTE 모델과 5G 모델로 나뉘어 출시될 것으로 점쳐진다. 이어폰 단자는 제거한 모습이다. 최근 유명 IT 트위터...

갤럭시노트

중국 점유율 1%대 삼성, '갤럭시노트9'로 회복할까

삼성전자가 '갤럭시노트9'를 중국 시장에 내놓는다. 점유율 1%대 중국 시장에서 이미 존재감을 상실한 삼성전자가 갤럭시노트9를 통해 반등을 꾀할 수 있을까. 삼성전자가 8월15일(현지시간) 중국 상하이 1862 극장에서 현지 미디어, 갤럭시팬 등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갤럭시노트9의 중국 출시를 알렸다. 이 날 기조연설에서 삼성전자 IM부문장 고동진 사장은 “중국 소비자들의 신뢰를 다시 얻기 위해 제품 디자인부터 판매, 마케팅까지 중국 소비자들이 원하는 것을 직접 듣고 제공하고자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2014년 중국 스마트폰 시장에서 삼성전자의 점유율은 22%에 달하며 1위를 유지했다. 그러나 중국 스마트폰 제조업체의 저가폰 공세에 밀려 점유율이 점차 줄어들기 시작했다. 여기에 '갤럭시노트7' 배터리 폭발 사고까지 겹치면서 현재 삼성전자의 중국 시장점유율은 1% 안팎으로 바닥을 치고 있는...

BLE

'갤럭시노트9' S펜으로 할 수 있는 일 5가지

태블릿과 스마트폰의 경계에 놓인 대화면 스마트폰과 스타일러스 펜의 조합, ‘갤럭시노트’ 시리즈는 2011년 출시 이래 독보적인 개성으로 스마트폰 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했다. 갤럭시노트가 탄탄한 사양으로 무장하면 ‘S펜’은 노트에서만 가능한 기능을 하나 둘 갖춰가며 진일보해왔다. 10일 삼성전자가 공개한 ‘갤럭시노트9’는 다른 시리즈보다 유독 S펜의 변화에 초점이 맞춰져 있었다. 갤럭시노트9의 주인공은 스마트폰이 아니라 '리모컨'으로 진화한 S펜이었다. 스마트폰의 혁신에 한계가 왔다는 의미일 수도 있고, S펜만으로도 갤럭시노트는 충분한 경쟁력을 갖출 수 있다는 자신감의 발로일 수도 있을 것이다. 갤럭시노트9 S펜은 길이 106mm, 무게 3.1g에 두께 0.7mm 펜촉과 4096단계 필압, 방수방진 IP68등급을 지원한다. 갤럭시노트8 S펜에서 제공하던 기능은 자주 쓰는 앱을 빠르게 실행시키는 '에어커맨드', 사진 또는 동영상에서 원하는 영역을 캡처하는 '스마트...

BLE

'S펜' 언팩 행사였다

삼성전자가 8월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브루클린 바클레이스 센터에서 ‘삼성 갤럭시 언팩 2018’을 열고 ‘S펜’으로 생산성을 넘어 효율성에 방점을 찍은 ‘갤럭시 노트9’를 공개했다. 스타일러스였던 S펜에 저전력 블루투스 기능을 더해 스마트폰 사용 편의성을 높인 점이 특징이다. 장점은 S펜의 진화다. 단점은 S펜만 진화했다는 것이다. ‘노트 팬’을 사로잡기에는 충분히 매력적이나 그 바깥의 사람들에게는 새롭거나, 놀랍지는 않다는 의미다. 리모컨 기능 추가된 ‘S펜’ 노트를 써봤거나, 쓰고 있거나, 쓸 예정인 사람이 노트를 택하는 이유는 명확하다. 큼직한 대화면 디스플레이와 각종 기능이 들어가 있는 노트용 스타일러스 S펜, 둘의 결합으로 보장된 ‘생산성’이 매력적이기 때문이다. 기존 S펜으로 할 수 있던 일은 대략 다음과 같다.  글씨를 쓰거나 그림 그리기 GIF 파일로 라이브 메시지...

S펜

삼성, '갤럭시노트9' 13일 사전 예판

삼성전자가 미국 뉴욕 브루클린 바클레이스 센터에서 '삼성 갤럭시 언팩 2018'을 열고, '갤럭시노트9'을 공개했다. S펜의 생산성을 강화한 점이 특징이다. 삼성전자가 ‘갤럭시노트9 512GB 스페셜 에디션’ 사전 예약 판매를 8월13일부터 20일까지 진행한다. 정식 출시는 8월24일이다. ‘갤럭시노트9 512GB 스페셜 에디션’은 8GB 램에 512GB 대용량 메모리를 탑재한 역대 갤럭시 최고 사양의 제품으로, 오션 블루와 라벤더 퍼플의 두 가지 색상으로 출시된다. 가격은 135만3000원이다. 현재 최대 용량의 512GB 마이크로SD카드와 함께 사용할 경우 1TB 저장공간을 사용할 수 있는 제품이다. 저전력 블루투스를 탑재해 한 단계 더 진화한 ‘스마트 S펜’도 함께 제공된다. 오션 블루 모델은 옐로우 색상과 실버 색상의 S펜이, 라벤더 퍼플 모델은 라벤더 색상과 실버 색상의 S펜이 제공된다. 13일부터 20일까지 ‘갤럭시노트9 512GB 스페셜 에디션’을 예약한 고객은 8월24일 정식 출시 3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