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kt

통신3사, '갤럭시Z 플립' 출시...“물량 넉넉하다”

'갤럭시Z 플립' 판매가 시작됐다. 초기 물량이 부족했던 '갤럭시 폴드'와 달리 출시 초기 품절 사태가 이어지진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일부 온라인 몰에서 완판 소식이 나왔지만, 업계는 대체로 갤럭시 폴드보다 충분한 물량이 준비됐다는 입장이다. 이동통신 3사는 2월14일 갤럭시Z 플립 온·오프라인 판매를 시작했다. 갤럭시Z 플립은 삼성닷컴을 통해 자급제폰으로도 판매된다. 업계에 따르면 국내에 풀리는 갤럭시Z 플립의 첫 일주일 물량은 통신 3사, 자급제를 합쳐 약 2만대 수준으로 파악된다. 갤럭시 폴드 출시 초기 물량과 비교해 10배가량 많다. 한 이동통신사 관계자는 "지난해 갤럭시 폴드 때는 물량이 적었는데 이번에는 고객이 불편하지 않도록 수요를 사전에 잘 예측했고, 충분한 물량을 확보해 현재 품귀 현상 없이 잘 판매 중이다"라고 말했다. “물량...

갤럭시 폴드

상반기 삼성 스마트폰 신제품 쏟아진다

삼성전자가 올해 상반기 스마트폰 신제품을 대거 선보인다. 보급형 모델인 '갤럭시S10 라이트', '갤럭시노트10 라이트'부터 플래그십 모델 '갤럭시S10', '갤럭시 폴드' 후속작까지 다양한 라인업을 공개한다. 삼성전자는 상반기 스마트폰 신제품을 통해 프리미엄 시장과 중저가 시장 모두 공략에 나설 계획이다. 갤럭시S10·갤럭시 폴드 후속작 삼성전자는 2월11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삼성 갤럭시 언팩 2020'을 연다고 1월5일 밝혔다. 이번 행사에서는 갤럭시S10 후속작과 위아래로 펼치는 '클램셸형' 폴더블폰, 무선 이어폰 '갤럭시 버즈' 후속 제품 등이 공개될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전자가 언팩2020과 관련해 글로벌 미디어와 파트너에 초대장에는 신제품에 대한 힌트가 꽤 담겼다. 갤럭시 언팩 초대장 영상에는 갤럭시 영문 철자(Galaxy) 중 a의 자리를 대신해 흰색 사각형이 튀어나와 회전하는 모습이 나온다. 첫 번째 a 자리에는...

2020년

2020 스마트폰 시장, 폴더블과 5G가 세대교체 주도

스마트폰 시장은 지난 몇년간 베젤리스 디스플레이와 고성능 카메라가 기술 혁신을 주도해왔지만 침체된 시장에 확실하게 활력을 불어넣기는 역부족이었다.  이를 보여주듯, 스마트폰 시장은 지난 몇년간 저성장을 벗어나지 못했다. 하지만 올해는 분위기기 다르다. 업계는스마트폰 시장을 긍정적으로 내다본다.  4년 만에 회복세로 돌아설 것이라는 낙관론도 내놓고 있다. 특히 폴더블폰, 5G 등 스마트폰 폼팩터 및 통신 기술 변화가 스마트폰의 세대 교체를 주도할 것으로 기대하는 모습이다. 휴대성 강조한 폴더블폰 스마트폰의 '거거익선' 추세는 계속될 전망이다. 이전과 다른 점이 있다면 접었다 펼 수 있는 폴더블폰을 바탕으로 대화면과 휴대성 두 마리 토끼를 노린다는 점이다. 지난해부터 시장에 선보이기 시작한 폴더블폰은 올해를 기점으로 대중화에 속도를 낸다. 특히, 지난해 첫선을 보인 좌우로 펼치는...

갤럭시 폴드

“2010년대 세상을 변화시킨 기술 제품들”

2019년 한 해가 저물어 간다. 인간이 기술을 통제하는 것이 아니라 기술이 인간을 바꾸고 사회를 재편하고 생계를 좌우하게 된 지는 이미 오래다. 지난 10년 동안에도 일상생활의 변화를 가져온 ‘혁신’ 기술 제품, 서비스가 있었고 혁신의 구경꾼 노릇만 한 아웃사이더도 있다. 2010년대 기술의 극적인 발전을 통해 우리의 삶을 변화시킨 기술 제품 7가지를 뽑았다. 태블릿PC '애플 아이패드' 오리지널 아이패드는 2010년 1월27일(현지시간) 공개됐다. 당시 스티브 잡스 애플 CEO는 “많은 사람들이 노트북이나 스마트폰을 사용하고 있다. 여기서 의문이 제기된다. 세 번째 기기를 과연 필요로 할까? 우리가 그럴만한 제품을 만들었다. 아이패드다”라며 “진정으로 놀랍고 혁신적인 제품으로 2010년을 시작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사람들은 스마트폰보다 크고 노트북보다 작은 아이패드가 이국적인 제품으로...

갤럭시 폴드

차세대 '갤럭시 폴드', 접히는 유리 쓴다?

차세대 '갤럭시 폴드'가 접히는 유리 소재 화면을 사용할 거라는 전망이 등장했다. 이는 플라스틱 소재가 사용된 기존 갤럭시 폴드보다 진보한 방식으로, 내구성 및 주름 문제 등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스마트폰 정보 유출로 유명한 중국 IT 전문 트위터 '아이스유니버스'는 12월24일(현지시간) '갤럭시 폴드2'가 초박형 유리 커버를 세계 최초로 사용할 거라는 주장을 내놓았다.  기존 플라스틱 재질을 대체한 유리 커버 화면을 통해 더 부드럽고 덜 주름 잡힌 폴더블폰을 제공하게 될 거라고도 덧붙였다. IT 매체 <더버지>는 이 같은 주장이 가능성 있다고 평가했다. 삼성전자가 차세대 갤럭시 폴드에 접히는 유리를 사용할 거라는 전망은 곳곳에서 나오고 있다. <레츠고디지털>은 지난 11일(현지시간) 삼성이 유럽연합 지식재산청(EUIPO)에 삼성 울트라 씬 글래스(UTG)라는 이름으로 상표권을...

갤럭시 폴드

화웨이에 쫓기는 삼성, 새 '갤럭시 폴드' 2월 공개하나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이 회복하는 모양새다. 2019년 3분기(7월-9월) 전세계 스마트폰 출하량은 3억6630만대로 전년동기대비 2% 증가했다. 2017년 3분기 이후 분기 기준 2년만에 증가세로 돌아섰다.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이 반등세로 돌아선 데 대해 린다 수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 연구원은 디스플레이 대형화와 5G 등 신기술 도입이 주효했다고 분석했다. 삼성전자와 LG전자, 화웨이가 5G 스마트폰을 출시했고, 애플은 아이폰11 시리즈 가격을 소폭 내렸다. 삼성전자는 갤럭시노트10과 A시리즈 인기에 힘입어 출하량 7820만대를 기록해 1위(21.3%)를 지켰다. 화웨이는 내수 시장을 장악하며 2위에 올랐다. 전년동기대비 29% 증가한 6670만대를 기록했다. 애플은 4560만대를 출하해 3위를 유지했다. 출하량 기준 전년동기대비 3% 감소했고 점유율은 0.6% 줄었다. 삼성전자 3분기 점유율 1위, 화웨이에 3.1% 앞서 스마트폰 시장이 회복세에 진입했다는 기대감은...

5G

고동진 사장 "삼성, 5G·AI 혁신 주도...폴더블폰은 생산 늘린다"

"삼성전자가 5G, AI 혁신의 선두에서 미래를 주도해 나갈 것" "내년 폴더블폰 생산 올해보다 많이 할 것" "새로운 폴더블폰은 일정을 보고 시기가 되면 따로 공개할 것" 삼성전자가 5G와 인공지능(AI) 분야에서 혁신을 주도해나가겠다는 비전을 밝혔다. 또 내년도 폴더블폰 생산을 늘리고, 위아래로 펼치는 새 폴더블폰을 공개할 계획이다. 삼성전자 IM부문장 고동진 사장은 11월5일 서울 우면동 삼성전자 서울 R&D센터에서 열린 '삼성 AI 포럼 2019'에서 이같은 내용을 밝혔다. "AI 분야 사용자 경험 혁신하겠다" 이날 고동진 사장은 개회사를 통해 "5G와 AI, IoT 기술로 본격화된 초연결 시대에는 사용자 경험(UX)을 혁신하는 기업이 글로벌 비즈니스의 승자가 될 것"이라며 "5G와 AI는 스마트폰, 웨어러블, 스피커, IoT, AR, VR 등의 기술 융합과 혁신의...

kt

18일부터 '갤럭시 폴드' 2차 예약 판매...이번에도 조기 품절?

삼성전자가 9월18일부터 '갤럭시 폴드' 2차 예약 판매를 진행한다. 갤럭시 폴드는 239만8천원의 비싼 가격에도 불구하고 공급이 적어 소비자들이 구매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웃돈을 얹어 거래되는 중고 거래 가격이 연일 화제가 될 정도다. 2차 예약 물량은 지난 사전 예약 때보다 많지만, 전반적인 물량 자체가 많지 않아 이번에도 조기 품절이 예상된다. 삼성전자와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는 18일 오전 9시부터 '갤럭시 폴드 5G' 예약 판매를 시작한다. 예약은 이동통신 3사 온·오프라인 매장과 삼성닷컴, 디지털프라자에서 선착순으로 진행되며, 예약 고객은 26일부터 개통할 수 있다. 앞서 지난 5일 진행된 사전 예약은 당일 조기에 마감됐다. KT는 10분, SKT는 15분 만에 예약이 끝났으며, LGU+는 사전 예약 판매 형식이 100명 선착순 이벤트...

갤럭시 폴드

'갤럭시 폴드' 만져보니...뛰어난 안정성, 아쉬운 주름

이음매 없이 매끄러운 사용자 경험. '갤럭시 폴드'의 첫인상이다. 스마트폰의 미래를 열어젖힌 갤럭시 폴드는 화면을 접고 펴는 과정의 사용자 경험이 매끄럽다. IT 판의 용어로 말하자면 '심리스(seamless)'하다. 화면을 접은 상태에서 사용하던 앱을 화면을 펼칠 때도 끊김 없이 그대로 사용할 수 있다. 반대도 마찬가지다. 사용자 경험에 이음매는 없지만, 화면 중앙을 가로지르는 이음매는 또렷하다. 화면이 접히는 부분의 선이 보는 각도에 따라 드러난다. 안정적인 사용성과 자꾸 눈에 밟히는 주름. 갤럭시 폴드가 보여준 폴더블폰의 현재다. 삼성전자는 9월5일 서울 삼성전자 서초 사옥 다목적홀에서 기자들을 대상으로 갤럭시 폴드 체험회를 진행했다. 약 1시간 동안 제품을 만져본 느낌은 생각보다 단단하고 안정적이라는 점이다. 삼성전자의 첫 폴더블폰 제품이라는 점을 고려하면 고무적인 결과다....

갤럭시 폴드

삼성, '갤럭시 폴드' 9월6일 출시...물량 적어 사실상 한정판

삼성전자 폴더블폰 '갤럭시 폴드'를 9월6일 국내에 첫 출시한다고 5일 밝혔다. 갤럭시 폴드는 국내에서 5G 모델만 출시된다. 가격은 239만8천원. 기존 스마트폰보다 100만원 이상 비싼 가격이지만, 준비된 물량이 적어 구매가 쉽지 않을 전망이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폴드 5G'를 6일부터 삼성전자 공식 홈페이지, SK텔레콤·KT 온라인몰, LG유플러스 주요 매장, 디지털프라자 홍대점·강남본점 등 전국 10개 디지털프라자와 삼성 딜라이트샵에서 판매한다고 밝혔다. 이동통신 3사는 5일 하루 사전 예약 판매를 진행한다. 갤럭시 폴드는 당초 9월 중순 이후 출시될 것으로 예상됐지만 일정이 대폭 앞당겨졌다. 갤럭시 폴드 물량은 연말까지 2만대 이하에 그칠 것으로 보인다. 초도물량은 이보다 적은 1만대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에 따르면 이동통신 3사보다 자급제폰 위주로 물량이 제공될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