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니스

기업 비즈니스, 보안, 네트워크, 기업용 소프트웨어

arrow_downward최신기사

갤럭시A51

1분기 '가장 많이 팔린 폰' 아이폰11…2위 갤럭시A51과 큰 격차

애플의 ‘아이폰11’이 1분기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이 팔린 스마트폰으로 조사됐다. 2위는 삼성전자의 ‘삼성 갤럭시A51’이다. 26일(현지시간) 시장분석·컨설팅 업체 옴디아에 따르면 아이폰11의 1분기 출하량은 1950만대로 1위를 나타냈다. 2위인 삼성 갤럭시A51의 680만대와 비교하면 3배 가까운 격차다. 아이폰11뿐만이 아니다. 이번 조사에서 아이폰 시리즈는 10위권에 총 4종의 모델이 이름을 올렸다. 올랐다. 아이폰XR이 5위(470만대), 아이폰11프로 Max는 6위(420만대), 아이폰11 Pro가 380만대로 8위다. 주로 작년에 출시한 프리미엄 모델이 상위권에 올랐으며 2018년 출시된 아이폰XR도 여전히 높은 판매량을 보이고 있다. 아이폰XR은 작년 1분기 판매량 1위 모델이다. 당시 1360만대가 팔렸다. 삼성전자도 애플과 마찬가지로 10위권 내에 4종의 모델이 확인된다. 7위의 갤럭시A10s(390만대), 9위의 갤럭시S20+ 5G(350만대), 10위의 갤럭시A30s(340만대)다. 중고가 라인업인 A 시리즈의 강세가 눈에...

갤럭시A

삼성, 보급형 5G폰 '갤럭시A51' 5월7일출시...57만2천원

삼성전자가 보급형 5G폰 '갤럭시A51 5G'를 5월7일 국내 출시한다고 4월28일 밝혔다. 5G 경험 확산과 함께 6.5인치 대화면, 쿼드 카메라, 대용량 배터리를 앞세운 제품으로 가격은 57만2천원이다. 갤럭시A51은 지난해 12월 베트남 호치민에서 처음 발표된 제품이다. 동남아 지역을 중심으로 시장 점유율 확대를 위해 기획됐다. LTE와 5G 모델이 있지만 국내에 출시되는 제품은 5G 모델이다. 제품 공개 당시부터 앞세운 부분은 화면, 카메라, 배터리다. 미드레인지급 스마트폰이지만 실속을 갖췄다는 점을 내세웠다. 전면에는 카메라 구멍을 제외하고 전면을 화면으로 가득 채운 6.5인치 풀HD+ 슈퍼아몰레드 ‘인피니티 O 디스플레이’가 적용됐다. 화면 비율은 20:9다. 후면 카메라는 4800만 화소 메인 카메라, 500만 화소 접사 카메라, 123도 화각 1200만 화소 초광각 카메라, 자연스러운 아웃포커싱 효과를...

갤럭시

삼성, 새로운 '갤럭시A' 시리즈 공개...‘S11'의 가늠자

삼성전자가 새로운 '갤럭시A' 시리즈를 공개했다. 이번 '갤럭시A51'과 '갤럭시A71'은 화면, 카메라, 배터리를 앞세웠다. 특히 네 개의 카메라가 적용된 직사각형 카메라 모듈이 특징이다. 앞서 유출된 '갤럭시S11'과 비슷한 모양새다. 사각형 모듈의 쿼드 카메라는 갤럭시A51과 갤럭시A71을 시작으로 내년 상반기 플래그십 스마트폰 갤럭시S11에 확대 적용될 것으로 보인다. 또 삼성전자는 이번 갤럭시A 시리즈를 중심으로 베트남 등 동남아 지역 중저가폰 시장을 공략할 전망이다. '갤럭시S11'에 앞서 적용된 사각형 카메라 모듈 삼성전자는 12월12일(현지시간) 베트남 호치민에서 갤럭시A51 발표했다. 이와 함께 갤럭시A71에 대한 정보도 공개됐다. 두 제품은 전반적으로 같은 디자인과 컨셉을 갖춘 미드레인지급 스마트폰이다. 화면 크기와 일부 사양을 달리했다. 전면에는 카메라 구멍을 제외하고 전면을 화면으로 가득 채운 ‘인피니티 O 디스플레이’가 적용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