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갤럭시S10

삼성, '아무거나' 지문인식 해결나서...신뢰 회복할까

삼성전자가 최근 불거진 초음파식 지문 인식 문제를 해결한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배포를 시작했다. '갤럭시S10', '갤럭시노트10' 시리즈 등에 탑재된 화면 내장형 초음파식 지문 인식 기능이 일부 실리콘 케이스를 씌운 상태에서 등록되지 않은 지문과 다른 신체 부위, 사물로 풀려 큰 논란이 됐다. 이 과정에서 삼성전자 측의 안일한 대응도 도마 위에 올랐다. 삼성전자가 이번 업데이트로 잃어버린 신뢰를 되찾을 수 있을지 주목되는 부분이다. 지문인식 오류 SW 업데이트 어떻게? 삼성전자는 10월23일 오후 삼성 멤버스를 통해 지문 인식 오류 관련 소프트웨어 패치 업데이트를 시작했다고 알렸다. 삼성전자는 해당 공지를 통해 "지문인식 이슈로 고객 여러분께 불편함을 끼쳐드려 대단히 죄송하다"라며 "이슈 해결을 위한 S/W 패치를 고객 여러분께 순차적으로 업데이트해 드리고...

갤럭시

갤럭시는 고구마로 지문인식, 픽셀폰은 눈감고 얼굴인식

스마트폰 생체 인증 방식에 대한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최근 삼성전자의 화면 내장형 초음파식 지문 인식은 실리콘 케이스를 씌운 상태에서, 구글 '픽셀4'에 탑재된 얼굴 인식은 사용자가 눈을 감은 채로 풀려 논란이 됐다. '갤럭시S10'·'갤럭시노트10'에 탑재된 초음파식 지문 인식의 경우 등록이 안 된 타인의 지문뿐만 아니라 먹던 감, 고구마, 피규어, 아이폰 모서리 등으로도 잠금 해제된다는 사례가 보고되고 있어 논란은 더 커지고 있다. 양사는 기기의 보안 결함을 인정하고 업데이트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값싼 실리콘 케이스에 뚫린 최첨단 지문 인식 지난 10월17일 외신, 국내외 IT 커뮤니티를 종합해보면 초음파식 지문 인식 센서가 탑재된 ‘갤럭시S10’, ‘갤럭시노트10’ 시리즈는 제품 전면에 실리콘 케이스를 씌웠을 때 등록된 지문이 아니어도 잠금이...

갤럭시S10

[해보니] '갤럭시노트10' 지문인식, 490원짜리 케이스에 뚫려

'갤럭시S10', '갤럭시노트10' 시리즈에 탑재된 화면 내장형 초음파 지문 인식이 실리콘 케이스에 의해 뚫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갤럭시노트10'을 사용하는 본지 기자의 확인 결과 지문 인식 보안은 쉽게 뚫렸고 카드 결제까지 가능했다. 10월17일 외신, 국내외 IT 커뮤니티를 종합해보면 초음파식 지문 인식 센서가 탑재된 '갤럭시S10', '갤럭시노트10' 시리즈는 제품 전면에 실리콘 케이스를 씌웠을 때 등록된 지문이 아니어도 잠금이 해제되는 것으로 드러났다. 영국 매체 <더 선>은 지난 13일(현지시간) 2.70유로(약 3500원)짜리 실리콘 케이스를 이용해 지문 인식을 뚫은 사례를 보도했다. 해보니 지문인식 쉽게 뚫려...삼성페이도 가능 '갤럭시노트10 플러스'를 사용 중인 본지 기자가 확인한 결과 지문 인식은 쉽게 뚫렸다. 방법은 간단했다. 도트 무늬가 있는 투명 실리콘 케이스를 제품 전면에...

lg전자

삼성·LG, 스마트폰 동반 부진...하반기도 '흐림' 예보

삼성전자와 LG전자가 2분기 스마트폰 사업에서 부진한 실적을 나타냈다. 양사는 각각 '갤럭시S10', 'V50 씽큐'를 통해 5G 시장의 문을 열었지만, 전세계적인 스마트폰 시장 성장 둔화를 극복하기엔 역부족이었다. 삼성전자는 7월31일 2019년 2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스마트폰 사업을 담당하는 IM 부문은 매출 25조8600억원, 영업이익 1조5600억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매출은 7.7% 늘었지만, 영업이익은 41.5% 줄었다. 1분기 실적을 이끌었던 갤럭시S10의 부진이 뼈아팠다. 3월 출시 직후 좋은 성적을 기록했던 판매량이 지속되지 못했다. 삼성전자는 “스마트폰 시장 수요가 위축된 가운데, A시리즈 등 중저가 제품 판매가 증가하면서 전체 스마트폰 판매량은 전분기 대비 증가했다”라면서도 “갤럭시S10 판매 둔화 등 플래그십 제품 판매량 감소와 중저가 제품 경쟁 심화, 마케팅 비용 증가 등으로 인해...

갤럭시S10

삼성전자, 2분기 실적 발표...반도체 부진·갤럭시S10 주춤

삼성전자가 반도체와 스마트폰 사업 부문 동반 부진으로 2분기 저조한 성적을 나타냈다. 삼성전자는 7월31일 2019년 2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매출은 56조1300억원, 영업이익은 6조6천억원을 기록했다. 각각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03%, 55.6% 줄어든 수치다. 올해 상반기 매출은 108조5100억원, 영업이익은 12조8300억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상반기보다 각각 8.85%, 57.95% 줄었다. 삼성전자는 “메모리 사업에서 판가 하락 영향을 받아 매출이 감소했고, 영업이익에는 무선 사업에서 플래그십 제품 판매 둔화 영향이 더해졌다”라고 설명했다. 반도체 시장 악화, 갤럭시S10 판매 부진 반도체 사업에는 전세계 메모리 시장 하락세가 큰 영향을 미쳤다. 2분기 반도체 사업은 매출 16조900억원, 영업이익 3조4천억원을 기록했다. 각각 전년 동기 대비 26.8%, 70.7% 감소한 수치다. 삼성전자는 “데이터센터 고객사 구매 재개와 모바일 고용량화에...

ai

삼성, 2030년까지 NPU 분야 인력 2천명 이상 확대

삼성전자가 NPU(신경망처리장치) 사업 육성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삼성전자는 독자적인 NPU 기술 육성을 통해 2030년까지 시스템 반도체 분야에서 세계 1위를 달성하겠다고 6월18일 밝혔다. NPU는 인공지능(AI) 전용 칩셋이다. 딥러닝 알고리즘 연산에 최적화됐다. NPU는 AI 기반 서비스가 늘면서 모바일부터 데이터센터까지 다양한 장치에 사용되고 있다. 스마트폰에 탑재된 AI 전용 칩셋은 영상·음성인식 등 AI 기반 기능에 활용된다. 사진을 찍을 때 사람·사물·풍경을 인식하고 밝기 등 주변 환경을 파악해 최적화된 설정으로 촬영을 돕는 식이다. 또 증강현실(AR)과 가상현실(VR)에서 더 매끄러운 사용자 경험을 제공한다. NPU 분야에서 삼성전자는 후발주자다. 구글은 2016년 머신러닝 엔진인 텐서플로우에 특화된 AI 칩 ‘TPU(Tensor Processing Units)’를 자사 데이터센터에 적용했다. 2017년 화웨이는 NPU가 적용된 모바일 전용 AI 칩셋...

5G

삼성·LG, 엇갈린 스마트폰 실적...2분기 돌파구는 5G

삼성전자와 LG전자의 올해 1분기 스마트폰 실적이 엇갈렸다. 삼성전자는 반도체 사업 부진과 디스플레이 사업 적자로 10분기 만에 가장 부진한 성적을 기록했지만, 스마트폰 사업은 '갤럭시S10' 판매 호조로 선방했다. 반면, LG전자는 생활 가전 사업이 분기 최대 실적을 기록한 가운데 스마트폰 사업은 16분기 연속 적자를 이어나갔다. 갤럭시S10이 이끈 실적...영업이익은 아쉬워 삼성전자는 4월30일 올해 1분기 매출 52조4천억원, 영업이익 6조2천억원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각각 13.5%, 60.1% 감소한 수치다. 영업이익은 '갤럭시노트7' 폭발 사태가 있었던 2016년 3분기(5조2천억원) 이후 최저치다. 특히 메모리 반도체 가격이 크게 떨어지면서 부진을 면치 못했다. 반면, 스마트폰 사업은 갤럭시S10 판매 호조로 양호한 실적을 나타냈다. 삼성전자 IM부문은 1분기 매출 27조2천억원, 영업이익 2조2700억원을 기록했다. 전년...

5G

삼성전자, 1분기 매출 52조4천억원...갤럭시S10 판매 호조

삼성전자가 연결 기준으로 2019년 1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메모리와 디스플레이 패널 사업 중심으로 수요 약세와 판가 하락 영향을 받아 매출 52조4천억원, 영업이익 6조2천억원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업 분야별로는 부품 사업은 주요 고객사의 재고 조정 영향으로 수요 약세가 지속되며 메모리 가격도 하락해 반도체 사업 전체 실적은 하락세를 보였다. 그러나 시스템 반도체 분야는 플래그십 스마트폰 AP수요에 적극 대응해 전분기 대비 실적이 개선됐다. 디스플레이 패널 사업은 모바일 디스플레이 사업의 낮은 가동률과 판가 하락, 대형 디스플레이 사업의 패널 판가 하락과 판매 감소로 적자를 기록했다. 모바일 사업 분야만 자세히 살펴보면, 1분기 IM(IT & Mobile Communications) 부문 매출은 27조2천억원, 영업이익 2조2700억원을 기록했다. '갤럭시S10' 시리즈의 판매 호조로 인해...

갤럭시S10

삼성 '갤럭시S10' 플라밍고 핑크 색상 출시

삼성전자가 '갤럭시S10'·'갤럭시S10 플러스' 플라밍고 핑크 색상을 4월26일 국내 출시한다고 밝혔다. 플라밍고 핑크 색상은 기존에 삼성전자가 선보인 밀레니얼 핑크 색상을 재해석해 트렌디한 분위기를 연출한 점이 특징이다. 삼성전자는 플라밍고 핑크 색상에 대해 "로맨틱한 분홍빛에 은은하게 반짝이는 네온 컬러를 더해 한 층 생기 있는 핑크 색상을 완성했다"라고 설명했다. 갤럭시S10 시리즈는 프리즘 화이트, 프리즘 블랙, 프리즘 그린, 세라믹 화이트, 세라믹 블랙, 카나리아 옐로우에 이어 플라밍고 핑크까지 총 7가지 색상 구성을 갖추게 됐다. 이번 플라밍고 핑크 색상은 갤럭시S10과 갤럭시S10 플러스 128GB 모델로 출시된다. 이동통신 3사와 자급제 제품으로 출시된다. 가격은 갤럭시S10 모델이 105만6천원, 갤럭시S10 플러스 모델이 115만5천원으로 기존 제품과 같다.

갤럭시S10

'갤럭시S10' 초음파 지문인식, 3D 프린터에 뚫렸다

'갤럭시S10' 초음파식 지문 스캐너가 3D 프린터로 위조한 지문에 뚫렸다. <더버지>는 4월7일(현지시간) 온라인 이미지 공유 커뮤니티 '이머저(Imger)'에 올라온 게시글을 인용해 삼성 갤럭시S10 지문 센서가 3D 프린팅 지문에 뚫렸다고 보도했다. '다크샤크(darkshark)'라는 아이디를 쓰는 이용자는 지난 4일 이머저에 3D 프린터로 인쇄한 지문으로 갤럭시S10 지문 인식에 성공하는 모습을 담은 영상을 올렸다. 이 이용자는 와인 잔에 자국이 남은 지문을 스마트폰 카메라로 찍어 포토샵으로 지문을 추출했다. 이후 '3D맥스'를 활용해 평면 지문 이미지를 3D로 만들고 3D 프린터로 해당 지문을 13분 동안 인쇄했다. 그리고 세 번째 시도 만에 갤럭시S10의 잠금을 해제하는 데 성공했다. 스마트폰 카메라, 그래픽 소프트웨어, 3D 프린터만으로 보안이 뚫린 셈이다. 그는 지문 인식을 통한 거래와 모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