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BB

[BB-1128] 삼성, 스마트폰 배터리 보증기간 일괄 연장

삼성전자, 폰 배터리 보증기간 일괄 연장 삼성전자가 모든 스마트폰 배터리의 보증 기간을 6개월에서 1년으로 늘렸습니다. 갤럭시S3 배터리가 부풀어 오르는 것에 대해서는 보증기간과 관계 없이 교체해주겠다고 했는데, 아예 전체 제품으로 확대됐습니다. 한국소비자원의 권고라고 하는데, 배터리가 부풀어오르는 현상에 대한 이야기가 계속 나오는 것에 대한 조치로 보입니다. 사실상 배터리는 소모품이지만 삼성전자는 제품 모델과 관계 없이 모든 제품에 대해 2014년 12월까지 1년 보증을 약속했습니다. 큰 결정을 내린 것인데 홈페이지에 공지사항으로만 알리기에는 아까운 소식입니다. [삼성전자] OCZ 파산…도시바에 매각하나 DDR 메모리와 SSD 등을 만드는 OCZ가 경영난을 이기지 못하고 결국 파산했습니다. 주로 게이밍 시장을 노리는 고성능 메모리 제품들을 만들면서 메모리 시장의 치킨 게임을 버텨왔는데 결국 이어지는 적자를...

BB

[BB-1029] '레티나 아이패드 미니', 벌써부터 물량 걱정

'레티나 아이패드 미니', 출시 전부터 물량 걱정 '아이패드 에어'와 '2세대 아이패드 미니'가 출시를 코앞에 두고 있습니다. 공급 수량에 대한 분석들이 나오고 있는데, 연말 수요를 맞추지 못할 것이라는 이야기가 많지만 맥루머스는 아이패드 에어는 물량이 충분할 것으로 예상됩니다.대개 출시일에는 예약분을 수령하는 것으로도 물량이 부족한데, 신형 아이패드에 대해서는 예약 판매 없이 곧장 애플스토어에서 구입하도록 했습니다. 이건 물량이 넉넉해서 할 수 있는 판매 정책이라고 합니다. 하지만 여전히 아이패드 미니 레티나에 대해서는 디스플레이 때문에 공급이 내년 초까지 계속해서 모자랄 것이라고 합니다. [Macrumors]   삼성, 개발자 행사 개최…SDK 5종 발표 삼성의 첫 개발자 컨퍼런스가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렸습니다. 삼성은 이번 행사에서 개발자를 위한 소프트웨어 개발도구(SDK) 5종을 선보였다고 하는군요....

3D카메라

[BB/0806] 아마존 CEO, 워싱턴포스트 매입

아마존 CEO 제프 베조스 워싱턴 포스트 매입 워싱턴포스트는 아마존 CEO 제프 베조스가 자사를 2억5천만달러에 샀다고 보도했습니다. 제프 베조스는 이미 IT 소식을 주로 전하는 '비즈니스인사이더'라는 곳에도 5백만달러 투자를 한 바 있습니다. 제프 베조스 개인적으로 미디어 사업에 관심이 있는 듯 합니다. 올씽스디는 제프 베조스가 워싱턴포스트 주인으로 적합하지 않다는 이야기도 했습니다. 아마존과 워싱턴포스트는 별개로 움직이는데 두 회사 사이에 연결고리가 있을지 지켜볼 일입니다. [관련기사 : Washington Post] 오픈넷, "BC카드가 업무 방해" 오픈넷은 BC카드가 업무를 방해했다며 법원에 업무방해금지 가처분신청서를 제출했다고 8월5일 밝혔습니다. 이미 7월24일 예고한 일입니다. 오픈넷은 온라인 후원, 수강 신청을 받으며 페이게이트라는 회사의 결제 서비스를 쓰고 있습니다. 그런데 BC카드쪽에서 이를 승인하지 않아, 오픈넷은 BC카드를 쓰는...

갤럭시S3

YMCA, "스마트폰 비싼 건 삼성 때문"

서울YMCA가 7월17일 공정거래위원회에 삼성전자의 스마트폰 독과점 행위를 수사할 것을 의뢰했다. 삼성전자가 국내 스마트폰 시장에서 지배적인 사업자인 탓에 사실상 스마트폰 출고가를 좌지우지하고 있다는 주장이다. 시장조사업체 가트너 자료를 보면, 삼성전자 스마트폰의 국내 시장 점유율은 2012년 2분기 60%를 넘어섰다. 2012년 3분기에는 72.4%를 차지했다. 국내에서 삼성전자 뒤를 따르는 업체인 LG전자나 팬택과 50% 이상 차이가 난다. 국내 스마트폰 출고가가 특히 높은 것은 이처럼 스마트폰 시장이 삼성전자에 집중된 탓이라는 게 서울YMCA의 주장이다. 국내에서는 시장지배적사업자 추정 원칙에 따라 1위 업체의 시장점유율이 50% 이상, 혹은 3개 이하 업체 시장점유율 합계가 75% 이상일 때 시장지배적사업자로 추정하고 있다. 삼성전자 스마트폰은 첫 번째에 해당한다. ■ 독점규제 및 공정거래에 관한 법률 -...

갤럭시S3

‘갤럭시S4’, 엇갈린 해외 평가

삼성전자의 차세대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갤럭시S4'가 4월25일 국내에서 공개됐다. 지난 3월 미국 뉴욕에서 처음으로 소개되고, 한 달여 만이다. 삼성전자는 "한국에서 갤럭시S4를 전세계 최초로 출시하겠다"라고 밝혀 새로운 스마트폰을 기다리고 있는 국내 사용자들에 기대감을 심기도 했다. 갤럭시S4는 26일부터 대리점을 통해 구매할 수 있다. 갤럭시S4는 명실상부 전세계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업계 최고의 자리에 오른 삼성전자의 차세대 주력 제품이다. 국내외 사용자들의 관심이 뜨겁다. 국내에서는 오늘 출시됐지만, 국내보다 출시 일정이 다소 늦은 해외에서는 이미 실제 제품에 관한 리뷰가 속속 올라오고 있다. 스마트폰의 성능과 기능부터 경쟁업체의 다양한 스마트폰과 비교하기까지 세밀한 분석을 내놓은 곳이 많다. 갤럭시S4의 해외 반응은 어떨까. 새 스마트폰을 장만할 계획을 세운 이들은 갤럭시S4에 관한 평가를 미리...

갤럭시S3

오페라 "모바일 광고시장, 안드로이드 ↑"

플랫폼으로서 안드로이드의 성장세가 눈길을 끈다. 오페라소프트웨어는 안드로이드 단말기를 대상으로 광고 요청과 노출 규모가 증가한다며, 여전히 iOS가 모바일 광고 시장에서 으뜸이지만 안드로이드가 바싹 뒤를 쫓는다고 2월8일 밝혔다. 오페라소프트웨어가 2012년 4분기 1만2천 웹사이트와 모바일 응용프로그램(앱)을 바탕으로 한 달 평균 500억번 광고를 노출하며 집계한 자료를 보면, 모바일 광고의 트래픽에서 iOS는 41.91%, 안드로이드는 30.94%를 차지한다. 2012년 3분기 iOS 46.37%, 안드로이드 25.66%였고, 2분기 iOS 46.53%, 안드로이드 24.43%인 것과 비교하면 안드로이드의 성장세가 눈에 띈다. <모바일 운영체제(OS)별 광고 트래픽 추이>(단위: %) 안드로이드 iOS RIM Symbian 기타 2012년 2분기 24.43 46.53 6.32 1.37 21.35 3분기 25.66 46.37 4.40 3.53 20.04 4분기 30.94 41.91 3.74 9.01 14.40  <모바일 운영체제(OS)별...

갤럭시

삼성, '갤럭시'폰 보안 결함 인정

삼성전자가 미국 '갤럭시S3' 스마트폰에서 발견된 보안 취약점을 가능한 한 빨리 수정하겠다고 밝혔다. '갤럭시' 시리즈 스마트폰 보안에 구멍이 있음을 사실상 인정한 셈이다. 갤럭시 시리즈의 보안 취약점은 지난 12월16일, 해외 개발자 네트워크 XDA 디벨로퍼 포럼을 통해 처음 알려졌다. 삼성전자의 조처가 완료될 때까지 사용자들의 주의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이번에 발견된 보안 취약점은 삼성전자가 미국에 출시한 갤럭시 시리즈 최신 제품이 다수 포함돼 있다. '갤럭시S3'과 '갤럭시노트2', '갤럭시노트10.1' 등이다. 삼성전자의 모바일 프로세서 엑시노스 4210과 엑시노스 4412가 탑재된 제품들이다. XDA 디벨로퍼 포럼에서 ‘alephzain’이라는 별명을 쓰는 사용자는 ‘갤럭시S3'을 루팅하는 과정에서 갤럭시 시리즈 스마트폰의 보안 문제를 알아냈다고 전했다. '갤럭시S3'과 '갤럭시노트2' 뿐만 아니라 삼성전자 엑시노스 모바일 프로세서가 탑재된 ‘메이주 MX’와 같은...

갤럭시 노트

해외판 삼성 '갤럭시'폰, 보안결함 발견

삼성전자가 만드는 '갤럭시' 시리즈 스마트폰에서 보안결함이 발견됐다. 스마트폰의 물리적 메모리에 매우 쉽게 접근할 수 있는 일종의 보안 구멍이 발견된 것인데, 안드로이드용 악성코드나 악의적으로 설계된 응용프로그램(앱)이 쉽게 침투할 수 있는 경로가 된다. 해외 개발자 사이트 XDA디벨로퍼의 사용자 포럼에서 처음 문제가 제기됐다. 'Alphazain'이라는 별명을 쓰는 XDA디벨로퍼 포럼 사용자는 '갤럭시S3'을 루팅하는 과정에서 이 같은 문제를 알아냈다고 전했다. 그는 '갤럭시S2'와 '갤럭시노트2'와 같은 최신 스마트폰에서도 똑같은 문제를 발견했다. 삼성전자가 만든 것은 아니지만, 삼성전자 엑시노스 모바일 프로세서가 탑재된 '메이주 MX'와 같은 스마트폰에서도 같은 현상이 나타났다. 겉으로 보기에 이 같은 결함은 사용자가 메모리에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것처럼 보인다. 예를 들어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을 루팅하려는 사용자는 루팅용...

4G

LTE 직접 테스트해보니…"오호, 쓸만해"

LTE 서비스가 시작된 지 1년이 훌쩍 넘었다. 이동통신사들은 3G로 바뀔 때와는 비교도 되지 않을 만큼 가입자들을 부추기고 있고 벌써 1천만 가입자가 채워질 만큼 전환 속도도 빠르다. 아이폰5를 계기로 LTE 이용자가 한번 더 크게 늘어나는 계기가 될 수 있다. 이쯤되면 이제 LTE는 대중화 단계에 이른 셈이다. 하지만 그럼에도 3G를 쓰는 입장에서 LTE로 넘어갈 것인지에 대한 고민은 상당하다. 무제한 데이터 요금제와 속도, 어떤 것을 선택해야 하는지 숙제를 던져 준 통신사들이 얄궂을 따름이다. 새 단말기를 구입할 때 LTE와 3G 요금제를 고르지 못하도록 한 정책도 원망스럽다. 어쨌든 이제 약정이 끝나가는 이용자들로서는 LTE가 쓸만한 시점에 왔는지 따져봐야 할 때가 됐다. LTE가 과연 어느 정도 수준까지...

ios

안드로이드 웹 트래픽 점유율 50% 돌파

구글 안드로이드는 전세계 60%, 애플 iOS는 20% 남짓. 구글과 애플의 모바일 기기 운영체제(OS) 시장점유율이다. 그렇다면 모바일 기기로 인터넷에 접속하는 사용자 수도 이와 같을까. 온라인 광고 서비스 제공업체 치티카가 전체 스마트폰의 웹 트래픽 점유율 자료를 내놨다. 안드로이드는 최근 6개월 사이 웹 트래픽 점유율을 크게 높였고, iOS는 기기 점유율에 비해 높은 웹 트래픽 점유율을 기록했다. 이는 미국과 캐나다만 포함한 자료다. 치티카 자료에 따르면, 전체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의 웹 트래픽 점유율은 2012년 10월 기준으로 51%를 기록했다.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제조업체 중에서는 삼성전자가 만든 스마트폰으로 인터넷에 접속하는 비율이 가장 높았다. 삼성전자의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은 전체 안드로이드 웹 트래픽의 17%를 차지했다. 이 중 2%는 '갤럭시S3'을 통해 인터넷에 접속하는 비중이다....